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구원, 기업 온실가스 배출 현황 파악 및 탄소중립 대응 방안 마련 필요

인천시 제조업 온실가스 배출 특성 및 탄소중립 대응 방안 연구 결과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10:08]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연구원이 26일 2022년 기초연구과제로 수행한 ‘인천광역시 제조업 온실가스 배출 특성 및 탄소중립 대응 방안 연구’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연구는 인천 제조업의 업종별 온실가스 배출 특성 분석을 비롯해 탄소중립 관련 인식과 준비상황, 정부 지원 수요 등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인천 제조업의 온실가스 배출은 2010년까지 상승하다가 이후 주춤하였으며, 2019년 기준 총 배출량은 10,836천톤CO2eq(간접배출 6,610천톤CO2eq, 직접배출 3,870천톤CO2eq, 산업공정 배출 356천톤CO2eq)이었고, 업종별로는 석유정제품제조업, 1차철강제조업, 기초화학물질제조업 순으로 많았다.


또한, 1991~2019년 기간 제조업 부문 성장과 온실가스 배출 간에 탈동조화(decoupling) 현상 -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도 온실가스 배출량이 감소하는 현상 – 을 보여 일부 긍정적인 측면을 보이기도 했다.
 

인천 제조업 대상 설문조사 및 인터뷰 결과 중소기업 대부분은 탄소중립 개념이나 목표, 탄소중립으로 인한 영향에 대한 이해가 전반적으로 낮고, 아직까지 대응 계획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이며, EU 대상 수출업체나 RE100 선언 대기업 협력사 경우에도 큰 차이가 없었다.


탄소중립이 제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할 때, 무엇보다 지역 중소기업 대상 교육과 홍보가 우선 필요하며, 이를 통해 향후 탄소중립으로 인해 시장 패러다임이 완전히 바뀔 수 있다는 시그널을 분명하게 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 지역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대응을 위해 중앙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정보 공유나 통합 지원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며, 특히 탄소중립 과정에서 피해를 받는 업종, 기업에 대한 지원책 마련도 추후 필요하다.


인천연구원 한준 연구위원은 “제조업이 중앙정부 관리 영역이라 하더라도 소외되는 분야가 있기 때문에 지방정부 차원의 관리와 노력이 병행되어야 한다”면서 “우선적으로 지역 내 EU 대상 수출업체나 국내 RE100 선언 대기업 협력사에 대한 현황 파악이 필요하며, 중앙 부처와 협력해 이들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 현황 파악 및 탄소중립 대응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Research Institute needs to identify the current status of corporat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prepare countermeasures for carbon neutrality
Result of research on greenhouse gas emission characteristics and carbon neutrality response plan in Incheon city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Research Institute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d published a report on the results of the ‘Study on Greenhouse Gas Emission Characteristics and Carbon Neutral Response Measures in Manufacturing in Incheon’, which was conducted as a basic research project for 2022.


According to the researcher, the study conducted an overall survey on carbon neutrality-related awareness, preparations, and government support demand, as well as analysis of greenhouse gas emission characteristics by industry in Incheon's manufacturing industry.


As a result of the study, greenhouse gas emissions from the Incheon manufacturing industry rose until 2010, but then slowed down. As of 2019, the total emissions were 10,836,000 tons CO2eq (indirect emissions 6,610,000 tons CO2eq, direct emissions 3,870,000 tons CO2eq, industrial process emissions 356,000 tons CO2eq), By industry, petroleum refinery manufacturing, primary steel manufacturing, and basic chemical substance manufacturing were the most common.


In addition, there was a decoupling phenomenon between growth of the manufacturing sector and greenhouse gas emissions from 1991 to 2019 – a phenomenon in which greenhouse gas emissions decreased while the economy continued to grow – showing some positive aspects.
 

As a result of surveys and interviews with Incheon manufacturing companies, most SMEs have a low overall understanding of the concept or goal of carbon neutrality, and the impact of carbon neutrality, and are not yet properly prepared for response plans. EU exporters or RE100 declared large corporations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case of subcontractors.


Considering the impact of carbon neutrality on manufacturing, education and publicity for local SMEs are first of all necessary, and through this, it is necessary to give a clear signal that the market paradigm can be completely changed due to carbon neutrality in the future.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share information or establish an integrated support system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central government to respond to carbon neutrality of local SMEs.


Research Fellow Han Joon of the Incheon Research Institute said, “Even if the manufacturing industry is a central government management area, there are areas that are neglected, so management and efforts at the local government level must go hand in hand.” It is necessary to grasp the current status of the company, and in cooperation with the central government, it is necessary to identify the current status of greenhouse gas emissions of these companies and prepare countermeasures for carbon neutrality.”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