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화가 홍소안, 한정선 화가의 서정적 시를 더해 시화집 발간

‘한국의 소나무- 목신(木神) 사랑’ 221편 소나무 작품에 시 24편으로 구성

이동명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0/21 [16:21]

 

▲ 시화집 표지 <한국의 소나무 - 목신(木神) 사랑>(그림∙홍소안 ∥시∙해림 한정선)  

 

소나무 화가 홍소안 작가가 동료 화가인 해림(海林) 한정선 작가의 시를 넣은 시화집(詩畵集) ‘한국의 소나무 - 목신(木神) 사랑’을 발간했다.

이번 도록 겸 시화집에는 홍소완 작가가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1년 동안 그린 221편의 소나무 작품들에 한정선 작가가 쓴 시 24편이 실려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시간적 배경으로, 산과 들과 강과 해안 절벽 등에 서 있는 다양한 소나무들과, 그 소나무들에 감정을 입힌 시들을 접할 수 있다. 아래 구성과 같이 그림과 시가 하나의 주제로 어울리게 엮었다.

 

▲ <내 사랑>(2012년), 광목천, 아크릴 혼합재료, 180x353cm, 홍소안 作 

 

"<내 사랑> (시∙해림 한정선 作)

나는요

여름날 그대 초록양산이 되고 싶어 머리칼 길게 풀어헤치고 있어요.

내 사랑은요

가장 연약해 다치는 그대 안을 길고 긴 손가락으로 어루만지고 있어요."

 

 

▲ <겨울을 나는 뿌리>(2017년), 광목천, 아크릴 혼합재료, 150x109cm 


 

 

"겨울을 나는 뿌리 (시∙해림 한정선 作)

 

죽을 만큼 목이 탔는지 땅 밖으로 기어 나온 굵은 소나무 뿌리들이

너럭바위 틈새로 비집고 구불구불 뻗은 모양새인 청계천 먹자골목

어른 팔 세 폭 쯤 되는 비좁은 돼지곱창 집에,

 

비둘기 깃털 머리를 한 아재 몇이 소주병 터는 엄동설한 어스름 녘

달곰한 소주 들이마시고도 한속이 드는지 오스스 어깨를 떤

아재가 부속품 납품일하는 앞자리 친구에게

요샌 좀 나아졌냐

근근이 버티고 있다

 

늦은 밤, 얼근하게 목을 축인 아재들이 어깨동무를 하고

소 대창 같은 골목을 나갔다.

갈증 난 나무 뿌리들이 밖으로 뻗어 나왔다가

다시 수맥을 찾아 땅을 후벼 들어가듯

아재들은 지하도 계단을 비척대며 내려갔다.

지하철 개찰구 앞에서, 굵은 겨울 뿌리들이 따로 따로 갈라지기 전에

 

겨울 잘 넘기고 봄에 보자."

 

▲ <돌아오는 길>(2018년), 섬유, 아크릴 혼합재료, 홍소안 作

 

 "돌아오는 길 (시∙해림 한정선 作)

 

그대를 보고 돌아오는 길은

눈을 감아도 환했습니다

걸음을 옮길 때마다 온 몸에서 꽃피는 소리가 났습니다

세상 모든 길이

그대에게로 나 있었습니다. "

홍소안 작가는 30년 이상을 일편단심 소나무만 그려왔다. 대형 화폭 속 그의 소나무는 매우 생생하다. 한전갤러리 민병근 학예실장은 “작가는 오랜 관조를 통해 소나무의 물성(物性)을 깊이 이해하고, 가장 효과적인 수법을 골라서 화면을 채워 간다”며 “ 캔버스 대신 질긴 광목천을 쓰고 접착성이 강한 배경색을 바른 다음, 마르면 거칠게 비벼서 균열을 일으키며 배면에 효과를 주었다”고 평가한다.

홍소안 작가를 오랜 세월 화우(畫友)로서 지켜 본 한정선 작가는 홍 작가의 소나무에 대하여 “인간의 자존과 삶의 의지로서의 메타포”이며 “한계상황에 직면해 살아가는 존재임과 동시에 끈기의 표상”이라고 해석한다. 한 작가는 장엄한 얼굴로 감상자를 압도하는 대형 화폭 속 소나무는 고난과 시련을 이겨낸 영웅의 모습을 본다. 동시에 굴절된 가지와 갈라터진 껍질을 통하여 그 영웅의 내면에 감추어진 연약한 속살도 본다. 그런 의미에서 “소나무는 화가의 페르소나(persona)”라고 말한다.

