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작가 “윤석열의 운명” 제목의 저서 출간

‘국민의힘’은 자체 후보가 없다시피 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기댈 수밖에 없는 형국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4/17 [11:53]

▲ 오풍연 작가의 저서.  ©브레이크뉴스

오풍연 작가가 쓴 “윤석열의 운명”이 출간(도서출판 행복 에너지)됐다.

 

오풍연 작는 이 책의 에필로그에서 “ ‘내년 대선은 누가 될 것 같아요’ 내가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기도 하다. 내년 대선처럼 점치기 어려운 때도 없을 것 같다. 지금은 여야 모두 대선 후보마저 불투명하다고 할 수 있다. 절대 강자가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모두 사정이 녹록지 않다. 또 정치는 생물이라서 언제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나는 1988년 13대 국회부터 정치 현장을 취재하거나 칼럼을 써왔다. 30년 이상 국내 정치를 봐온 셈이다. 그런 관점에서 내다보겠다. 현재 대선 후보에 제일 가까이 가 있는 사람은 윤석열과 이재명이라고 할 수 있다. 여론 조사도 그렇게 나온다. 둘 다 권력투쟁에서 이겨야 그 자리를 지킬 수 있다. 하지만 이 둘을 흔드는 세력들이 가만히 있을 리 없다. 본격적인 싸움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크다. 지금까지 쉽게 대선 후보가 되는 경우는 본 적이 없다. 치열한 당내 외 투쟁을 통해 그 자리에 올라간다”고 전제하고 “먼저 민주당을 보자. 이재명이 강자임은 틀림없다. 그러나 이재명도 친문이 인정한 사람은 아니다. 이는 언제라도 바뀌거나, 바꿀 수 있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이재명도 불안할 게다. 친문의 지지 없이는 최종적으로 대권 후보가 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재명도 친문을 끌어안으려 애쓴다. 당장 정세균 총리도 사표를 내고 대선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정세균이 다크호스가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정세균이 조직 관리 측면에서는 이낙연보다 뛰어난 까닭이다. 낮은 지명도를 극복하는 게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재명이 앞서 가고 정세균과 이낙연이 쫒아가는 형국이 될 게다. 어느 순간 이 같은 구도가 바뀔지도 모른다. 여기에 친문이 끼어들 것은 분명하다. 친문이 아예 자신들의 후보를 내세울 가능성도 있다. 무엇보다 윤석열 변수를 감안해서다. 이재명도, 정세균도, 이낙연도 윤석열에게 상대가 되지 않는다면 별 수 없이 다른 후보를 물색할 것으로 여겨진다”고 내다보고 “국민의힘은 자체 후보가 없다시피 하다. 윤석열에게 기댈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지금은 윤석열만 쳐다보고 있다고 할까. 윤석열을 놓고 쟁탈전이 벌어질 듯싶다. 윤석열이 함부로 처신할 수 없는 까닭이기도 하다. 금태섭도 윤석열 영입을 목표로 제3지대 신당을 만들겠다고 한다. 김종인도 이 판을 기웃거리고 있다. 판이 어떻게 짜일지는 더 두고 보아야 알 것 같다. 윤석열의 선택에 따라 야권 지형도 바뀔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저자는 “따라서 여도, 야도 윤석열의 거취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윤석열도 조만간 정치 활동에 나설 것이다. 그와 함께할 사람들도 아직은 알려진 게 없다. 윤석열이 여태껏 반짝 떴다가 사라진 대권 주자들과 다른 것도 사실이다. 한평생을 검사로 살아왔지만 정치력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어서다. 우선 메시지 관리에 있어 웬만한 정치인을 능가한다. 일부에서는 윤석열이 완주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기도 하나 나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 그의 권력의지가 매우 강하다. 대통령은 운도 따라주어야 하지만 자기 노력도 절대적이다. 내년 3월에 누가 웃을까”라고 덧붙였다.

 

저자 오풍연 소개

 

1960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나 대전고, 고려대 철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서울신문 기자, KBS PD시험에 동시 합격한 뒤 기자의 길을 걸었다. 서울신문 노조위원장, 청와대 출입기자단 전체 간사, 법무부 정책위원, 법조大기자를 지냈다. 현재는 오풍연닷컴(ohpoongyeon.com) 대표, 오풍연구소 대표, 오풍연 칼럼방 대표 등으로 있다.

