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이해’ 11회 유연석, 문가영 향한 망설임 없는 직진..시청률 3.9%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감정 확인한 두 남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6 [09:47]

▲ 유연석·문가영 ‘사랑의 이해’ 11회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6일 JTBC 측은 “지난 25일 방송된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극본 이서현, 이현정, 연출 조영민, 제작 SLL) 11회에서는 하상수(유연석 분)와 안수영(문가영 분)이 현실과 사랑 사이에서 자신의 마음을 따라 움직이기 시작했다. 또한 이날 시청률은 수도권 3.9%, 전국 3.3%(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하상수에게 줄곧 감정을 간직하고 있던 안수영은 자신에게 다가오는 하상수를 밀어낼 수 없었다. 현실을 살던 그의 마음을 자신이 흔들었다고 생각한 안수영은 뒤늦게 이를 바로잡아보려 했지만 하상수의 발걸음을 멈출 수는 없었다.

 

하상수의 고백이 고마우면서도 한편으로는 그에게 닥칠 후폭풍이 걱정됐던 안수영은 거짓말 게임을 제안하며 벅차오른 감정을 수습하려 했다. 

 

그러나 안수영 역시 하상수를 향한 감정을 숨길 수 없었기에 “나도 하계장님 좋아해요”라며 불쑥 진심을 드러냈다. 서둘러 게임을 끝냈지만 안수영의 마음을 눈치챈 하상수는 되려 안수영의 손을 더욱 굳게 잡았다.

 

아이스하키장에서의 일과 거짓말 게임을 계기로 하상수와 안수영의 마음은 더욱 세차게 흔들렸다. 때마침 안수영이 다른 출장소로 지원을 갈 일이 생기자 하상수는 간밤의 고백으로 인해 안수영이 떠나는 것은 아닌지 내심 불안해졌다. 안수영으로부터 자신의 마음이 불편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는 답을 얻었지만 하상수는 여전히 신경이 쓰였다.

 

그렇게 다른 출장소로 지원을 간 안수영 역시 하상수와 떨어져 있는 동안 그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앞서 하상수와 거닐었던 교정에 홀로 앉아있던 안수영은 교내 방송으로 흘러나오는 영화 속의 한 구절처럼 하상수와 오직 설레기만 했던 시절을 곱씹으며 그때를 그리워했다. 그리고 그 순간, 안수영 앞에 하상수가 나타났고 두 사람은 발을 맞춰 걸으며 또 다른 기억을 쌓았다.

 

이런 가운데 직장 내에 퍼져버린 양석현(오동민 분)의 내연녀 관련 소문은 하상수가 자신의 진심을 확신하는 계기가 됐다. 

 

소경필(문태유 분)의 권유로 참석하게 된 타 지점 직원들과의 술자리에서 안수영은 자신이 양석현의 내연녀가 아니냐는 불쾌한 추측을 듣고 모멸감을 참지 못했다. 하지만 안수영은 하상수를 향한 자신의 마음이 소문의 시작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온몸으로 느끼고 있었다.

 

이 상황을 모조리 목격한 소경필은 하상수에게 술자리에서 있었던 일을 이야기했다. 안수영에게 직진하고 있는 하상수의 행동이 그녀에게 다른 상처를 줄 수 있다는 현실을 일깨워준 것. 이에 하상수는 매듭짓지 못하고 불편하게 이어오던 박미경(금새록 분)과의 관계를 끝맺겠다는 결심을 굳혔다.

 

그러나 하상수의 계획은 박미경이 그와 만나기로 했던 자리에 안수영과 정종현(정가람 분)을 함께 부르면서 난관에 부딪혔다. 하상수는 넌지시 안수영과의 관계를 떠보는 박미경의 질문에 표정이 굳어버렸고 먼저 자리를 떠나버렸다. 이어 자신에게 울분을 토해내는 박미경을 향해 “우리 헤어지자”며 이별을 선언했다.

 

같은 시각 안수영도 정종현으로부터 “나 좋아하는 거 맞아요?”라는 말을 듣게 됐다.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한 채 물끄러미 정종현을 바라보는 안수영의 흔들리는 눈빛과 감정이 휘몰아치는 네 남녀의 모습이 교차하면서 11회가 막을 내렸다. 

 

과연 서로의 진심에 가까워지고 있는 하상수와 안수영의 마음이 어떤 방향으로 이어져갈지 이들의 다음 이야기가 기다려지고 있다.

