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숄츠 총리, 첫 한·독 정상회담 '협력 지속 합의'

"경제안보 문제, 협력 잠재력 크다는 데 의견 같이하고 소통·협력 더욱 강화"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07:45]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월21일(현지시간) 뉴욕 주유엔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사진 왼쪽)와의 한·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첫 한·독 정상회담을 갖고 향후 양국 간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제77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슐츠 총리와 이날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한·독 양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정세 변화에 의견을 교환했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 자리에 대통령실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김은혜 홍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독일 경우 슈테펜 헤베슈트라이트 정부 대변인과 요르크 쿠키스 총리실 차관 겸 G7 셰르파, 옌스 플뢰트너 총리실 외교안보정책보좌관 등이 자리했다.

 

먼저 윤 대통령은 "양국은 분단 상황서 경제 발전이란 공통 경험을 공유하는 나라로 서로 같은 입장에서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독일은 민주주의·인권·법치같은 보편 가치를 공유하는 대한민국의 핵심 우방국이며 교역과 투자 면에서도 양국은 EU(유럽연합)내에서 가장 모범적 성취를 이뤄왔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런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 싶다"며 "지난 1993년 콜 총리께서 서울에 오신 것을 마지막으로 그 후 독일 총리께서 방한하신 적 없는데 내년 한-독 교류 140주년의 뜻 깊은 해를 맞아 편리한 시기에 방한해 주셨으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숄츠 총리는 "우리가 유엔 총회 계기로 만나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누기는 어렵겠으나 이번 회담을 시작으로 한국에서뿐 아닌 독일로도 대통령을 초청해 저희가 더 많은 양자 회담을 앞으로 가져 나갔음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날 회담 내용에 대해 "양 정상은 한·독 양국이 자유·인권·법치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 우방국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오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음을 평했다"며 "특히 내년 한-독 교류 개시 140주년을 맞아 정상급 포함 각급에서의 다양한 교류를 통해 양국 관계가 한층 더 심화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양 정상은 최근 글로벌 공급망 교란같은 경제안보 문제도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크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관련 분야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Prime Minister Scholz hold first Korea-Germany summit to 'agree on continuation of cooperation'

"Economic and security issues, we agree on the great potential for cooperation and further strengthen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un Seok-yeol held the first Korea-Germany summit with German Chancellor Olaf Scholz on the 21st (local time) and agreed to continu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the future.

 

President Yoon, who is visiting New York to attend the 77th UN General Assembly, said at a summit meeting with Prime Minister Schultz at the Korean delegation to the United Nations on the same day, "Exchanged views on the Indo-Pacific strategy between Korea and Germany and the recent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situation due to the Ukraine crisis. We agreed to continu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for the establishment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said Lee Jae-myung,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The presidential office was attended by Kim Seong-han,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Kim Eun-hye, Public Relations Chief, Choi Sang-mok, and Kim Tae-hyo, First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Foreign and security policy advisors were also present.

 

First, President Yoon said, “The two countries share a common experience of economic development in the midst of division, and have developed friendly and cooperative relations from the same standpoint. We are allies, and both countries have achieved the most exemplary achievements in the EU in terms of trade and investment.”

 

“I want to work closely together to further develop these bilateral relations in the future,” he said. I would be very happy if you could visit Korea at a convenient time for this deep year."

 

In response, Prime Minister Scholz replied, "It will be difficult for us to meet and talk for a long time on the occasion of the UN General Assembly, but I hope that, starting with this meeting, we invite the president not only from Korea but also from Germany, so that we can hold more bilateral talks." .

 

Regarding the contents of the meeting, Deputy Spokesperson Lee said, "The two leaders appreciated that Korea and Germany have developed long-standing friendly and cooperative relations in various fields as key allies that share universal values ​​such as freedom, human rights and the rule of law." In celebration of the 140th anniversary of the initiation of Korea-Germany exchanges, we decided to make efforts to further deepen and develop bilateral relations through various exchanges at various levels, including at the top level."

 

The two leaders also shared the view that there is great potential for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economic and security issues such as the recent disruption of the global supply chain, and agreed to further strengthen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n related field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