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장 만난 홍남기, “기업투자 확대 등 구체적 지원 제시시 최우선 검토”

△투자·수출 활성화 △기업부담 완화 △탄소중립 대응 등 논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7:13]

▲ 왼쪽부터)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연합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홍남기 부총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기업투자 확대, 수출 활성화, 신산업 육성을 위한 구체적 지원조치를 제시하면 정부로서는 최우선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6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경제단체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이 투자를 이어가며 수출력을 견지해 주는 등 우리 경제의 단단한 디딤돌 역할을 해 준 것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며 “우리 경제의 회복과 업턴(up-turn) 기회요인이 커지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미·중 갈등에서 비롯된 반도체 경쟁,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여러가지 도전요인도 상존한다”고 말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정부는 투자확대 유도측면에서 신성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메모리반도체 설계·제조기술 등을 포함,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며 “BIG3 산업(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헬스) 및 포스트 Big3 5대분야 산업 집중 육성하고, 경제계가 관심을 갖고 있는 CVC 시행 및 복수의결권 도입 입법화 등을 속도내 진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기업의 애로해소, 부담경감 등을 위해 규제샌드박스(현재 441건) 관련법 개정 및 승인사례 추가·발굴, 과감한 규제혁파 추진,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력 제고법안 입법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법적 제도적 관점에서 기업애로를 해소하고 부담을 경감해 줄 수 있는 현장의견을 제시하면 귀하게 경청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친환경·저탄소경제로의 전환, 2050 탄소중립전략 추진 등과 관련해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마련 중”이라며 “6월말까지 수립 완료 계획이다. 부문별 감축경로 등 동 시나리오 관련 산업계 의견, 탄소중립 대비 신규 시설/R&D 투자지원 등에 대해서도 폭 넓게 의견을 수렴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경제단체장 간담회가 경제계와의 상시적 소통 창구이자 실질적 성과 도출의 장이 되도록 분기별 간담회를 정례화할 계획”이라며 “논의 내용의 원활환 피드백을 위해 실무 협의체도 신설·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ong Nam-ki, meeting head of an economic group, said, “If you present specific support such as expansion of corporate investment, we will first review it”
-Reporter Moon Hong-cheol

 

If the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proposes specific support measures for expanding corporate investment, revitalizing exports, and fostering new industries, the government has announced that it will take priority over it.


Deputy Prime Minister Hong held a meeting with heads of economic organizations to enhance economic vitality at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t 2 pm on the 16th. Tae-won Choi, Chairma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Chairman of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oo Ja-yeol, Chairman of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Sohn Kyung-sik, Chairman of the Korean Federation of Business Owners, Ki-moon Kim, Chairman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Federation, and Vice Chairman of the Korean Federation of Midsize Businesses, Ban Won-ik attended the event.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I express my gratitude for serving as a solid stepping stone for the Korean economy by continuing investment and maintaining output and output even in difficult situations due to the corona pandemic last year.” "Up-turn) opportunity factors are increasing, but on the other hand, there are various challenges such as semiconductor competition arising from the US-China conflict, and global supply chain restructuring.”


In response,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In terms of inducing investment expansion, the government will examine various aspects of the tax credit for new growth and source technology R&D, including memory semiconductor design and manufacturing technology.” “BIG3 industry (system semiconductor, future car, biohealth) He emphasized, “We will focus on fostering industries in the 5 major fields of the post-Big3 industry, and implement CVC, which the business community is interested in, and introduce and legislate multiple voting rights.”


“The government will also actively promote legislation to enhance economic vitality, such as revision of the regulatory sandbox (currently 441 cases) and addition and discovery of approval cases, promotion of drastic regulatory reform, and the Framework Act on the Development of the Service Industry to resolve the difficulties of companies and reduce the burden. He added, “If you provide on-site opinions that can resolve corporate difficulties and alleviate the burden from a legal and institutional point of view, we will listen carefully.”


In addition, he said, “The government is preparing a 2050 carbon neutral scenario in relation to the transition to an eco-friendly and low-carbon economy and promoting the 2050 carbon neutral strategy,” he said. “It is planned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June. “We will continue to collect opinions on a wide range of industry opinions related to the scenario, such as reduction pathways by sector, and support for new facilities/R&D investments in preparation for carbon neutrality.


Lastly,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We plan to regularize quarterly meetings so that the meetings with the heads of economic organizations become a regular communication channel with the business community and a place to derive practical results.” Promis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