 

서로가 서로에게 반짝였던 그 순간으로 돌아가려는 유연석과 문가영의 이야기는 26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 ‘사랑의 이해’ 12회에서 계속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nderstanding Love’ Episode 11 Yoo Yeon-seok goes straight to Moon Ga-young without hesitation.. 3.9% viewership rating

 

Two men and women who confirmed their emotions growing out of control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On the 26th, JTBC said, “In the 11th episode of the Wednesday-Thursday drama ‘Understanding Love’ (script Lee Seo-hyun, Lee Hyun-jung, director Jo Young-min, production SLL), which aired on the 25th, Sang-soo Ha (played by Yeon-seok Yoo) and Soo-young Ahn (played by Ga-young Moon) Between reality and love, he started to move according to his heart. In addition, the viewership rating on this day was 3.9%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3.3% nationwide (based on paid households in Nielsen Korea), breaking its own record.”

 

Ahn Soo-young, who had always had feelings for Ha Sang-su, could not push Ha Sang-su away. Ahn Soo-young, who thought she had shaken his heart while living in reality, belatedly tried to correct it, but she couldn't stop Ha Sang-su's steps.

 

Ahn Soo-young, who was grateful for Ha Sang-soo's confession but worried about the aftermath that would come upon him, tried to calm her emotions by suggesting a game of lies.

 

However, Ahn Soo-young also couldn't hide her feelings for Ha Sang-soo, so she suddenly revealed her sincerity, saying, "I like Ha Gye-jang, too." He hurriedly finished the game, but Ha Sang-soo, who noticed Soo-young Ahn's heart, held Ahn Soo-young's hand tighter.

 

Ha Sang-su and Ahn Soo-young's hearts were shaken even more violently by the incident at the ice hockey field and the game of lies. Just in time, when Ahn Soo-young had to go to another branch office to apply, Ha Sang-soo felt anxious inside that Ahn Soo-young might be leaving because of his confession last night. He got an answer from Ahn Soo-young that he was not going because he felt uncomfortable, but Ha Sang-soo was still worried.

 

Ahn Soo-yeong, who went to another branch office, also recalled memories with Ha Sang-soo while he was away. Ahn Soo-yeong, who was sitting alone on the campus where she had previously walked with Ha Sang-su, longed for those days when she was only thrilled with Ha Sang-su, like a phrase in a movie broadcast on campus. And at that moment, Ha Sang-soo appeared in front of Ahn Soo-young, and the two walked in tandem and built another memory.

 

In the midst of this, rumors about Yang Seok-hyeon (played by Oh Dong-min)'s mistress that spread at work became an opportunity for Ha Sang-soo to be convinced of his sincerity.

 

At a drinking party with other branch employees who were invited to attend by So-Kyung-Pil (Moon Tae-Yoo), Ahn Soo-Young couldn't stand the insult when she heard an unpleasant speculation that she was Yang Seok-Hyeon's mistress. However, Ahn Soo-young felt with her whole body that her own feelings for Ha Sang-soo could be the beginning of her rumors.

 

So Kyeong-pil, who witnessed all of this situation, told Ha Sang-soo what happened at the drinking party. It reminded her of the reality that her actions of Ha Sang-soo, who was going straight to Ahn Soo-yeong, could hurt her differently. Ha Sang-soo made up his mind to end his relationship with Park Mi-kyung (played by Keum Sae-rok), who had been uncomfortable with it.

 

However, Ha Sang-soo's plan ran into difficulties when Park Mi-kyung called Ahn Soo-young and Jeong Jong-hyeon (Jung Ga-ram) together at the place where he was supposed to meet him. Ha Sang-soo's expression hardened at the question of Park Mi-kyung, who hinted at his relationship with Ahn Soo-young, and left first. He then announced her breakup, saying "Let's break up" to Park Mi-kyung, who was pouring out her resentment to him.

 

At the same time, Ahn Soo-young also heard from Jung Jong-hyun, "Is it true that he likes me?" The 11th episode came to an end when Ahn Soo-young’s swaying eyes staring at Jeong Jong-hyun without answering her, and the four men and women’s emotions swirling intersect.

 

I am looking forward to the next story of Ha Sang-soo and Ahn Soo-young, who are getting closer to each other's sincerity, in which direction their hearts will lead.

 

The story of Yoo Yeon-seok and Moon Ga-young, who are trying to return to the moment when each other twinkled, continues in the 12th episode of JTBC's Wednesday-Thursday drama 'Understanding Love', which airs at 10:30 pm on the 26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