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불출마에 당안팎서 비판...이언주 "집단 린치", 박홍근 "윤심의힘"

이언주 "조폭들도 안 하는 짓"...박홍근 "윤석열 사당화 위한 장애물 걷혀"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1:05]

▲ 이언주 전 의원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하자 이를 두고 당 안팎서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부산 남구을 당협위원장을 지내고 있는 이언주 전 의원은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지난 25일 오후 "어느 정도 예상한 일이지만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그래도 당의 대선배인데 그렇게들 집단 린치하고 못살게 굴어 출마 자체를 포기시키다니"라며 "그런 자들이 따른다는 "윤심"을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할까?"라고 적었다.

 

이 전 의원은 "이게 과연 자유민주국가의 정당인가 싶기도 하고.. 인간적으로도 도대체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며 "철학이나 노선 투쟁이라도 했으면 모르겠는데 그야말로 패거리 지어 왕따시키며 '너는 안돼', '너는 싫어' 하는 식의 싸움은 조폭들도 안 하는 짓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전대(전당대회)에서 국민의힘에 기대할 게 뭐가 있겠나"며 "이런 부당한 상황에 분노하지 않고 아무 말 없이 경쟁자가 하나둘씩 사라져가는 상황이니 자신이 혹시라도 어부지리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후보가 있다면 그것도 큰 착각"이라고 꼬집었다.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13.     ©뉴시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을 정조준해 비판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사당화를 위한 장애물이 마침내 걷혔다"며 "집권 여당은 이제 국민의힘이 아닌 '윤심의힘'이 된 셈"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국민도 당원도 안중에 없고, 오직 말 잘 듣는 '친윤 당 대표' 만들기를 위한 윤석열 대통령의 독무대가 됐다"며 "(나 전 의원이) 애써 '선당후사'라 포장했지만, 누가 봐도 윤석열 대통령의 협박과 전방위 압박에 의한 '선윤후사'"라고 말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전당대회 #나경원 #이언주 #박홍근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riticism inside and outside the party for Na Kyung-won's refusal to run...Lee Eon-joo "collective lynching", Park Hong-geun "Yoon Sim's power"

Lee Eon-joo "What gangsters don't do"...Park Hong-geun "Obstacles removed for Yoon Seok-yeol's sadangization"

 

BreakNews Reporter Guk-jeong Lim = When former Congressman Na Gyeong-won announced that he would not run for the party representative, voices of criticism continue inside and outside the party.

 

People's Power Former lawmaker Lee Eon-joo, who is serving as the chairman of the party committee in Nam-gu, Busan, said on the afternoon of the 25th that former lawmaker Na declared that he would not run, "It was somewhat expected, but it's a pity." He wrote, "Still, he is the party's senior, but they lynch and bully them so much that they give up running for office."

 

Former lawmaker Lee said, "I wonder if this is really a political party in a free democratic country.. It was humanly impossible," he said. Fighting like 'I don't like it' isn't something gangsters don't do either," he pointed out. “What can we expect from the power of the people in this pre-election (national party convention)?” “A candidate who thinks he can gain the position of a fisherman even if he is in a situation where competitors are disappearing one by one without saying anything without being angry at this unfair situation.” If there is, that is also a big misunderstanding."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criticized President Seok-Yeol Yoon for direct criticism. At a policy coordination meeting held on the 26th, Democratic Party floor leader Park Hong-geun said, "The obstacles to turning Yoon Seok-yeol into a party have finally been lifted." He said, “(The People’s Power National Convention) did not care about the people or party members, and it became President Yoon Seok-yeol’s monopoly to create a ‘pro-Yun party representative’ who only listens well.” It was packaged, but anyone can see that it was a 'Seon Yun Hussa' due to President Yoon Seok-yeol's threats and all-round pressure."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