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차기 검찰종장에 김오수 전 법무차관 지명

청와대 "검찰개혁이란 시대적 소명 다해줄 것으로 기대"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7:43]

▲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중도사퇴 후 60일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제청을 받고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학교를 졸업 후 제30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서울고검 형사부장,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 서울북부지검 검사장, 법무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그는 조국, 추미애 법무장관 시절 차관을 지내면서 검찰개혁에 앞장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충돌해왔다.

 

그는 법무차관에서 물러난 뒤 청와대가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추천했으나 최재형 감사원장이 '정치적 중립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강력히 거부해 감사위원이 될 수 없었다.

 

박 대변인은 "법무조직을 두루 거치며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 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해왔다"며 "김 후보자가 적극적 소통으로 검찰조직을 안정화시키는 한편, 국민이 바라는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다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선 이유로 '검찰개혁'에 방점을 찍었다.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김 전 차관이 여러 기관장에 거론됐다가 낙마한 것과 관련해 "그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방증 아니겠나"라며 "22개월간 법무차관으로 재직하며 박상기, 조국, 추미애 등 3명의 장관과 호흡을 맞춘 바 있고 이런 게 큰 강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appoints former Deputy Attorney General Kim O-soo as the next prosecutor's chief

The Blue House "expected to fulfill the calling of the times of prosecution reform"

-kihong Kim reporter 

 

On the 3rd, President Moon Jae-in appointed Kim Oh-soo, former Vice Minister of Justice, as a candidate for the next prosecutor-general. It has been 60 days after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resignation.

 

Blue House spokesman Park Gyeong-mi said at a briefing today, "President Moon was invited by Justice Minister Park Bum-gye today and appointed former Vice Minister of Justice Kim O-soo as the candidate for the prosecution."

 

Candidate Kim is from Gwangju, Jeonnam, and after graduating from Gwangju Daedong High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after passing the 30th Judicial Examination, he served as the Chief of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Chief of the Scientific Investigation Department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the Prosecutor of the Seoul Nor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d the Vice Minister of Justice. He served as Vice Minister of Justice Cho Kook and Chu Mi-ae while leading the reform of the prosecution and collided with the prosecutor general at the time, Yoon Seok-yeol.

 

After resigning from the Deputy Minister of Justice, the Blue House recommended him as an audit committee member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ut Chairman Choi Jae-hyung raised doubts about the'political neutrality' and strongly rejected him, so he could not become a member of the audit committee.

 

Spokesman Park said, "We have accumulated abundant experience throughout the legal organization and have handled major cases strictly according to laws and principles." "I expect to fulfill the vocation of the times," he said, focusing on'prosecution reform' as a reason for the election.

 

A key official at the Blue House said, "Isn't it a proof that he has competence in such a variety of fields?" Regarding the fact that former Vice Minister Kim was depressed after being discussed by various institution heads, "I served as the Deputy Attorney General for 22 months, and three ministers including Park Sang-sang, Cho Kook, and Chu Mi-ae. We have been in harmony with each other, and I think this is a big strengt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