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준기 전속계약, 51K서 소지섭·옥택연 등과 한솥밥..‘유쾌한 왕따’ 출연 확정

매 작품 놀라운 변신 거듭, 활발한 활동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0:56]

▲ 배우 엄준기 <사진출처=51K>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엄준기가 51K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26일 소속사 51K는 “독립·단편 영화계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평단의 주목을 받은 배우 엄준기와 전속계약을 맺었다”라고 밝히며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장르를 가리지 않고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다양한 연기 변신을 선보여온 배우 엄준기가 열정을 마음껏 꽃피울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과 지지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단편영화 ‘장롱면허’, ‘편의점에서 공놀이 금지’, ‘청소부’, ‘대리’, ‘루즈’ 등을 통해 차근차근 입지를 다져온 엄준기는 단편영화 ‘돌림총’에서 임팩트 넘치는 열연을 펼치며 제6회 충무로영화제 감독주간 ‘올해의 남자 배우상’과 제39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서 가장 뛰어난 연기를 보여준 배우에게 돌아가는 ‘연기상’을 수상하며 충무로를 이끌어 갈 차세대 재목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렇듯 자신만의 색으로 매 작품 놀라운 변신을 거듭해온 엄준기가 최근 ‘유쾌한 왕따’ 출연을 확정지으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유쾌한 왕따’는 갑작스러운 대지진으로 학교에 고립된 학생들의 본성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원작인 김숭늉 작가의 웹툰 ‘유쾌한 왕따 1부’를 기반으로 재난 상황 속 학교에 고립된 학생들의 상황을 그린 재난 스릴러 학원물. 이번 작품에서 엄준기는 성유빈, 원지안, 조현철과 호흡을 맞추며 신스틸러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엄준기는 “51K라는 든든한 새 식구를 만나게 되어 영광이고 기쁘다. 설레고 감사한 마음을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 끊임없이 노력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엄준기가 배우 소지섭, 옥택연 등이 소속된 51K와 전속계약 체결 후 어떤 연기 행보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xclusive contract with Eom Joon-gi, So Ji-sub, Ok Taek-yeon, etc. at 51K.. ‘Pleasant Bullying’ appearance confirmed

 

Surprising transformation in each work, active activity notice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Actor Joon-gi Eom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with 51K.

 

On the 26th, the agency 51K said, “We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with actor Eom Joon-ki, who has stood out in the independent and short film world and received attention from the critics.” We will not hold back our full support and support so that actor Um Joon-gi can fully blossom his passion.”

 

Eom Joon-gi, who has steadily established himself through short films such as 'License in the Closet', 'No Ball Play at Convenience Store', 'The Janitor', 'Proxy', and 'Rouge', has made an impact in the short film 'Swinging Gun'. Chungmuro Film Festival Director's Weekly 'Male Actor of the Year Award' and the 39th P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awarded the 'Acting Award' to the actor who showed the most outstanding performance, and took a snow stamp as a next-generation timber to lead Chungmuro.

 

Eom Joon-gi, who has been making amazing transformations in each work with his own color, recently confirmed his appearance in 'Pleasant Bullying' and foretells active activities, raising expectations.

 

'Pleasant Bullying' is a work that depicts the story of students isolated from school due to a sudden earthquake, revealing the true nature of students. A disaster thriller academy depicting the situation. In this work, Eom Joon-gi will play an active role as a new stealer by working with Sung Yu-bin, Won Ji-an, and Jo Hyun-cheol.

 

Eom Joon-gi said, “I am honored and happy to meet a strong new member of the 51K family. He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become an actor who constantly strives and grows in the future so that he can repay his excitement and gratitude with good acting.”

 

Eom Joon-gi, who has broadened his acting spectrum in such diverse works, is paying attention to what kind of acting he will show after signing an exclusive contract with 51K, which includes actors So Ji-sub and Ok Taek-yeo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