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헌 의원 “‘미성년자 빚 대물림 방지’ 입법방안 모색 토론회”

토론회, 미성년 상속인 ‘보호 사각지대’ 해소방안 모색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7/31 [09:49]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국회의원은 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이하 ‘공익법센터’)·최기상 의원과 함께 30일 오후 2시‘미성년자 빚 대물림 방지를 위한 민법 개정의 필요성과 개정방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송기헌 의원은 “부모의 빚을 대물림 받은 많은 청년이 파산자가 되어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있는 현 상황이 참 안타깝고 답답하다”며,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는 것은 국회의 의무인 만큼 개정안이 정기국회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현행법상 미성년자는 스스로 상속여부를 결정할 수 없다. 이로 인해 법정대리인의 법률 무지나 대리권 불행사 등으로 미성년 상속자가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부모의 채무를 승계하는 일이 발생해왔다. 이에 현행 상속제도에 존재하는 미성년 상속인 ‘보호 사각지대’를 입법을 통해 해소하려는 움직임이 진행되어왔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5월 송기헌 의원이 대표발의한 관련 민법 개정안 등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논의되기 전, 법 개정의 필요성을 알리고 개정안의 분석을 통해 보완점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이 날 행사는 이상훈 공익법센터 센터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송기헌·최기상 의원의 축사를 시작으로 공익법센터 소속 전가영 변호사와 성유진 변호사의 발제, 패널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발제에 나선 전가영 변호사는 “현행법상 미성년자는 스스로 법률행위를 하지 못해 한정승인, 포기 절차 또한 반드시 법정대리인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며, “그렇기에 법정대리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한데, 저소득 한 부모 가정, 가정위탁, 보호시설 거주 아동 등은 법정대리인과 연락이 단절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빚이 대물림될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현행 제도는 취약계층일수록 피해를 받게되는 가혹한 구조”라며 현행 상속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뒤 조속한 법 개정을 촉구했다.

 

성유진 변호사는 현재 국회에 제출된 4개 개정안을 미성년 상속인에 한하여 한정승인이 의제되는 일률적 규정을 마련한 송기헌·백혜련·이병훈 의원안,‘미성년 상속인이 성년이 된 이후 본인의 인식을 기준으로 하는 별도의 고려기간을 부여’하는 최기상 의원안으로 분류한 뒤 각각을 분석했다. 또한 성 변호사는 실무상 겪었던 문제들에 비추어 미성년 상속인이 특별대리인을 선임하여 사후신고를 할 수 있게 하는 규정, 세금 부과와 관련된 특칙의 마련 등 개정안의 보완책을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자 발표에서 이하정 법원행정처 사무관은 “미성년 상속자 보호를 위한 입법적인 해결방법을 검토함에 있어서 현행제도와의 정합성이나 법적 안정성, 채권자 등 이해관계인들에게 미치는 영향 등을 충분히 고려해야한다”며, “한정승인에 필요한 재산목록의 제출, 채권자에 대한 공고절차, 청산절차에 대해 별도의 규정을 두어야 할 필요가 없는지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성호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은 “미성년 상속인 보호와 관련된 다양한 접근방식을 종합적으로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며 상속여부의 고려 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확대하는 방안, 프랑스법의 영향을 많이 받은 우리 상속법의 체계를 장기적으로 영미법과 같이 변경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최성경 단국대 법대 교수는 “판례에 따르면 성년 상속인과 적절한 대리권 행사가 가능한 법정대리인을 둔 미성년 상속인은 채무를 피할 수 있고, 법정대리인이 잘못된 대리권 행사를 한 미성년 상속인만 상속을 피할 길이 없다”며, “채권채무관계에 대한 정보도, 자기 결정권도 없었던 미성년 상속인이 수년이 흐른 뒤 스스로 성취한 경제활동의 결과물에 강제집행을 당하게 되는 것은 법적 안정성이라 칭해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동권리보장원 소속 전민경 변호사는 상속채무로 인한 보호대상아동의 위기사례를 소개한 뒤 “법정대리인이 부재한 보호대상아동이 자신이 채무초과 상태에 있다는 사실을 미리 인지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고, 채무초과상태를 확인하고 법적 방어를 하고자 할 때조차 그 절차가 매우 번거롭다”며 민법 개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소연 동아일보 기자는 “취재과정에서 만난 미성년 상속인들은 해체가정, 기초생활수급가정에서 자랐다는 공통점이 있었다.”며, “정말 보호받아야할 아이들이 정작 보호받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자체 차원의 제도적인 안전망, 예를 들어 ‘빚 대물림 방지 센터’를 조성하는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토론회 주최자인 송기헌 의원은 “부모의 빚을 대물림 받은 많은 청년이 파산자가 되어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있는 현 상황이 참 안타깝고 답답하다”며,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는 것은 국회의 의무인 만큼 개정안이 정기국회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Rep. Song Ki-heon, “Successful discussion to find legislative measures to ‘prevent the inheritance of debt by minors’”

