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옷값 수억원 부당 비용처리한 톱스타..결국 억대 추징금 납부

지난 19일 SBS 보도 통해 억대 추징금 소식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11/20 [10:36]

▲ 옷값 수억원 부당 비용처리한 톱스타, 억대 추징금 납부 <사진출처=SBS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톱스타 A씨가 옷값 수억원을 부당 비용 처리, 세금을 회피한 사실이 밝혀져 억대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지난 19일 SBS에 따르면, 국세청은 톱스타 A씨가 비용 처리한 억대의 옷값이 부당하게 처리된 것으로 판단해 추징금을 부과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5월 화보 촬영을 위해 의상비 300여만 원을 지출했다고 했지만, 그날 신용카드로 같은 금액이 결제된 곳은 시계 업체였다. 

 

특히 국세청은 A씨 신고한 의상 비용 중 90%가 넘는 약 3억원은 모델 등 연예활동과 관련 없는 개인 지출이라고 판단해 억대 세금을 추징했다.

 

이에 A씨 측은 광고 모델 특성상 공식적인 행사가 없더라도 대중에 비치는 이미지를 위한 고정 비용이라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 측 관계자는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상 사적·공적을 구분할 수는 없지 않냐”고 호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A씨 측은 국세청의 판단을 받아들이고 추징된 세금을 모두 납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top star who unfairly charged hundreds of millions of won for clothes...eventually paid hundreds of millions in fines

 

On the 19th, the news of the hundreds of millions of fines was revealed through a SBS report.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op star A was found to have unfairly treated hundreds of millions of won for clothes and evaded taxes, and was fined hundreds of millions of won.

 

According to SBS on the 19th, the National Tax Service judged that top star A's hundreds of millions of clothing expenses were treated unfairly and imposed a fine.

 

Mr. A said that he spent about 3 million won on clothing for a photo shoot in May 2019, but the same amount was paid by credit card that day at a watch company.

 

The National Tax Service judged that approximately 300 million won, or more than 90% of the clothing costs reported by Mr. A, were personal expenses unrelated to entertainment activities such as modeling, and collected hundreds of millions in taxes.

 

Mr. A's side argued that due to the nature of the advertising model, it was a fixed cost for the public image even if there was no official event, but this was not accepted.

 

An official from Mr. A's side appealed, "Due to the nature of the job of an entertainer, isn't it possible to distinguish between private and public life?" However, Mr. A accepted the National Tax Service's judgment and paid all the taxes collecte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