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경찰서,10월21일부터, 스토킹처벌법이 시행됩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4 [17:24]

▲ 구리경찰서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2021년 4월 20일 스토킹범죄 처벌법이 제정되면서 앞으로 스토킹 범죄자에게 최대 5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스토킹처벌법(약칭)에서는 스토킹 행위와 스토킹 범죄를 구분하고 있고, 상대방 의사에 반해 정당한 이유없이 상대방 또는 그의 동거인, 가족에 대하여 ▲ 접근하거나 따라다니거나 진로를 막아서는 행위 ▲ 주거 등 또는 그 부근에 기다리거나 지켜보는 행위 ▲ 정통망을 이용해 물건·글·말·부호·음향·그림·영상·화상을 도달 ▲ 주거 등 또는 부근에 물건등을 두는 행위 ▲ 주거 등 있는 물건 등을 훼손하는 행위를 스토킹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위 스토킹 행위를 지속적·반복적으로 하면 스토킹 범죄가 성립된다.

 

스토킹범죄는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일정 기간 이어지며, 다양한 범죄와 결합하는 경향이 있다. 또한, 단순한 집착과 접근으로 끝나지 않고 신체적 폭력, 성폭력, 살인 등 중범죄로 이어질 수 있기에 더욱 세심한 피해자 보호 방안이 필요하다.

 

그래서, 스토킹 처벌법에서는 응급조치·긴급응급조치·잠정조치 3가지 피해자 보호제도를 두고 있다. 스토킹 행위가 진행중인 경우 응급조치와 긴급응급조치를 할 수 있으며, 스토킹 범죄로 진행된 경우 잠정조치도 취할 수 있다.

 

긴급응급조치는 현장에서 경찰이 취할 수 있으며, 이를 위반하면 1,0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검사나 피해자 요청에 의해 잠정조치를 신청할 수 있고, 이를 위반한 경우에는 형사처벌(2년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이하 벌금)을 받게 된다.

 

스토킹범죄를 남·녀간의 문제로만 생각할 수 있겠지만 직장동료 또는 이웃, 교사와 학부모 등 굉장히 다양한 관계에서 스토킹 행위 또는 스토킹 범죄가 발생할 수 있다.

 

스토킹범죄만으로도 3년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흉기 등 위험한 물건을 이용할 경우 5년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구리경찰서(서장 유철)에서는 스토킹 처벌법 시행에 따라 스토킹 사건이 강력범죄로 이어지지 않도록 엄정대응할 계획이며, 스토킹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개선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홍보도 병행하겠다고 전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rom October 21st, the Stalking Punishment Act will come into effect.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With the enactment of the Stalking Crime Punishment Act on April 20, 2021, stalking offenders will be sentenced to up to five years in prison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The Stalking Punishment Act (abbreviated abbreviation) distinguishes between the act of stalking and the crime of stalking, and the act of approaching, following, or blocking the path of the other party or his or her cohabitation or family without justifiable reasons against the will of the other party ▲ waiting in or near the residence ▲ Reaching objects, texts, words, codes, sounds, pictures, images, and images using an authentic network ▲ Placing objects, etc. in or near a dwelling, etc. ▲ Stalking an act that damages a dwelling is stipulated as

 

If the above stalking behavior is continued and repeated, a stalking crime is established.

 

Stalking crime is not a one-time thing, it continues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and tends to be combined with various crimes. In addition, since it does not end with a simple obsession and approach, it can lead to serious crimes such as physical violence, sexual violence, and murder, so a more meticulous victim protection plan is needed.

 

Therefore, the Stalking Punishment Act has three victim protection systems: first aid, emergency measure, and interim measure. If stalking is in progress, first aid and emergency measures can be taken, and in the case of a stalking crime, provisional measures can be taken.

 

Emergency measures can be taken by the police at the scene, and violations of this may result in a fine of up to 10 million won. Provisional measures can be applied for at the request of the prosecutor or the victim, and a violation of this will result in criminal punishment (up to two years in prison or a fine of up to 20 million won).

 

Although stalking crimes can be thought of only as problems between men and women, stalking or stalking crimes can occur in very diverse relationships such as co-workers or neighbors, teachers and parents.

 

Stalking alone can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three years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and the use of dangerous objects such as a weapon can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5 years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According to the enforcement of the Stalking Punishment Act, the Guri Police Station (Chief Yoo-cheol) plans to take strict measures to prevent stalking cases from leading to violent crimes, and plans to carry out various publicity campaigns to improve social awareness of stalking.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