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대구 찾아 '국민기본자산제 제안설명회’ 연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5:33]

김두관 의원이 오는 10일, 대구를 찾아 국민기본자산제 제안설명회를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오는 10일 오후 2시 대구광역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민주당 무엇으로 재집권할 것인가 - 김두관의 국민기본자산제 제안설명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김 의원의 국민기본자산제 발표와 타운홀 미팅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박종길 달서구 의원이 사회를 보고 김성태 대구시의원이 진행을 맡았으며 경상대 김공회 교수가 이야기 손님으로 참여한다.

 

▲ 김두관 의원 (C)김두관 의원실

김두관 의원이 구상한 국민기본자산제는 정부가 모든 신생아에게 2~3천만 원을 지급하고 이를 공공기관에 신탁한 뒤, 20세가 되는 해 6천만 원 이상의 자산을 마련해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주택이 필요한 아이들은 신탁 자산을 공공주택에 투자하여 20세가 되는 해 집을 장만하는 것도 가능하다. 필요한 재원은 10조 원이 넘는 상속증여세를 기본자산 특별회계로 전환하여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김 의원은“자산은 대물림되기 때문에 개인의 능력만으로는 격차를 줄이는 것이 매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자산불평등이 가장 심각한 나라로, 정부가 나서 불평등을 해소하지 않으면 국가공동체가 흔들릴 수 있어 획기적인 격차 해소 방안이 시급히 필요하다”며 국민기본자산제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국민기본자산제는 국가가 가진 자산에는 국민 모두에게 지분이 있다는 철학에 기반하기 때문에, 국채보상운동의 발상지인 대구에서 설명회를 여는 것에 각별한 의미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대구 성서산업단지를 방문하는 데 이어, 오후 2시 기본자산제 제안설명회, 오후 3시 더불어민주당 대구지역위원장 간담회 등을 공식 일정으로 소화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Rep. Kim Doo-gwan will visit Daegu on the 10th to hold a presentation on the proposal for the National Basic Assets System.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Daegu City Party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will hold a “What will the Democratic Party re-initiate with - Kim Doo-gwan's Proposal for the National Basic Assets System”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3rd floor of the Daegu Metropolitan Council on the 10th at 2 pm.

 

This event, which will be held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National Basic Assets System and the town hall meeting by Rep. Kim, will be held by Rep. Park Jong-gil and Dal Seo-gu, councilor Kim Seong-tae, and the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Kim Gong-hoe participates as the guest of the story.

 

The National Basic Asset System conceived by Rep. Kim Doo-gwan is that the government pays 20 to 30 million won to all newborns, trusts it to a public institution, and provides assets of 60 million won or more in the year they turn 20.

 

In addition, children in need of housing can invest trust assets in public housing and buy a house the year they turn 20. The necessary financial resources are planned to be financed by converting the inheritance and gift tax of over 10 trillion won to special accounting for basic assets.

 

Rep. Kim pointed out, “Because assets are inherited, it is very difficult to close the gap by individual ability alone.” “Korea is a country with the most serious asset inequality in the world. If the government does not resolve inequality, the national community may be shaken. There is an urgent need for a plan to close the gap,” he explained, explaining the reason for the proposal for the National Basic Asset System.

 

He said, “Because the national basic asset system is based on the philosophy that all the people have shares in the assets of the state, it has special significance to hold a briefing session in Daegu, the birthplace of the government bond compensation movement.”

 

Rep. Kim will visit Daegu Seongseo Industrial Complex at 10 am on this day, followed by a presentation on the proposal for the basic asset system at 2 pm, and a meeting with th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Daegu area at 3 pm as an official schedul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