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청년들의 안정적 정착' 위해 일자리 등 4대 분야 2,233억 원 투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0:58]

▲25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3년 제1회 청년정책조정위원회'에서 박형준 시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올해를 청년 정착의 원년으로 하는 일자리.생활.활동.거버넌스 등 4대 분야를 중심으로 '청년G대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청년조정위원회’는 부산시 청년정책에 관한 주요 사항을 심의하는 기구로 청년이 주도하는 청년정책 결정을 위한 참여형 거버넌스이다. 현 3기 청년조정위원회는 청년, 청년정책전문가, 공무원 등 20명으로 구성되어 지난해 8월 출범했다

 

올해 청년G대는 ‘청년 중심, 청년 친화, 청년 맞춤’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일자리, 주거.생활, 문화.활동, 참여.권리' 등 4대 분야, 25대 중점 과제의 총 121개 사업에 총 2,23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을 위해 2023년을 청년 정착의 원년으로 삼고 꿈을 이룰 수 있는 도시 부산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부산청년 모두가 굿(Good)이라 평가하는 날까지 빈틈없이 탄탄한 청년G대 구축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청년이 지역을 떠나는 가장 큰 원인인 일자리 분야에서는 정규직 최저 연봉 2,800만 원 수준의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개편하여 일경험 일자리는 최저 연봉 2,400만 원(기존 2,250만 원), 정규직 일자리는 최저 연봉 2,800만 원(기존 2,400만 원)으로 상향하여 총 최대 430개 기업으로 취업을 지원하고, 3개월 일경험 일자리를 대폭 축소하고 2년 정규직 일자리를 확대한다.

 

시는 부.울.경 지역 우수 중소.중견기업 100개 사를 대상으로 2,500여 명 규모로 기업탐방을 실시한다. 아울러, 청년이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발굴하여 정보를 제공하며, 청년일자리 기여도 기준에 따라 포상도 할 예정이다.

 

또한, 지자체-기업과 함께 코업(Co-op) 프로그램을 활용한 산학연계 교과과정 운영을 통해 현장에서 즉시 채용 가능한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는 워털루형 코업(Co-op)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 완화 정책 지속 추진과 취약 청년 주거복지 확대, 내 집 마련 단계까지 주거정책을 확대한다.

 

시는 최대 540만 원까지 저축하여 최대 1,080만 원까지 수령할 수 있는 ‘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은 올해 다시 4,000명의 신규 인원을 모집하여 청년의 자산형성을 지원한다.

 

학자금대출 성실 상환자를 대상으로 채무 조기상환을 지원하여 청년 신용회복을 돕는다. 또, 지지기반 지원 없이 홀로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을 위해 식비, 건강검진비 등 생활 밀착형 지원을 한다. 부산으로 이주한 청년에게 청년생활가이드북 등 필요 물품을 담은 ‘웰컴박스’을 배부하여 안정적인 정착을 유도한다.

 

300쌍의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럭키세븐하우스 지원사업’ 추진과 및 역세권 상업지역의 민간임대주택을 시세의 80% 수준으로 임대 및 분양하는 ‘부산희망더함아파트 사업’을 추진한다.

 

문화·활동(Good play) 분야에서는 동네청년 공간 운영 활성화, 스트리트 댄스 축제 개최, 청년문화 거점지역 조성 등 즐길 수 있고 계속 찾아오는 문화거리로 만들어 낼 계획이다.

 

구직 단념 청년의 사업 참여 수당 50만 원으로 상향, 5개월 장기 프로그램을 도입해 저활력 청년의 사회 재진입을 위한 마음이음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신세계아이앤씨 부산캠퍼스 및 스파로스 아카데미 확대 운영 및 청년취업 도전 프로젝트 추진, 글로벌 인재를 지원하는 월드클래스 육성 10년 프로젝트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참여.권리 분야에서는 2024~2028년의 5개년 청년정책기본계획 등 중장기 청년정책 로드맵을 마련, 3천 명의 청년패널(2차 연도) 추진, 청년 대상 디지털 멤버십 제도 도입, 제5회 청년주간 정부와 부산시 공동 개최로 청년 여 확대 도모, 청년정책 홍보물 표출 및 청년 진입 예정 고등학생 대상으로 찾아가는 설명회 등을 추진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ith this year as the first year of youth settlement, Busan City announced the 'Youth G University Establishment Plan' with a focus on four areas: job, life, activity, and governance.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the city opened the '2023 1st Youth Policy Coordination Committee' and discussed the youth policy plan to build a solid ground for the stable settlement of Busan youth.

