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조종설·학폭·갑질·거짓 인터뷰·먹튀 등 끊임없는 논란..광고계 손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3:52]

▲ 배우 서예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전 남자친구인 배우 김정현 조종설(가스라이팅)을 시작으로 학교폭력(학폭),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거짓 인터뷰, 비행기표 먹튀 의혹 등 배우 서예지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광고계는 서예지를 모델로 내세운 광고를 삭제하며 손절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서예지를 모델로 발탁했던 여성건강케어브랜드 뉴오리진, 마스크 브랜드 아에르, 애경산업의 메이크업 브랜드 루나, LBB CELL BEAUTY 등은 서예지 광고, 화보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하고, 유튜브, SNS에 올린 영상이나 이미지도 비공개로 전환하거나 다른 자료들로 대체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예지에게 의류, 가방, 선글라스 등을 협찬했던 패션 브랜드들도 서예지 손절에 나섰다. 서예지는 지난해 8월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대박을 터트린 후 각종 광고를 휩쓸었지만, 연이은 논란으로 인해 광고에서 사라진 모습이다.  

 

이에 따라 서예지는 최대 수십억에 이르는 위약금을 배상해야 될 위기에 빠졌다. 광고모델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브랜드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경우 광고비의 약 2~3배 위약금을 무는 것이 일반적.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서예지의 모델료는 1년 계약 기준 5억~10억 정도다. 서예지는 본인을 모델로 기용했던 업체들이 손해배상 및 위약금을 청구할 경우 약 20~30억 정도를 배상하게 될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앞서 지난 1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드라마 ‘시간’ 촬영 당시 김정현이 서예지와 열애 중이었다. 그는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고, 현실 멜로에 충실했다.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스킨십을 거부한 채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김정현과 서예지는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기억을 만나다>를 통해 호흡을 맞췄었다.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김정현은 ‘시간’ 남자 주인공으로서 또 다른 주인공인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서현과 멜로 연기를 해야 했다. 하지만 김정현은 서현과의 신체 접촉을 피했고, 과몰입을 이유로 대본 수정을 요구했고, 섭식장애도 호소했다. 특히 현장 관계자는 12회를 끝으로 ‘시간’에서 하차한 김정현이 대본에 나와있던 약 13개의 스킨십 장면을 모두 거부했다고 증언했다.   

 

또한 디스패치가 공개한 김정현과 서예지의 메시지를 살펴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여자 배우들, 스태프들과의 스킨십, 접촉 등을 멀리하라고 조종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어서 더욱 논란을 빚었다. 서예지는 ‘김정현 조종설’과 더불어 과거 학력 위조와 학교폭력 의혹까지 휩싸이며 진퇴양난 상황에 빠졌다.

 

이에 서예지 측은 지난 13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논란을 빚은 전 남자친구 배우 김정현 조종설, 학력 위조·학폭 의혹 등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이후 서예지에 대한 스태프 갑질, 거짓 인터뷰, 비행기표 먹튀 의혹 등이 불거졌으나, 서예지 측은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지난 2013년 tvN 드라마 ‘감자별 2013QR3’으로 안방극장에 얼굴을 알린 서예지는 그동안 드라마 ‘야경꾼 일지’, ‘슈퍼대디 열’, ‘라스트’, ‘무림학교’, ‘화랑’, ‘구해줘’, ‘무법 변호사’, ‘사이코지만 괜찮아’, 영화 <사도>, <비밀>, <봉이 김선달>, <다른 길이 있다>, <부라더>, <기억을 만나다>, <암전>, <양자물리학>, <내일의 기억>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서예지는 조종설(가스라이팅)을 시작으로 불거진 각종 논란으로 인해 데뷔 후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tarting with ex-boyfriend Kim Jung-hyun, Jo Jung-seol (Gas Lighting), there is constant controversy over actor Seo Ye-ji, including school violence (academic abuse), forgery of educational background, staff mischief, false interviews, and suspicion of flying tickets. As a result, the advertising industry is showing a stop-loss movement by deleting the advertisement with calligraphy as a model.

 

Women's health care brand New Origin, which was selected as a model for Seo Ye-ji, mask brand Aer, Aekyung's makeup brand Luna, and LBB CELL BEAUTY, etc. have removed the advertisements and pictorials from the website, and the videos and images posted on YouTube and SNS are not disclosed. It is being converted to or replaced with other materials.

 

In addition, fashion brands that sponsored Seo Ye-ji with clothing, bags, and sunglasses have also started to cut off. Seo Ye-ji swept through various advertisements after hitting the jackpot with the popular tvN drama “Psycho, but it’s okay,” which ended last August, but disappeared from the advertisement due to subsequent controversy.

 

Accordingly, Seo Ye-ji is in danger of having to compensate billions of penalties. If the advertising model causes social controversy and adversely affects the brand image, it is generally possible to pay a penalty fee of about 2-3 times the advertising cost.According to industry officials, Seo Yeji's model fee is about 500 million to 1 billion won based on a one-year contract. Seo Ye-ji is expected to indemnify about 2 to 3 billion won if the companies who used him as a model claim damages and penalties.

    

On the other hand, on the 12th, the entertainment media dispatch on the 12th was Kim Jung-hyun in love with Seo Ye-ji at the time of filming the drama "Time." He didn't want a melodrama, and he was faithful to the real melodies. He reported that, at the order of Seo Ye-ji, he refused to have a skinship.” Kim Jung-hyun and Seo Ye-ji were in harmony with the film ``Meet Memory'', which was released in 2018.

 

According to the dispatch report, Kim Jung-hyun had to act as a ‘time’ male protagonist, acting as a melodrama with another protagonist, a girl group Girls' Generation member and actor Seo-hyun. However, Kim Jung-hyun avoided physical contact with Seo-hyun, requested a script revision because of her immersion in medicine, and complained of her eating disorder. In particular, a field official testified that Kim Jung-hyun, who got off at “Time” after the 12th episode, rejected all about 13 skinship scenes in the script.

 

In addition, looking at the messages of Kim Jung-hyun and Seo Ye-ji released by Dispatch, Seo Ye-ji seemed to be manipulating Kim Jeong-hyun to avoid contact with female actors and staff, resulting in more controversy. Seo Ye-ji, along with “Kim Jeong-hyun, Jo Jung-seol,” was engulfed by suspicion of forgery of educational background and school violence.

 

In response, Seo Ye-ji's official stance on the 13th clarified her recent controversy with her ex-boyfriend actor Kim Jeong-hyun, Jo Jo-jeong-seol, and allegations of forgery and abuse of her academic background. Afterwards, suspicion of her staff criticism about Seo Ye-ji, false interviews, and flight tickets spoiled. However, Seo Ye-ji's side is not giving any stance on the various controversies surrounding her.

 

Seo Ye-ji, who announced her face to the home theater with the tvN drama'Potato Star 2013QR3' in 2013, has been the dramas'Night Watcher's Diary','Super Daddy Heat','Last','Morim School','Hwarang','Save me', ' Lawless Lawyer','It's a Psycho but It's All Right', Movies <Sado>, <Secret>, <Bongi Kim Seon-dal>, <There is a Different Way>, <Brother>, <Meet Memory>, <Amjeon>, <Quantum Physics>, < Although he has been active while appearing in Memories of Tomorrow>, etc., he is having the worst time since his debut due to the controversy that arose from the start of Jo Jung Seol (gas light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