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은폐수사 진상규명 특위,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양평군청 항의 방문

윤석열 가족비리 검증 특위와 함께 개발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방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21:39]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구: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병욱)가 30일(화) 오전 11시 양평군청을 방문하여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증에 나섰다.

 

김병욱 위원장은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 클럽 진상규명 특위(이하 특위)는 지난 11월 23일(화) 제13차 회의를 통해 기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위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을 한 뒤 양평 공흥지구 개발 관련하여 윤석열 장모 회사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의혹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위해 양평군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병욱 위원장은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 클럽 진상규명 특위(이하 특위)는 지난 11월 23일(화) 제13차 회의를 통해 기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위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을 한 뒤 양평 공흥지구 개발 관련하여 윤석열 장모 회사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의혹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위해 양평군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특위는 이날 방문을 통해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사유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비롯하여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사전에 이 일대 땅을 집중 매입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승인될 것을 확신하고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시행사가 개발사업기간(2012년 11월~2014년 11월)을 넘겼는데도, 양평군이 제재 없이 사업 만료일을 2016년 7월 준공 직전으로 변경해준 특혜 시비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양평군청을 항의 방문한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병욱 의원과 소병철 부위원장, 진성준 의원이 함께 헸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Special committee for investigation into the cover-up of Yoon Seok-yeol and the 5 billion club,

Yangpyeong Gongheung District Development Preferential Visit Yangpyeong County Office

 

- Visited with Yoon Seok-yeol, a special member of the family corruption investigation committee to find out the truth about the alleged development preference -

- Date and place: 30th (Tuesday) 11 am, Conference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annex of Yangpyeong-gun Office

  - Attendance: Special Committee Chairman Kim Byung-wook, Vice Chairman So Byeong-cheol, National Assemblyman Jin Seong-joon

 

Special Committee for Investigation into the Coverage of Yoon Seok-yeol and the 5 billion club fact-finding committee (former: Hwacheon Daeyu Engineering & Construction Corruption Special Committee, Chairman Kim Byung-wook) will visit Yangpyeong-gun Office at 11 am on the 30th (Tuesday) to verify the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the development of the Gongheung District in Yangpyeong. .

 

At the 13th meeting on November 23 (Tuesday), the special committee for investigation into the cover-up of Yoon Seok-yeol and the 5 billion club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pecial committee) changed the name from the existing special committee to find out the truth about the civil corruption in Hwacheon Daeyu and developed the Gongheung district in Yangpyeong. In relation to this, I visited Yangpyeong County Office to confirm the various allegations raised during the business promotion process of Seok-Yeol Yoon's mother-in-law and raise an official issue.

 

During the visit, the special committee confirmed that the reason for the abandonment of public development by the LH, as well as the fact that the former president's mother-in-law Choi was intensively purchasing the land in advance, was convinced that this area would be approved as an urban development zone. The suspicion of whether the project was carried out or not, the Yangpyeong-gun changed the project expiration date to just before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in July 2016 without sanctions even though the developer exceeded the development project period (November 2012 to November 2014). will be verifi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