최태원 SK 회장, “국내 투자 살아남기 위해서는 해외 투자 필수적”

3년만 열린 ‘코리아 세일즈’ 무대서 ‘신뢰 바탕한 한미 경제협력 강화’ 강조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1:58]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1일 저녁(현지시간) 미 워싱턴 D.C.에 있는 SK 워싱턴 지사에서 열린 SK Night 행사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국가 산업기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국가적 아젠다인 2030 부산EXPO 유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21일(현지 시간) SK와 한국의 경쟁력을 알리는 ‘SK Night(SK의 밤)’ 행사에 앞서 언론과 가진 간담회에서 “국내 투자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해외 시장에 대한 투자는 필수적”이라며 “첨단패키징 등 우리가 가지지 못한 기술들에 투자해 내재화하고 이를 국내 투자로 이어가는 선순환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SK의 대미 투자가 단순히 한 나라에 투자했다기 보다는 R&D 협력, 공급망 및 고객사 확보, 국가 신성장 동력 발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는 의미다.

 

최 회장은 SK가 발표한 257조원 규모의 투자 중 70% 달하는 179조원이 국내 투자임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시기에는 개인도 기업도 생존을 위한 변신(Transformation)이 필요하다”며 SK가 국가 성장동력인 BBC(배터리, 바이오, 반도체) 영역에서 국내외 투자를 활발히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또한, 최 회장은 최근 미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반도체지원법, 미 주도 반도체 동맹(Chip4) 등 현안과 관련, “한국의 핵심 산업을 둘러싼 여러 움직임에는 기회 요소와 위험 요소가 함께 있다”며 “관련 법안이나 정책이 최종 마무리되기 전까지 상황을 신중하게 지켜보면서 그에 맞는 대응책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문제에 정부와 기업의 입장이 다를 수 없는 만큼, 이 문제 역시 민관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아울러 대한상의 회장이자 부산EXPO 공동유치위원장인 최 회장은 EXPO 유치 전망에 대해 “아직 1년의 시간이 남아 있고 대한민국만이 가진 경쟁력을 우리만의 방식으로 어필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최 회장은 이날 저녁(현지시간) 미 워싱턴 D.C.에 있는 SK 워싱턴 지사에서 열린 SK Night 행사에 참석, SK의 대미 투자를 포함한 양국 간 파트너십 강화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환영사에서 “올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바이오, 반도체, 그린 에너지 영역에 걸쳐 총 300억 달러의 신규 투자와 2만 명이 넘는 고용 창출 계획을 소개했다”며 “미국 내에서 SK가 이룬 성장은 미국 내 신뢰할만한 파트너들이 아니었다면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 회장은 ‘2030년까지 전세계 탄소 감축량의 1%인 2억톤의 탄소 감축에 기여한다’는 SK의 넷제로 청사진을 밝히면서 “SK의 투자 많은 부분은 탄소 감축을 위한 노력에 집중돼 있고 다음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열린 ‘SK Night’에는 크리스 쿤스(Chris Coons) 美 델라웨어주 상원의원, 존 오소프(Jon Ossoff) 조지아주 상원의원, 댄 킬디(Dan Kildee) 미시간주 하원의원 등 정관계 및 재계 고위급 인사 3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SK측에서는 최 회장 외에도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유정준 SK그룹 북미 대외협력 총괄(SK E&S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겸 SK하이닉스 부회장 등이 참석, 미국측 인사들을 상대로 SK 비즈니스 현황과 글로벌 경쟁력을 설명하면서 세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이날 SK Night 행사장의 대형 스크린에서 소개된 부산EXPO 유치를 위한 홍보 영상에 많은 참석자들로부터 호응을 얻는 등 부산 EXPO만의 강점을 알리는 기회도 가졌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K Chairman Chey Tae-won, “Overseas investment is essential for domestic investment to surviv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On the stage of ‘Korea Sales’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emphasis on ‘reinforcement of trust-based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Chey Tae-won, chairman of SK Group,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overseas investment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national industrial base, and emphasized the need to attract the 2030 Busan EXPO, a national agenda.

 

Chairman Choi said in a meeting with the media before the 'SK Night' event to announce the competitiveness of SK and Korea on the 21st (local time), "Investment in overseas markets is essential for domestic investment to survive." The competitiveness of Korean companies can be strengthened through a virtuous cycle of investing in technologies that we do not have, such as advanced packaging, and internalizing them, leading to domestic investment.”

 

This means that SK's investment in the US is not a simple investment in one country, but a result of comprehensive consideration of R&D cooperation, supply chain and customer acquisition, and discovery of new national growth engines.

 

Chairman Choi mentioned that 179 trillion won, or 70%, of SK's announced investment of 257 trillion won was domestic. Chairman Choi said, “In a time of increasing uncertainty like now, both individuals and businesses need transformation for survival.” emphasized.

 

In addition, Chairman Choi said, "There are both opportunity and risk factors in various movements surrounding Korea's core industries," in relation to recent issues such as the US Inflation Reduction Act (IRA), the Semiconductor Support Act, and the US-led Semiconductor Alliance (Chip 4). “We will have to carefully monitor the situation until the relevant bills or policies are finalized and think about countermeasures accordingly,” he said.

 

As the position of the government and companies cannot be different on this issue, this issue also requires public-private cooperation and support.

 

In addition, Chairman Choi, chairma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co-chair of the Busan EXPO bid, said, "There is still one year left, and if we can appeal the competitiveness that only Korea has in our own way, there is a sufficient chance of winning."

 

Next, Chairman Choi attended the SK Night event held at the SK Washington branch in Washington, D.C. in the evening (local time) in Washington, D.C., and emphasized the strengthening of partner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including SK's investment in the US.

 

In his welcome speech, Chairman Choi said, “Meeting with President Biden this year, he introduced a total of $30 billion in new investments in bio, semiconductor, and green energy sectors and plans to create more than 20,000 jobs. It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our trusted partners in the United States.”

 

In particular, Chairman Chey revealed SK's Net Zero blueprint that 'contributes to carbon reduction of 200 million tons, which is 1% of the world's carbon reduction by 2030. We will work together with various partners to create a 'sustainable future' for the next generation."

 

At the 'SK Night' held that day, more than 300 high-ranking officials from the political and business circles, including US Senator Chris Coons from Delaware, Georgia State Senator Jon Ossoff, and Michigan State Representative Dan Kildee, etc. People attended and it was a great success.

 

In addition to Chairman Choi, from the SK side, SK Group Senior Vice Chairman Choi Jae-won, SK Group North American External Relations Vice Chairman Yoo Jeong-joon (SK E&S Vice Chairman), SK Innovation Vice Chairman Kim Jun, SK Square Vice Chairman Park Jeong-ho, and SK Hynix Vice Chairman Park Jung-ho, etc. While explaining global competitiveness, detailed cooperation plans were discussed.

 

On the other hand, there was also an opportunity to publicize the strengths of Busan EXPO, such as a promotional video for attracting Busan EXPO introduced on the large screen of the SK Night event that day, which was well-received by many attende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