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주종혁, 2월 4일 첫 일본 팬미팅 개최 “감개무량한 마음”

장건재 감독 영화 ‘한국이 싫어서’ 주연 발탁, 행보 기대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0:50]

▲ 주종혁, 2월 4일 첫 일본 팬미팅 개최 <사진출처=BH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6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주종혁의 첫 팬미팅 ‘JOO JONGHYUK JAPAN FANMEETING 2023’이 오는 2월 4일 일본 도쿄 시부야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주종혁은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권모술수 ‘권민우’ 변호사를 출중한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이후 각종 시상식을 휩쓸며 자타공인 대세 배우로 거듭난 주종혁. 특히 주종혁은 지난해 11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22 마마 어워즈’에서 등장만으로도 현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며 명실상부 인기를 입증했다.

 

이처럼 현지 팬들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개최되는 이번 팬미팅은 주종혁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해외 팬들과 직접 만나는 자리인 만큼 다양한 토크와 이벤트는 물론, 팬들과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겨줄 예정이다. 해외에서의 첫 팬미팅 이후 국내 팬들과 만나는 자리도 마련될 예정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주종혁은 “데뷔 이후 처음이자, 생애 첫 팬미팅을 열게 돼 감개무량한 마음이다. 지난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사랑해주고 저 주종혁을 애정해준 팬 여러분들 덕분이다. 팬미팅 때까지 많이 준비해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며 진심이 듬뿍 담긴 팬미팅 개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주종혁은 2015년 독립영화 ‘몽마’로 데뷔해 ‘우리 안의 그들’, ‘기일’, ‘영 피플 인 코리아’, ‘전기기능사’ 등 주연 배우로 작품을 이끌었으며, 넷플릭스 시리즈 ‘D.P.’의 이효상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해피니스’에서는 감염병에 걸린 헬스 트레이너 ‘승범’ 역을, ‘유미의 세포들’ 시즌1과 시즌2에 걸쳐 워커홀릭 게임 개발자 ‘루이’ 역을 연기하며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맞춤옷을 입은 듯한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해 연말 KBS 2TV 단막극 ‘아쉬탕가를 아시나요’에서 첫 주연을 맡아 로맨틱 코미디 장르까지 섭렵하며 존재감을 빛냈다.

 

최근 장건재 감독의 영화 ‘한국이 싫어서’ 주연 발탁으로 차기작을 확정 짓고 배우로서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시켜나갈 주종혁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oo Jong-hyuk of ‘Strange Lawyer Woo Young-woo’ holds his first fan meeting in Japan on February 4. “I am deeply moved”

 

Director Jang Geon-jae’s movie ‘I Hate Korea’ was selected as the lead role, raising expectations for future move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26th, the agency BH Entertainment announced, “Actor Joo Jong-hyuk’s first fan meeting ‘JOO JONGHYUK JAPAN FANMEETING 2023’ will be held in Shibuya, Tokyo, Japan on February 4.”

 

Joo Jong-hyeok rose to the center of the topic with his outstanding acting skills as the lawyer Kwon Mo-soo, Kwon Min-woo, who does not choose any means and methods to solve the case in the drama 'Strange Lawyer Woo Young-woo', which has gathered topics around the world.

 

Since then, Joo Jong-hyuk has been reborn as a popular actor by sweeping various awards ceremonies. In particular, Joo Jong-hyuk proved his popularity in name and reality by eliciting a hot response from local fans just by appearing at the '2022 Mama Awards' held in Osaka, Japan last November.

 

This fan meeting, which is held to repay the love and support of local fans, is the first time that Joo Jong-hyuk meets overseas fans directly since his debut. to be. After his first fan meeting abroad, there will be a meeting with domestic fans, so expectations are high.

 

Joo Jong-hyuk said, “It is the first time since his debut, and I am deeply moved to hold the first fan meeting in his life. It is thanks to the fans who loved 'Strange Lawyer Woo Young-woo' last year and loved Joo Jong-hyuk. He will prepare a lot until the fan meeting and try to show a good image.”

 

On the other hand, Joo Jong-hyuk made his debut in the independent film 'The Dream' in 2015 and led works as a lead actor such as 'They Inside Us', 'Death Day', 'Young People in Korea', and 'Electric Technician', and starred in the Netflix series 'D.P.' He made his face known as Lee Hyo-sang.

 

In 'Happiness', he played the role of 'Seung-beom', a health trainer suffering from an infectious disease, and 'Louis', a workaholic game developer, in 'Yumi's Cells' season 1 and season 2, making him look like he was wearing tailored clothes in various genres of works. acted out. At the end of last year, he took on the lead role for the first time in the KBS 2TV one-act play “Do You Know Ashtanga?”

 

Joo Jong-hyeok, who will expand his acting spectrum as an actor after confirming his next film with the recent selection of the lead role in director Jang Geon-jae's movie 'I Hate Korea', is paying attention to his future mov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