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비듬나물

문일석 시인 | 기사입력 2021/05/07 [10:21]

▲ 비듬나물     ©브레이크뉴스

 

비듬나물을 

아현동 마을버스 정거장 앞 마트에서 봤다. 

 

내 고향 전라도, 시골 초가집 마당 모퉁이에

심지도 않았는데

제 스스로, 날마다, 악착같이 자라던 비듬나물 

그 비듬나물이 서울에 왔다. 

 

한 다발 묶여

밤새 화물차에 실려 서울에 팔리려 왔다. 

 

물 한 모금 주지 않았던

천대받던 풀, 잡초 같던 풀, 알아주지도 않던 풀

그 비듬나물이 밥상 위 야채가 되려고 서울에 왔다. 

 

사람 눈에 잘 띄지 않는 마트 모퉁이에 진열돼

그렇게 팔리러 온 비듬나물

내 과거를 보는 듯 반가워 눈을 맞춘다.(2021년 5월7일). 

 

*문일석/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 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인터넷신문 브레이크뉴스 발행인. moonilsuk@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oetry] Dandruff Greens

-Moon Il-suk Poet

 

Dandruff

I saw it at the mart in front of the Ahyeon-dong village bus stop.

In my hometown, Jeolla-do, on the corner of a rural thatched yard

I didn't even plant it

On my own, every day, the dandruff that grew like a wickedness

The dandruff sprouts came to Seoul.

A bunch tied up

It was carried on a truck overnight and sold to Seoul.

I didn't give a sip of water

Grass that was undermined, grass that looked like weeds, grass that you didn't even notice

The dandruff sprouts came to Seoul to become vegetables on the table.

They are displayed in the corner of a mart that is hard to see.

Dandruff sprouts came to sell like that

It is nice to meet my eyes as if looking at my past (May 7, 2021).

 

*Moon Il-suk/poet. Member of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poet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People's Association. Internet newspaper BreakNews publisher. moonilsu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