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기 북부-강원 잇는 '평화경제 메가시티 신구상' 추진할 것"

경기북도 설치해 강원과 잇는 북부권 평화경제벨트 전략 적극 추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7/30 [13:59]

- 경기 북부, 인구 390만 불구 재정자립도 경기 남부 대비 15%p 낮아

- 부울경·대구경북·충청·호남 메가시티와 병행 추진 균형발전 도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경기 북부와 강원을 잇는 평화경제 메가시티 신구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사진, 중앙)는 “통일시대를 바라보는 평화경제벨트 전략을 수립하고 추진해 부울경 메가시티 전략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부울경, 대구경북, 충청, 호남 등이 추진하는 메가시티 구상들도 입체적으로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 일자리 창출, 균형발전의 3대 목표를 이루는 국가 차원의 대계획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 후보는 30일 경기 의정부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광장에서 가진 ‘국가균형발전 및 경기도 분도 관련 좌담회’에서 “경기 북부와 강원을 잇는 북부권 평화경제벨트 전략이 적극 추진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 오랜 기간 상대적인 낙후를 겪고 있는 경기 북부를 경기도에서 나눠 경기북도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분도는 지난 1987년 대통령 선거에서 노태우 후보가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이후 35년 동안 경기북도 설치는 아무런 진전이 없었다. 이로 인해 경기 남부와 북부 간 격차와 북부의 상대적 낙후는 점차 커졌다.

 

이 후보는 경기북도 설치가 필요한 이유를 네 가지로 제시했다. 우선 경기남북부의 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하다는 것이다. 경기 북부 인구는 392만명으로 17개 광역자치단체 세 번째지만 시군의 재정자립도는 북부지역 29.9%, 남부 45.3%로 15%p 차이가 나며, 1인당 GDRP(지역내 총생산)도 남부는 3969만원인데 비해 북부는 2401만원으로 60% 수준이다. 산업단지도 경기 남부는 166개인 반면 경기 북부는 54개에 불과하다. 경기북도를 설치해 정책을 추진하면, 인프라 구축과 도시 및 산업성장, 재정자립도 상승 등을 함께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이 후보는 설명했다.

 

그는 두 번째로 서울을 가운데 두고 경기 북부와 남부가 단절됨에 따라 생활권과 경제권의 분리로 주민 불편이 크게 발생하는 점을 꼽았다. 각종 행정인프라가 경기 남부에 집중돼 경기 북부의 행정수요를 지역 내에서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주민 편의를 위해서라도 이를 일치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경기북부 지역이 지난 60여 년 동안 국가안보라는 이름으로 접경지역 규제에 묶여 희생을 당한 만큼 그에 대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것을 세 번째 이유로 꼽았다. 

 

마지막으로 한반도 평화시대를 준비하는 전진기지 역할을 위해 경기북도가 필요하다고 이 후보는 주장했다. 남북대화가 재개되고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 이를 주도적으로 추진할 지자체가 필요한데, 경기북도가 그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 후보는 “균형발전이 중요한 국가적 과제인 상황에서 수도권 발전 발상 아니냐는 우려와 관련해서는 경기북도와 강원도를 잇는 평화경제 메가시티 신구상을 추진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동시에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통일시대를 바라보는 평화경제벨트 전략을 수립하고 추진해 부울경 메가시티 전략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부울경, 대구경북, 충청, 호남 등이 추진하는 메가시티 구상들도 입체적으로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 일자리 창출, 균형발전의 3대 목표를 이루는 국가 차원의 대계획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Nak-Yeon Lee promotes a new mega-city for peace economy connecting northern Gyeonggi-do and Gangwon-do

Establishment of Gyeonggibuk-do to actively promote the strategy of the northern region’s peace economic belt linking Gangwon-do

-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despite a population of 3.9 million, financial independence is 15%p lower than in southern Gyeonggi Province

- Promote balanced development in parallel with the Busan Metropolitan City, Daegu-Gyeongbuk, Chungcheong, and Honam mega-cities

 

Lee Nak-yeon,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We will promote a new mega-city for peace economy that connects northern Gyeonggi and Gangwon."

 

Candidate Lee, at the 'Discussion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Gyeonggi-do Bundo' held at the Peace Plaza of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in Uijeongbu, Gyeonggi Province on the 30th, said, "If the North Gyeonggi region peace economic belt strategy linking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Gangwon is actively pursued, regional economic revitalization and balanced development will occur. We will be able to catch rabbits,” he said.

 

For this purpose, Candidate Lee argued that it was necessary to divide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which has been in relatively backward condition for a long time, from Gyeonggi Province to establish North Gyeongsang Province.

 

Gyeonggi-do Bundo was a pledge made by Candidate Roh Tae-woo in the 1987 presidential election, but there was no progress in the establishment of Gyeonggi-do Province for 35 years. As a result, the gap between the southern and northern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and the relative backwardness of the northern regions gradually widened.

 

Candidate Lee suggested four reasons for the need to establish North Gyeongsang Province. First of all, it is necessary for the balanced development of North and South Gyeonggi. The population of northern Gyeonggi is 3.92 million, the third of 17 metropolitan governments, but the financial independence of cities and counties is 29.9% in the northern region and 45.3% in the southern region, which is 15%p difference, and the per capita GDRP (gross regional product) is also 39.69 million won in the southern region. In comparison, the northern part is 24.01 million won, which is about 60%. As for industrial complexes, there are 166 in the southern part of Gyeonggi-do, while only 54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do. Candidate Lee explained that if North Gyeongsang Province is established and policies are implemented, infrastructure construction, urban and industrial growth, and financial independence can be achieved together.

 

Second, he pointed out that with Seoul in the center, the northern and southern parts of Gyeonggi Province were cut off, causing great inconvenience to residents due to the separation of the living and economic zones. As various administrative infrastructures are concentrated in the southern part of Gyeonggi-do, administrative demands in northern Gyeonggi cannot be satisfied within the region.

 

In addition, he cited the third reason that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needs compensation as it has been victimized by border restrictions in the name of national security for the past 60 years.

 

Lastly, Candidate Lee argued that North Gyeongsang Province was needed to serve as a forward base to prepare for an era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hen inter-Korean dialogue resumes and inter-Korean exchanges become active, local governments are needed to take the lead, and North Gyeongsang Province should take on that role.

 

Candidate Lee, however, said, "In a situation where balanced development is an important national task, with regard to concerns about whether the development of the metropolitan area is an idea, if we promote the new mega-city for peace economy that connects Gyeonggibuk-do and Gangwon-do, we can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realize balanced development at the same time." said.

 

Candidate Nak-yeon Lee said,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establishment and promotion of a peace economic belt strategy that looks at the era of unification and raise it to the level of the metropolitan mega city strategy. We will develop a grand plan at the national level that achieves the three goals of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creating local jobs, and achieving balanced development by promoting the initiatives in three dimensions,” he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