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올 1분기 영업익 1조764억원..전년比 142.2%↑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0:0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기아는 2021년 1분기 68만 9990대(6.4%↑)를 판매했으며(도매 기준), 이에 따른 경영실적은 △매출액 16조5817억원(13.8%↑) △영업이익 1조764억원(142.2%↑) △경상이익 1조3193억원(367.9%↑) △당기순이익 1조 350억원(289.2%↑)을 기록했다고 밝혔다.(IFRS 연결기준)

 

기아 관계자는 올해 1분기 실적과 관련해 “협력업체의 가동 중단에 따른 국내 광주공장 생산차질과 일부 지역의 공급 부족에 따른 도매 판매 감소, 비우호적인 환율 환경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영향 완화에 따른 수요 회복에 힘입어 고수익 신차 판매 확대 등 제품 믹스를 개선해 회복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다.

 

이어 “쏘렌토·카니발 등 고수익 RV 차종의 판매 호조를 이어가는 가운데 새로운 준대형 세단 K8의 판매 확대에 집중하고,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성공적 출시를 위한 사전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전기차 선도 브랜드로서의 이미지 강화에 나설 것이다”고 덧붙였다.

 

먼저, 1분기 글로벌 판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1.4% 증가한 13만75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5.3% 증가한 55만 9,915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6.4% 증가한 68만9990대를 기록했다.(도매 기준)

 

국내 시장은 일부 생산 차질에도 쏘렌토, 카니발, K5 등 주요 신차의 판매 호조와 함께 전년 기저 영향으로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해외 시장은 쏘넷 신차 효과가 본격화되고 있는 인도에서 가장 높은 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 수요 회복으로 판매 증가를 달성했다. 단, 국내 광주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셀토스 선적 차질 및 재고 부족 등으로 북미와 중남미 권역 판매는 소폭 감소했다.

 

1분기 매출액은 비우호적인 환율 환경(원-달러 환율 -6.7%)에도 불구하고 고수익 RV 모델과 쏘렌토, 카니발 등 신차의 해외 판매 본격화로 전년 대비 13.8% 증가한 16조5817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원가율은 판매 증가, 제품 믹스 개선으로 인한 평균 판매 가격 상승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p 낮아진 82.5%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국내에서 쏘렌토, 카니발, K5 등 신차 중심의 판매 증가와 제품 믹스 개선 △미국 시장의 텔루라이드 및 신형 쏘렌토 판매 호조 △인도에서 셀토스, 쏘넷 판매 호조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전 지역에 걸쳐 평균 판매 가격 상승을 달성했다. 또한, 인센티브 축소 및 효율적인 판매관리비 집행 등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으로 수익성을 크게 높였다.

 

특히, RV 판매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6.4%p 상승한 59.7%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 수익성 확대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 결과,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42.2% 증가한 1조764억원, 영업이익률은 3.4%p 상승한 6.5%를 기록했다.

 

기아는 올해 코로나19 영향이 완화되며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다소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일부 시장에서의 코로나19 재확산 및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상존할 것으로 보고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 회복 및 수익성 강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와 관련해서는 △대체소자 확보 추진 △연간 발주를 통한 선제적 재고 확보 △유연한 생산 계획 조정 등을 통해 생산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지난해부터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영향에 이어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주요 시장에서 수요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경쟁력 있는 신차와 고수익 차종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국내에서는 RV 모델 중심의 판매 지속과 K8의 성공적인 판매 확대를 추진하고, 해외 시장에서도 텔루라이드, 쏘렌토, 셀토스 등 고수익 RV 모델 및 신차 판매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나아가 주요 시장별로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차별화된 사전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ia, operating profit of KRW 1.76 trillion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142.2% ↑

-Reporter Moon Hong-cheol

 

Kia sold 690,990 units (6.4%↑) in the first quarter of 2021 (based on wholesale), and its management performance was △ KRW 16,581.7 billion (13.8%↑) in sales and △ KRW 1.76 trillion (142.2%↑) in operating profit ) △Recurring profit of KRW 1,319.3 billion (367.9%↑) △ Net profit of the current term was KRW 1.35 trillion (289.2%↑) (IFRS consolidated basis)


Regarding the results of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 Kia official said, “In spite of the production disruption at the Gwangju plant in Korea due to the shutdown of business partners, the decrease in wholesale sales due to supply shortages in some regions, and the recovery of demand due to the easing of the impact of Corona 19 despite the unfavorable exchange rate environment. Thanks to this, the recovery trend continued by improving the product mix, such as expanding sales of high-margin new cars.”


“In the midst of continuing strong sales of high-margin RV models such as Sorento and Carnival, we focused on expanding sales of the new semi-large sedan K8, and as a leading electric vehicle brand through pre-marketing activities for the successful launch of Kia’s first EV6, which is scheduled to be releas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will work on enhancing the image.”


First, global sales in the first quarter increased by 6.4% year-on-year to 68,9990 units in the global market, including 1375 units in Korea, up 11.4% year-on-year, and 559,915 units overseas, up 5.3% year-on-year. )


In the domestic market, sales of major new cars such as Sorento, Carnival, and K5 were robust despite some production disruptions, as well as double-digit sales growth due to the base effect of the previous year.


The overseas market recorded the highest growth in India, where the effect of the new Sonnet car is in full swing, while sales increased in most regions due to demand recovery. However, sales in North America and Latin America slightly declined due to disruptions in Seltos shipments and shortages of inventory due to the shutdown of the Gwangju plant in Korea.


Despite the unfavorable exchange rate environment (won-dollar exchange rate -6.7%), sales in the first quarter reached 16,581.7 billion won, up 13.8% year-on-year due to the full-scale overseas sales of high-margin RV models and new cars such as Sorento and Carnival.


The COGS-to-sales ratio recorded 82.5%, down 2.0%p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due to an increase in sales and an increase in the average selling price due to improved product mix.


Operating profit was △increased sales centered on new cars such as Sorento, Carnival, and K5 in Korea and improved product mix △Good sales of Telluride and new Sorento in the U.S. market Achieved an average selling price increase. In addition, the company-wide cost reduction efforts, such as reducing incentives and efficient execution of sales and management expenses, significantly increased profitability.


In particular, the proportion of RV sales rose 6.4%p year-on-year to 59.7%, the highest level ever, playing a decisive role in expanding profitability.


As a result, the operating profit for the first quarter increased by 142.2% year-on-year to KRW 1.76 trillion, and the operating margin increased by 3.4%p to 6.5%.


Kia expects that the impact of Corona 19 will ease this year and global auto demand will recover somewhat, but there will remain concerns over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and a shortage of global semiconductor supply in some markets, so sales recovery and profitability in major markets will be strengthened. At the same time, it plans to make full effort in risk management.


Regarding the global semiconductor supply shortage, we plan to make efforts to minimize production disruptions by △promoting replacement device acquisition △preemptive inventory through annual ordering △flexible production plan adjustment.


Following the continued impact of Corona 19 from last year, a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is expected, such as a shortage of global semiconductor supplies and rising raw material prices, but as demand is recovering in major markets, we plan to continue improving performance by focusing on the sales of competitive new and high-margin car models. to be.


In Korea, the company plans to continue selling RV models and promote successful sales expansion of K8, and will focus on expanding sales of high-margin RV models and new cars such as Telluride, Sorento, and Seltos in overseas markets.


Furthermore, Kia plans to actively engage in differentiated pre-marketing activities for the successful launch of Kia's first EV6, which is expected to be released in the second half of each major mark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