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MMORPG 신작 ‘TL’ 파이널 테스터 모집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0:58]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엔씨소프트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신작 ‘THRONE AND LIBERTY(TL)’의 파이널 테스터(Final Tester) 모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엔씨는 오는 2월 21일과 22일 양일 간 판교 R&D센터에서 파이널 테스트를 진행한다. 테스트 참여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이틀 중 하루를 선택해 2월 12일까지 TL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TL 파이널 테스트에 참여한 이용자는 △튜토리얼(tutorial) △세계관과 스토리를 파악할 수 있는 ‘코덱스(Codex) 플레이’ △지역 이벤트 △레이드(Raid) 시스템 등의 콘텐츠를 약 5시간 동안 플레이할 수 있다.

 

엔씨 최문영 PDMO(수석개발책임자)는 “TL 출시에 앞서 게임성을 검증하고 이용자분들의 궁금증을 직접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최종 테스트를 준비했다”며 “이번 테스트에서 확인된 사항을 바탕으로 게임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상반기 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TL 파이널 테스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CSOFT Recruits Final Testers for New MMORPG ‘TL’

 

Break News Reporter Jeong Min-woo= NCsoft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the 26th that it has started recruiting final testers for its new MMORPG (multiple access role-playing game), ‘THRONE AND LIBERTY (TL)’.

 

NC will conduct a final test at the Pangyo R&D Center on February 21st and 22nd. Users who wish to participate in the test can select one of the two days and apply on the TL official website by February 12th.

 

Users who participated in the TL Final Test can play contents such as △tutorial △‘Codex Play’ to understand the world view and story △regional event △Raid system for about 5 hours.

 

Choi Mun-yeong, PDMO (Chief Development Officer) of NC, said, “Before the TL release, we prepared a final test to verify the game quality and directly address the questions of users.” We plan to further enhance it and introduce it to the global market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More information on the TL Final Test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websit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