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이상이·금새록 4인 포스터 공개 ‘기대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7:20]

▲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이상이·금새록 4인 포스터 공개 <사진출처=KBS 2TV>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오월의 청춘’이 네 남녀의 엇갈린 시선을 담은 4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5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 이대경 / 제작 이야기 사냥꾼)이 이도현(황희태 역), 고민시(김명희 역), 이상이(이수찬 역), 금새록(이수련 역)의 4인 포스터를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을 기대케 하고 있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이도현이 맡은 황희태는 의대 인턴 수련을 앞두고 고향에 내려와 김명희(고민시 분)와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인연을 시작한다. 이상이가 열연할 이수찬은 황희태(이도현 분)의 집안과 위태로운 계약을 맺게 되고, 세 살 터울 동생인 이수련(금새록 분)은 친구 김명희의 꿈을 돕기 위해 나선 일이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흐르게 되면서 일생일대 기로에 놓인다고. 

 

네 남녀의 인연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되는 가운데, 23일 공개된 포스터에는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이도현(황희태 역), 고민시(김명희 역), 이상이(이수찬 역), 금새록(이수련 역)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들이 그려낼 청춘 로맨스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함께 있지만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는 이들의 눈빛에서 애틋한 감성이 전해져온다. 깊게 생각하는 표정에서 사사로운 연애 감정보다 고된 삶을 버텨내는 게 더 중요했던 80년대 청춘들의 고뇌가 느껴져 짙은 여운을 만들고 있는 것. 네 명의 엇갈린 운명이 어떤 인연으로 점철되는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배우들은 촬영을 방해하는 봄바람에도 완성도를 높은 포스터를 탄생시켰다. 저마다의 캐릭터를 단 한 장으로 표현해야 하는 만큼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80년대 레트로 로맨스로 안방극장의 애틋한 감성을 깨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오는 5월 3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Youth in May' released a four-person poster containing the mixed gazes of four men and women.

 

KBS 2TV'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Youth of May' (played by Lee Kang / Director Song Min-yeop, Lee Dae-kyung / production story hunter), first aired on May 3, will be Lee Do-hyun (played by Hwang Hee-tae), Gomyeon Poem (played by Kim Myung-hee), Lee Sang-yi (played by Lee Soo-chan) ) And Geum Sae-rok (Lee Su-ryun)'s four-person poster has been released, making prospective viewers look forward to it.

 

‘Youth in May’ is a retro human melodrama that tells the story of Hee-Tae (Lee Do-hyun) and Myeong-hee (Go Min-shi) who fell into each other like fate in the midst of a whirlpool of history in May 1980.

 

Hwang Hee-tae, in charge of Lee Do-hyun, comes down to her hometown ahead of her medical school internship training, and starts her relationship with Kim Myung-hee (played by Ko Min-shi) by chance. Lee Soo-chan, who Lee Sang-i will perform, signs a precarious contract with the family of Hwang Hee-tae (Lee Do-hyun), and his three-year-old younger brother, Lee Su-ryun (played by Geum Sae-rok), began working in an unexpected direction to help his friend Kim Myung-hee's dream. I'm at a crossroads of my life.

 

While looking forward to seeing how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our men and women will be depicted, the poster released on the 23rd includes Lee Do-Hyeon (Hwang Hee-Tae), Komyeong-si (Kim Myung-hee), Lee Sang-i (Lee Soo-chan), and Geum Sae-rok (Lee Soo-ryun). The image is contained, raising the curiosity of the youth romance that they will portray.

 

Although they are together, a heartfelt sensibility is transmitted from the eyes of those who look in different directions. With a deeply thoughtful expression, the anguish of the youth in the 80s, when it was more important to endure a hard life than a private love feeling, is creating a deep lingering lingering sound. Expectations for the first broadcast are amplifying as to what kind of ties the four people's mixed fates are marked by.

 

On the other hand, the actors created a poster with a high degree of completion even in the spring breeze that hindered the filming. It is said that they showed a high degree of concentration as much as they had to express each character in a single sheet.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Youth in the May”, which will awaken the emotional sentiment of the home theater with a retro romance in the 80s,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9:30 pm on May 3r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