 

The ‘Youth Coordinating Committee’ is a participatory governance for decision-making led by the youth as an organization that deliberates on major matters related to the city’s youth policies. The current 3rd Youth Coordination Committee was launched in August of last year with 20 members including youth, youth policy experts, and public officials.

 

This year, Youth G University implemented a total of 121 projects in 25 key tasks in four areas, including 'jobs, housing, life, culture, activities, and participation and rights', to promote the 'youth-centered, youth-friendly, and youth-customized' policy. A budget of 223.3 billion won is planned.

 

Mayor Park Hyung-joon said, “For Busan, a city that people want to live in even if they are reborn, we will set 2023 as the first year of youth settlement and create Busan, a city where dreams can be realized. We will not stop building a solid Youth G University until the day when all Busan youth evaluate it as good,”

 

▲ In the field of jobs, which is the biggest cause of youth leaving the region, a job project with a minimum annual salary of 28 million won for regular workers is promoted.

The city reorganized the regionally-led youth employment project, raising the minimum annual salary for work experience jobs to 24 million won (from 22.5 million won) and the minimum annual salary for regular jobs to 28 million won (from 24 million won) to a maximum of 430 companies. support, drastically reduce jobs with 3 months of work experience and expand jobs with 2 years of regular work experience.

 

The city conducts business visits with 2,500 people targeting 100 excellen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the Bu, Ul, and Gyeong regions. In addition, companies that young people want to work for will be discovered and information will be provided, and rewards will be given according to the youth job contribution standards.

 

In addition, it plans to operate a Waterloo-type Co-op program that nurtures practical talents who can be hired immediately in the field through the operation of industry-academia-linked curriculums using co-op programs with local governments and companies.

 

▲Continuous promotion of policies to alleviate the housing cost burden of young people, expansion of housing welfare for vulnerable youth, and expansion of housing policies to the stage of owning a house.

 

The city can save up to 5.4 million won and receive up to 10.8 million won in the ‘Busan Youth Joy Double Bankbook’, which recruits 4,000 new people again this year to support the youth’s asset formation.

 

Supports early repayment of student loan debt for those who have faithfully repaid student loans to help restore youth credit. In addition, for young people who are preparing for self-reliance without supporting support, life-oriented support such as food expenses and health checkup expenses is provided. A ‘Welcome Box’ containing necessary items such as a guidebook for youth living is distributed to young people who have moved to Busan to induce stable settlement.

 

The ‘Lucky Seven House Support Project’ for 300 newlyweds and the ‘Busan Hope Plus Apartment Project’, which rents and sells private rental houses in commercial areas near stations at 80% of the market price, are promoted.

 

▲ In the field of culture and activities (Good play), we plan to make it a cultural street that people can enjoy and continue to visit, such as revitalizing the operation of youth spaces in the neighborhood, holding a street dance festival, and creating a youth culture base area.

 

The project participation allowance for young people who have given up looking for a job will be raised to 500,000 won, and a 5-month long-term program will be introduced to promote the Maum-Ieum project for the re-entry of young people with low vitality into society.

 

In addition, Shinsegae I&amp;C's Busan Campus and Sparros Academy will be expanded and operated, a youth employment challenge project will be promoted, and a world-class 10-year project to support global talent will be operated.

 

▲ In the field of participation and rights, a mid- to long-term youth policy roadmap, such as the five-year youth policy basic plan from 2024 to 2028, promotion of 3,000 youth panels (2nd year), introduction of a digital membership system for youth, and the 5th Youth Week Government It is jointly held with Busan City to promote the expansion of youth, display promotional materials for youth policies, and hold briefings for high school students who are about to enter the youth market..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