홍소안 작가는 오는 23일부터 31일까지 서울 한전아트센터 1층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홍소안 작가의 소나무에 한정선 작가의 서정적 시를 입힌 시화집(詩畵集) ‘한국의 소나무 - 목신(木神) 사랑’은 개인전에서 대중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ublished a collection of poems by adding lyrical poems by pine painters Hong So-an and Han Jeong-seon

 

- Lee Dong-myeong columnist

 

The pine tree artist Hong So-an has published a collection of poems, 'Korean Pine Tree - Love of the Tree God,' containing poems by fellow artist Haerim Han Jeong-seon.

In this catalog and collection of poems, 24 poems written by Han Jeong-seon are included in the 221 pine trees that Hong So-wan painted over 11 years from 2011 to 2021. Set in spring, summer, autumn, and winter in the temporal background, various pine trees standing in mountains, fields, rivers and coastal cliffs, and poems that give emotion to those pines are available. As shown in the composition below, pictures and poems are combined into one theme.

▲ <My Love> (2012), cotton cloth, acrylic mixed material, 180x353cm, by Hong So-an

"<My Love> (Poetry/Haerim Hanjeongseon)

I am

I want to become your green parasol on a summer day, so I'm pulling my hair out long.

is my love

I caress the inside of you, the weakest and most injured, with my long fingers."

▲ <Winter Roots> (2017), cotton cloth, acrylic mixed material, 150x109cm

"Roots that Fly in Winter (by Han Jeong-seon, Haerim)

 

The thick pine roots crawled out of the ground as if they were thirsty enough to die.

The Cheonggyecheon Food Alley, which stretches through the crevices of Noorokbawi Rock.

In a cramped pork giblets house about eight and three adult widths,

On a gloomy twilight, a couple of fathers with pigeon feathered heads break soju bottles.

Even after drinking sweet soju, Osu's shoulders shook

To the friend in the front seat where the father-in-law is the delivery date of the accessorie

Are you feeling better now?

barely holding on

Late at night, the fathers, who were shaking their necks nervously, patted their shoulders.

I went out the alley like a cow daechang.

Thirsty tree roots stretched out

As if digging into the ground in search of water veins again

The boys scrambled down the stairs of the underpass.

In front of the subway ticket gate, before the thick winter roots split apart

Let's get through the winter well and see you in the spring."

▲ <The Way Back> (2018), mixed material of fiber and acrylic, by Hong So-an

 

 "The Way Back (by Haerim Hanseon)

The way back to seeing you

I was happy even when I closed my eyes

With every step I took, I could hear flowers blooming all over my body.

all the way in the world

I was there for you. "

Artist Hong So-an has been drawing only single-minded pine trees for over 30 years. His pine trees in the large canvas are very vivid. “The artist deeply understands the properties of pine trees through long contemplation and fills the screen by choosing the most effective method,” said Min Byeong-geun, head of curatorial at KEPCO Gallery. When it dries, it is rubbed roughly to create cracks and have an effect on the back side.”

Writer Han Han-sun, who has been watching Hong So-an as a painter for many years, said of Hong's pine tree as "a metaphor for human self-esteem and the will to live" and "a being who lives in the face of limitations and at the same time a symbol of persistence." interpret An artist sees a hero who overcame hardships and trials in a large canvas that overwhelms viewers with a majestic face. At the same time, through the bent branches and cracked bark, he sees the fragile flesh hidden inside the hero. In that sense, it is said that “the pine tree is the persona of the painter”.

Artist Hong So-an will hold a solo exhibition on the first floor of the KEPCO Art Center in Seoul from the 23rd to the 31st. The collection of poems ‘Korean Pine Tree – Love of the Tree God’ is scheduled to be presented to the public in a solo exhibition, in which Hong So-an’s pine tree is covered with Han Jeong-seon’s lyrical poe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