Debate, seeking ways to solve the ‘blind spot for protection’ for minor heirs

- Rep. Song Ki-heon, “Improve the unreasonable system so that there are no youths and young people groaning in debt”

 

At 2 pm on the 30th, National Assembly member Song Ki-he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discussion with Seoul Social Welfare Public Welfare Law Center (hereinafter referred to as 'Public Interest Law Center') and Rep. Choi Ki-sang on the topic of 'the necessity and direction of revision of the Civil Code to prevent the inheritance of debt by minors'. did.

 

Under the current law, minors cannot decide on their own whether to inherit or not. As a result, minor heirs have taken over the debts of their parents regardless of their intentions due to the legal representative's ignorance of the law or failure of the right of representation. Accordingly, there has been a movement to resolve the “blind spot for protection” of minor heirs in the current inheritance system through legislation.

 

This forum was prepared to inform the need for amendment of the law and find points for improvement through analysis of the amendment before the relevant civil law amendment bill proposed by Rep.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the event was held online, non-face-to-face, and was chaired by Lee Sang-hoon, director of the Public Interest Law Center. It was followed by a discussion and a question-and-answer session.

 

Attorney Jeon Ga-young, who gave a presentation, said, “Under the current law, minors cannot act on their own, so the procedures for limited approval and waiver are only possible through a legal representative. “Children living in foster care or sheltered facilities often have lost contact with their legal representatives, so there is a high risk of inheriting debts,” he said. After pointing out the problems with the current inheritance system, she said, “The current system is a harsh structure in which the more vulnerable the class is affected,” she said, urging the swift revision of the law.

 

Subsequently, Attorney Seong Yoo-jin proposed a plan for lawmakers Song Ki-heon, Baek Hye-ryun, and Lee Byeong-hoon, which prepared uniform rules that limited approval of the four amendments currently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ly for minor heirs. After classifying the proposals by Rep. Choi Ki-sang, each of them was analyzed. In addition, in light of the problems experienced in practice, Attorney Seong suggested supplementary measures to the amendment, such as regulations that allow minor heirs to appoint a special representative to file post-reports, and the provision of special rules related to taxation.

 

In the presentation of the panelists that followed, Lee Ha-jeong, an official of the Court Administration Office, said, “In reviewing the legislative solution for the protection of minor heirs, it is necessary to sufficiently consider the compatibility with the current system, legal stability, and the impact on stakeholders such as creditors.” An additional review is needed to see if there is a need for separate regulations for the submission of the property list required for approval, the notification procedure to the creditors, and the liquidation procedure.”

 

 Kim Seong-ho, an investigator at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Investigation Office, said, “It is necessary to comprehensively review various approaches related to the protection of minor heirs.” In the long term, they proposed a plan to change the law to the same as the Anglo-American Act.

 

 Choi Seong-kyung, professor of law at Dankook University, said, “According to precedents, minor heirs who have an adult heir and a legal representative who can properly exercise the right of representation can avoid debt, and only minor heirs whose legal representative has exercised the right of representation incorrectly have no way to avoid inheritance.” It cannot be called legal stability for a minor heir, who had neither information about the bond and debt relationship nor the right to self-determination, to be subjected to compulsory execution for the results of his own economic activities after several years,” he pointed out.

 

After introducing a crisis case of a child subject to protection due to inherited debt, Attorney Min-Kyung Jeon from the Children's Rights Guarantee Agency said, "It is almost impossible for a child subject to be protected without a legal representative to recognize in advance that he or she is in a state of excess of debt. The procedure is very cumbersome, even when trying to check the excess status and take legal defense.”

 

Lastly, Dong-A Ilbo reporter Lee So-yeon said, "The minor heirs I met during the reporting process had in common that they grew up in dismantled and basic livelihood families." pointed out She also said, "We need an institutional safety net at the local level, such as creating a 'debt inheritance prevention center'," she said.

 

Rep. Song Ki-heon, the organizer of the debate, said, “It is very sad and frustrating that many young people who have inherited their parents’ debts have become bankrupt and are starting their social lives. We will work hard so that it can be passed in the National Assembly,” he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