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르 파티(Amor Fati)

한상림 시인 | 기사입력 2021/10/24 [11:51]

▲ 한상림 시인.  ©브레이크뉴스

단풍은 가을의 화려한 꽃이다. 단풍 든 나무, 단풍 든 숲, 단풍 든 산을 바라보면 ‘만추(晩秋(1981)’ 영화에서 긴 바바리코트 깃을 세우고 걸어가는 김혜자 씨의 등 뒤로 흩날리던 낙엽의 엔딩 장면이 떠오른다. 차중락의 ‘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 이용의 ’잊혀진 계절‘ 역시 가을이면 어김없이 가슴을 아릿하게 맴도는 가을 노래다. 

 

만약에 나뭇잎들도 감정이 있다면 나뭇가지에서 떨어지기 순간에 어떤 표정을 지을까? 까르르 웃으며 떨어질까, 아니면 흐느끼며 아쉬운 표정으로 허공에 발을 내딛던가, 동시에 하나, 둘, 셋 외치면서 손을 잡고 떨어질까? 그중에서 동백꽃처럼 단숨에 철퍼덕! 하고 하강하는 낙엽은 한 장도 없다. 대부분 허공을 빙글빙글 돌면서 발레리나처럼 사뿐히 바닥으로 착지한다.

 

단풍 든다는 것은 어쩌면 잎새로서 떨어지기 전 가장 화려한 절정의 순간이기도 하다. 겨우내 메마른 가지에 싹을 틔우고, 긴 여름 푸르름을 뽐내던 무성한 이파리들은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지면 서둘러 오색으로 치장한다. 늦가을 떠날 채비를 하는 나뭇잎에게 나무는 진지하게 당부의 말을 하는 건 아닐까? 하지만 나무와 단풍 든 나뭇잎의 인연은 거기까지다. 마치 부모 품을 떠나 결혼하여 새 가정을 꾸리는 자녀들처럼, 새 가지로 길을 내고 새잎에게 허공을 내주고 잘 썩어서 밑거름되려고 떠나는 거다.

 

잎의 빛깔이 변화하는 것은 엽록소의 생산을 중지하고 앞 안에 안토시아닌이 색소를 만들지 못하여 노란색이나 주홍색이 되는 것이다. 그렇듯 우리 인생의 가을은 노년기로 접어들면서 각자 어떤 색깔을 띠고 싶어 할까?

 

중년기에서 노년기로 접어드는 무렵이 인생에서도 단풍이 드는 시기다. 단풍 든 나무의 모습이 다르듯, 누구나 각자 살아온 모습이 얼굴에 담겨 있다. 노화로 인해 주름지고 늘어진 피부와 타고난 얼굴색은 조금씩 달라도, 그 사람 얼굴에서 풍기는 인상은 제각각 다르다. 

 

우연히 온화하고 인자한 노인들 표정을 만나게 되면, 그냥 스치지 못하고 시선이 가까이 다가간다. ‘저 어르신은 그동안 어떻게 살아오셨길래 저리도 온화하고 편안한 표정을 짓고 계실까?’ 하고 바라보게 된다. 나이 들면 온화하고 편안한 표정을 갖겠다고 다짐한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단풍 들고 있는 자신을 거울 속에서 보게 된다. 만약에 내가 한 그루의 단풍나무라면, 나를 바라보는 다른 사람들이 과연 어떤 단풍나무라고 바라봐 줄까?

   

가수 김연자가 부른 ‘아모르 파티’에서

“산다는 게 다 그런 거지/ 누구나 빈손으로 와/ 소설 같은 한 편의 얘기들을/ 세상에 뿌리며 살지/ 자신에게 실망하지 마/ 모든 걸 잘할 수 없어/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면 돼// 인생은 지금이야 아모르 파티…”

 

 

살아 있는 오늘은 현재(present)이고, 선물이다. 백 년도 살기 힘든 것이 인생인데, 마치 천년은 살 것처럼 부질없는 것에 욕심을 부리고, 나이 들면서 자기 자신밖에 모르고 사는 건 아닌지? 비우고 또 비워내도 욕망은 끝없이 되살아나고 부질없는 욕망 때문에 주변 사람을 괴롭히고 힘들게 하다 보면 결국 자기 자신이 가장 피해자로 남게 되어 스스로 외로워지게 될 것이다.

