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올 2분기 영업익 4217억원..전년比 108.7%↑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7/29 [17:48]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대우건설은 29일 공시를 통해 2021년 상반기 경영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4조1464억원, 영업이익 4217억원, 당기순이익 28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상반기 매출 4조1464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인 9조 8000억원의 42.3%를 달성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 2조8189억원 △토목사업 6291억원 △플랜트사업 4268억원 △기타연결종속 271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2021억원) 대비 108.7%나 증가한 4217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했다. 당기순이익은 2020년 상반기 대비 151% 증가한 286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총이익도 6492억원(매출총이익률 15.7%)를 달성하며, 전년 동기(4072억원, 10.3%) 대비 59.4% 증가했다   

 

대우건설은 규제 강화 및 인허가 지연 등으로 주택 분양이 일부 순연되고,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PJ 발주가 미뤄지며 매출은 다소 주춤했으나, 전년 대비 분양사업 매출 증가, 베트남 THT 및 플랜트 부문 등의 해외 고수익 PJ 매출 반영으로 원가율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신규 수주는 4조9195억원을 기록하며, 2021년 계획 11조 2000억원 대비 43.9%를 달성했다. 현재 대우건설은 전년말 대비 3.5% 증가한 39조4356억원의 수주 잔고를 보유해 연간 매출 대비 4.8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가며 연말까지 총 3만5000여 세대에 달하는 주택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둔촌주공, 장위10구역 등 대규모 단지가 분양을 기다리고 있고, 하반기 분양 단지들이 대부분 양호한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어 성공적인 분양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에서는 원청사로 참여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LNG Train 7, 수의계약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라크 알 포(Al Faw) 신항만 사업, 베트남 THT법인 등 양질의 해외 사업장 매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영업이익 개선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의 재무구조 개선도 가속화되고 있다. 2020년말 대비 순차입금이 57.4%(1.2조→0.5조) 감소했고, 장단기 차입 비율도 ‘20년말 35.1%에서 63.7%로 크게 나아졌다. 부채비율도 2019년 이후 계속 하락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구조적인 체질 개선 노력의 성과가 나타나면서 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경영환경 악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작년말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며 탄탄한 성장 기반을 구축했다”며 “하반기에도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수익성이 확보된 양질의 수주를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ewoo E&C, operating profit of 421.7 b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108.7%↑ from the previous year
-Reporter Moon Hong-cheol

 

Daewoo E&C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recorded 4,146.4 billion won in sales, 421.7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and 286.9 billion won in net profit as a result of tentatively counting business results (consolidated) in the first half of 2021 through a public announcement on the 29th.


Daewoo E&C recorded 4.14 trillion won in sales in the first half, achieving 42.3% of its annual target of 9.8 trillion won. By business sector, the company recorded sales of KRW 2.81 trillion in the housing construction business, KRW 629.1 billion in civil engineering, KRW 426.8 billion in the plant business, and KRW 271.6 billion in other consolidated subsidiaries.


Operating profit was 421.7 billion won, up 108.7%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202.1 billion won), significantly exceeding the market forecast. Net income recorded 286.9 billion won, an increase of 151% compared to the first half of 2020. Gross profit also reached 649.2 billion won (gross profit margin of 15.7%), up 59.4%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407.2 billion won, 10.3%).


Daewoo E&C's sales slowed somewhat due to the delay in housing sales due to tightening regulations and delays in licensing, and overseas PJ orders were delayed due to the impact of COVID-19. He explained that the operating profit increased significantly as the cost ratio improved due to the reflection of sales.


New orders amounted to 4.91 trillion won, which was 43.9% of the 2021 plan of 11.2 trillion won. Currently, Daewoo E&C has an order backlog of 39,435.6 billion won, up 3.5% from the end of the previous year, securing 4.8 years' worth of work compared to annual sales.


Daewoo E&C plans to supply a total of 35,000 homes to the market by the end of the year while continuing its active pre-sale business in Korea. Large-scale complexes such as Dunchon Jugong and Jangwi District 10 are waiting for sale, and most of the complexes for sal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have favorable location conditions, which is expected to drive stable sales through successful sale.


Overseas, the operating profit improvement trend is expected to continue as the proportion of high-quality overseas business sites such as Nigeria LNG Train 7 participating as the original government building, Al Faw new port project in Iraq under a private contract, and THT subsidiary in Vietnam is increasing. .


Daewoo E&C's financial structure improvement is also accelerating. Compared to the end of 2020, net borrowings decreased by 57.4% (1.2 trillion won → 0.5 trillion won), and the short-term borrowing ratio also improved significantly from 35.1% at the end of 2020 to 63.7%. The debt-to-equity ratio has continued to decline since 2019.


An official from Daewoo E&C said, “With the results of structural improvement efforts, we have established a solid foundation for growth by recording good results from the end of last year to the first half of this year despite difficulties due to the deterioration of the internal and external business environment such as COVID-19.” We will catch the two rabbits of sales growth and profitability improvement through high-quality orders that have secured profitability through our focused strateg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