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자위, 2023년 경제전망 및 대응전략 세미나 개최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정책금융 강화, 기술혁신...정책지원 아끼지 않을 것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1:10]

윤관석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남동을, 더불어민주당)은 26일(목)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2023년 경제전망 및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조찬세미나를 개최했다.

 

윤관석 위원장은 “반도체 경기 하강, 글로벌 수요 위축 등의 영향으로 11개월 연속 무역적자 행진이 현실화될 것과 13대 주력산업 대부분이 부진할 것이 예상되고, 중소벤처기업 경영난 또한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우리 경제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고, 해결해야할 과제가 적지 않은 가운데, 오늘 조찬세미나에서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정책금융 강화, 기술혁신을 바탕으로 한 사업전환 지원 등 다양한 대안들이 논의되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사진, 윤관석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오늘 조찬세미나는 고물가 고금리 등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우리 경제 성장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에서 2023년 경제전망과 이에 대응한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난 3년 국내 경제를 비롯한 세계 경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유례없는 어려움을 겪고,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강대국들의 패권경쟁 등 예기치 못한 사건들로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 직면했다.

 

올해도 세계 및 국내 경제 전망이 밝지 못하다. 국제 기구들은 올해 세계 경제전망을 지난해보다 낮게 내다보고, 기존 전망치에서 절반 가까이 하향조정하는 등 인플레이션과 맞물려 급격한 경기침체를 예상하고 있다. 

 

김종옥 국회입법조사처 경제산업실장과 이병헌 광운대 경영대학 교수가 각각 ‘2023년 경제전망 및 대응전략’과 ‘2023년 중소벤처기업 경제전망 및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섰다. 아울러,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산업정책실장과 중소벤처기업부 변태섭 중소기업정책실이 배석했다.

 

윤관석 위원장은 “반도체 경기 하강, 글로벌 수요 위축 등의 영향으로 11개월 연속 무역적자 행진이 현실화될 것과 13대 주력산업 대부분이 부진할 것이 예상되고, 중소벤처기업 경영난 또한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우리 경제 대내외 여건이 녹록지 않고, 해결해야할 과제가 적지 않은 가운데, 오늘 조찬세미나에서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정책금융 강화, 기술혁신을 바탕으로 한 사업전환 지원 등 다양한 대안들이 논의되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전문가들과 의원님들의 고견을 바탕으로 상임위에서 관련 논의를 이어가고, 정책적 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관석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간사, 국민의힘 한무경 간사를 비롯한 여야 다수 의원 총 16명이 참석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ld a seminar on ‘2023 Economic Outlook and Response Strategies’ by the Industrial Self-Defens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Reinforcement of policy finance for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companies, technological innovation... policy support will not be spared

 

On the morning of the 26th (Thursday), Yoon Kwan-seok,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Trade, Industry, Energy, and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Namdong-eul,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breakfast seminar on the theme of “2023 Economic Outlook and Response Strategy” at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Hall.

 

Today's breakfast seminar was prepared to seek economic forecasts for 2023 and countermeasures in a situation where there are concerns that high inflation and high interest rates will hinder our economic growth this year as well as last year.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 global economy, including the domestic economy, has experienced unprecedented difficulties due to the COVID-19 pandemic, and has faced a situation of great uncertainty due to unexpected events such as the Russia-Ukraine war and the competition for supremacy among major powers.

 

The global and domestic economic prospects are not bright this year eithe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re forecasting a sharp economic recession in line with inflation, such as lowering the global economic outlook for this year and lowering it by nearly half from the previous forecast.

 

Kim Jong-ok, head of the National Assembly Legislative Research Office, and Lee Byeong-heon, professor at Kwangwoon University Business School, gave presentations under the themes of “2023 Economic Outlook and Response Strategy” and “2023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Economic Outlook and Response Strategy,” respectively. In addition, Joo Young-jun, head of the Industrial Policy Office a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Byun Tae-seop, Small and Medium Business Policy Office at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were present for in-depth discussion.

 

Chairman Yoon Kwan-seok said, “We are concerned that the 11th consecutive month of trade deficit will become a reality due to the downturn in the semiconductor economy and contraction in global demand, most of the 13 major industries will be sluggish, and the management difficulties of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companies will also increase.” “While the internal and external conditions of our economy are not easy and there are many tasks to be resolved, it is more meaningful that today’s breakfast seminar discussed various alternatives, such as strengthening policy finance for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companies and supporting business transition based on technological innovation. ”he said.

 

Chairman Yoon said, “Based on the opinions of experts and lawmakers, related discussions will continue at the standing committee and we will spare no policy and institutional support.”

 

A total of 16 lawmakers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ttended the seminar, including Chairman Yoon Kwan-seok of the Trade, Industry and Energy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Democratic Party Secretary Kim Han-jeong, and People’s Power Secretary Han Moo-kyung.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