 

단풍을 보면서 비움의 미학을 배우게 되고, 낙엽을 보면서 희생을 떠올려본다. 나무는 해마다 새 가지에 새잎을 채우고, 가득 채우고 나면 다시 비워내고, 비우면 다시 채우면서 한살이를 거듭한다. 그러나, 인생은 직진이라 되돌아갈 수도 없고, 채울 수도 비울 수도 없이 오로지 한 길뿐이다. 지금 살아 있는 하루하루가 우리에겐 새로운 삶이고, ‘아모르 파티’이다. 

 

‘지금, 바로, 이 순간’을 ‘운명처럼 사랑”’하면서 살아가는 것만이 곱게 물들 수 있는 멋진 삶이기에, “아모르 파티!”.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Amor Fati

 - Poet Han Sang-rim

 

  Maple leaves are the colorful flowers of autumn. When you look at a tree with maple leaves, a forest with maple leaves, or a mountain with maple leaves, the ending scene of the fallen leaves that flew behind Kim Hye-ja's back in the movie 'Late Autumn (1981)' comes to mind as she walks with her long barbary coat collar. 'Forgotten Season' by Lee Yong-Yong, a love that has gone away, is also an autumn song that always revolves around the heart in autumn.

 

  If leaves also have emotions, what kind of expression would they make when they fall from a branch? Will you fall with a smile, or will you weep and step into the air with a sad expression, or will you fall while shouting one, two, three at the same time and holding your hand? Among them, it's like a camellia flower at once! And there is not a single fallen leaf. Most of them spin around in the air, landing gently on the floor like a ballerina.

 

  The picking of autumn leaves is perhaps the most splendid moment before falling as a leaf. The lush leaves that sprouted on dry branches during the winter and boasted long summer greens are quickly decorated with five colors when the temperature suddenly drops. Isn't the tree a serious word of encouragement to the leaves preparing to leave in late autumn? Howeve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ree and the colored leaves does not end there. Just like children who leave their parents' arms and get married and start a new family, they make a way out with new branches, give space to the new leaves, and go away to become a foundation because they rot easily.

 

  When the color of the leaf changes, the production of chlorophyll stops and the anthocyanin in the front does not produce the pigment, so it becomes yellow or scarlet. Just like that, what color would each of us want to have in the fall of our lives as we enter old age?

 

  The transition from middle age to old age is a time when the leaves change in life. Just as the appearance of a tree with maple leaves is different, each person's life is reflected in their faces. Although wrinkled and sagging skin due to aging and the natural color of the face are slightly different, the impression of a person's face is different.

 

  If you happen to meet the gentle and kind faces of elderly people, you can't just pass by them and your eyes will come closer. ‘How has that old man been living so far, so he has such a gentle and comfortable expression?’ It seems like yesterday when I decided that I would have a gentle and comfortable expression when I get older, but sooner or later, I see myself in the mirror holding autumn leaves. If I were a maple tree, what kind of maple tree would other people looking at me see?

 

 

 

   In ‘Amor Party’ sung by singer Kim Yeon-ja

 

“That’s what life is all about/ Everyone comes empty-handed/ One story like a novel/ Living by scattering the world/ Don’t be disappointed in yourself/ You can’t do everything well/ You just need a better tomorrow than today// Life is now Amor Party … ”

 

 

 

  The living today is the present, and it is a gift. Life is hard to live for a hundred years, but isn't it like living for a thousand years? Even if you empty it again and again, your desires will resurrect endlessly, and if you torment and make it difficult for those around you because of your futile desires, you will eventually become the most victimized and you will feel lonely.

 

  You learn the aesthetics of emptying by looking at the autumn leaves, and when you look at the fallen leaves, you think of sacrifice. Every year, a new branch is filled with new leaves, and when it is full, it is emptied again. However, life is a straight line, there is no going back, and there is only one way to fill or empty. Every day we are living now is a new life for us, and it is an ‘Amor Party’.

 

  Because it is a wonderful life that can only be colored by living ‘now, right now, this moment’ with ‘love like fate’, “Amor Par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