 

‘행복전도사’ ‘걷기전도사’를 자처한다. 정직은 좌우명. 도전과 실천을 강조한다. 상식과 양심을 바탕에 두고 글을 써왔다. 불의와는 타협하지 않는다. 이번에 도서출판 ‘오풍연닷컴’을 만들어 직접 책을 펴낸 이유이기도 하다. 그동안 ‘새벽찬가’ ‘새벽을 여는 남자’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 ‘吳대사의 행복 편지’ ‘남자의 속마음’ ‘여자의 속마음’ 등 13권을 펴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오풍연 작가.   ©브레이크뉴스

Published a book titled “The Fate of Yoon Suk-Yeol” by Poong-Yeon Oh

Since there is no candidate for “the power of the people,” Hyungkuk has no choice but to lean on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Reporter Park Jeong-dae

 

“The Destiny of Yun Suk-yeol”, written by Poong-Yeon Oh, was published (Book Publishing Happy Energy). In the epilogue of this book by Poong-Yeon Oh, “Who do you think will be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is also the most frequently asked question. There seems to be no time when it is difficult to fortune like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Now, it can be said that even the presidential election candidates are unclear. It also means that there is no strong person. Neither the Democratic Party nor the people's strength is easy. Also, because politics is a living thing, we don't know how and when it will change. I have been covering political scenes or writing columns since the 13th National Assembly in 1988. He has been watching domestic politics for over 30 years. I will look at it from that point of view. The people who are closest to the current presidential candidate are Yoon Suk-yeol and Lee Jae-myeong. The polls also come out like that. Both must win the power struggle to keep their place. However, the forces that shake the two cannot remain silen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entering into a full-fledged fight. I have never seen a case of easily becoming a presidential candidate. “Let’s look at the Democratic Party first,” under the premise that he will rise to its place through fierce internal and external struggles. Lee Jae-myeong must be the strongest. However, Lee Jae-myeong is not a person recognized by his family. This also means that it can be changed or changed at any time. Lee Jae-myeong will also be anxious. This is because it is difficult to finally become a presidential candidate without the support of pro-inquiries. Lee Jae-myeong also tries to hug his family. Immediatel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resigned and entered the race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earnest. There is also not a small possibility that Sae-gyun Jeong will become a dark horse. This is because Sye-gyun Jeong is superior to Nak-Yeon Lee in terms of organization management. He analyzed that the key is to overcome the low popularity.”

 

“The Democratic Party will be a situation where Lee Jae-myeong is ahead, and Jeong Sye-gyun and Lee Nak-yeon are chasing after. At some point, this composition may change. It is clear that intimacy will intervene here. There is also a possibility that the family will be able to put up their own candidates at all. Above all, considering the variable Seok-yeol Yoon. Lee Jae-myeong, Jeong Sye-gyun, and Lee Nak-yeon are also expected to search for other candidates innumerable times if they do not become opponents to Yoon Suk-yeol. “The power of the people is as if they do not have their own candidates. It is a situation that has no choice but to lean on Yoon Suk-yeol. Do you think you are only looking at Yoon Seok-yeol now? It seems like there will be a controversy over Yoon Seok-yeol. This is also the reason Yun Suk-yeol could not behave carelessly. Tae-seop Geum also said that he would create a new hall in the third zone with the aim of recruiting Yoon Seok-yeol. Kim Jong-in is also snooping at this plate. It seems to be seen more about how the board will be woven. According to Yun Seok-yeol's choice, the topography of the opposition is also expected to change.”

 

The author said, “Therefore, Yeodo and Yado became compelled to pay attention to Yoon Seok-yeol's move. Yoon Suk-yeol will also go to political activities sooner or later. He has not yet known who will be with him. It is also true that Yoon Seok-yeol is different from the major runners who have been shining and disappearing. He has lived as a prosecutor for his entire life, but his political power is also evaluated as being difficult. He surpasses most politicians in message management, first of all. Some predict that Yoon Seok-yeol will not be able to complete the race, but I do not see it that way. His will to power is very strong. The president has to follow luck, but he is also absolute in his efforts. Who will laugh next March,” he added.

 

About the author Poong-Yeon Oh

 

Born in Boryeong, South Chungcheong Province in 1960, he graduated from Daejeon High School and the Department of Philosophy at Korea University. He walked as a reporter after passing both the Seoul newspaper reporter and KBS PD exam in 1986. He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Seoul newspaper union, the executive secretary of all the reporters entering the Blue House, a policy committee member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a reporter at the law school. Currently, he is the CEO of Ohpoongyeon.com, the Ohpoong Research Institute, and the Ohpoongyeon Columnist.

 

He calls himself a “happiness evangelist” and a “walking evangelist”. Honesty is your motto. He emphasizes challenge and practice. He has been writing based on common sense and conscience. He does not compromise with injustice. This is also the reason he published the book himself by creating a book publishing “Opungyeon dot com”. In the meantime, he has published 13 books, including “Hymn of the Dawn,” “The Man Who Opens the Dawn,” “Hunet Oh Pung-yeon's Happiness Diary,” “Ambassador's Happiness Letter,” “Men's Inner Heart,” and “Woman's Inner Hear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