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4년’ 종부세 납부 1주택자 6만9000명서 29만1000명

김상훈 의원, “2020년 무려 10만명 증가 정책 실패 국민부담 전가” 지적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4:0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1주택자가 4배 이상 늘어났으며, 주택분 종부세 납부자 중 1주택자 비율 또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세청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2016~2020년간 주택분 종부세 결정 및 고지현황’에 따르면 2016년 1주택 종부세 납부자는 6만9000명이었으나, 2020년에는 4.2배에 달하는 29만1000명으로 대폭 늘어났다.

 

2017년 문정부 취임 이후 연간 2만~7만, 2020년 한해는 무려 10만여명이나 증가했다. 그만큼 집값 상승의 추세가 가팔랐던 것이다.

 

주택분 종부세를 내는 사람 중 1주택자의 비율 또한 급증했다. 1주택자 비율은 2016년 25.1%, 2017년 26.3%에서 2018년 32.4%, 2019년 37.2%로 증가했고, 2020년에는 43.6%까지 올라섰다. 이런 추세라면 종부세 납입자 중 다주택자보다 1주택자가 더 많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1주택자의 종부세액 역시 크게 증가했다. 2016년 339억원에서 2018년 718억원으로 2배 이상 늘어났고, 2019년에는 1460억원으로 한 해만에 2배 가량 늘었다. 2020년의 경우 세액이 완료되지 않았지만, 1주택자 고지액만도 3188억원에 달했다. 2016년 대비 9.4배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다주택 투기수요를 억제하기 위한 종부세가 문정부의 부동산 실정으로 1주택 실소유자에 대한 징벌적 세금으로 왜곡됐다. 정부정책의 실패를 국민의 부담으로 전가하는 셈”이라며,“하루빨리 실수요자를 가려내어 세금 부담을 완화하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Four years of the Welfare Government” paying the end tax for one house: 69,000 people and 291,000 people
-Reporter Moon Hong-cheol


According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number of one-homed who pays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increased more than four times, and the proportion of one-homed among those who pay the tax for the housing division also increased rapidly.


According to the'Status of Decisions and Notices of Housing Tax Decisions and Notices for 2016-2020,' submitted by the National Tax Service to Rep. Sang-Hoon Kim, the National Tax Service on the 12th, in 2016, 69,000 people paid the tax for one house, but 291,000 people, which amounted to 4.2 times in 2020. Significantly increased.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Administration in 2017, the number of people has increased by 20,000 to 70,000 per year, and by 100,000 in 2020. That's why the trend of rising house prices was steep.


The proportion of one-homed out of those who pay the tax for housing also surged. 1 The proportion of homeowners increased from 25.1% in 2016 and 26.3% in 2017 to 32.4% in 2018 and 37.2% in 2019, and rose to 43.6% in 2020. If this trend is the case, it is predicted that one homeowner will increase more than multi homeowners among the payers of tax.


The amount of tax on the householder's households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It more than doubled from 33.9 billion won in 2016 to 71.8 billion won in 2018, and doubled to 146 billion won in 2019. In the case of 2020, the tax amount was not completed, but the amount notified for one homeowner amounted to 3188 billion won. This is 9.4 times that of 2016.


Regarding this, Congressman Kim said, “The tax to curb speculative demand for multi-households has been distorted into a punitive tax on the beneficial owners of one house due to the real estate situation of the Moon Administration. It means that the failure of the government policy is passed on to the burden of the people,” he said. “It is necessary to take measures to reduce the tax burden by screening out end users as soon as possibl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