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분야별 대책 점검 등 시민과 함께 대설·한파 피해 최소화

시, 눈 오기 전 상황판단회의 개최…결빙구간 제설, 상수도계량기 동파 처리반 운영 등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23:01]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이상기후로 인해 광주지역에 대설, 한파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광주시는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부터 광주지역에 대설주의보와 한파경보가 발효되면서 최대 12.2㎝의 눈이 내리고 한낮에도 영하의 추위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공직자와 시민이 힘을 모아 대설과 한파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광주시는 설 연휴 귀경길과 25일 출근길 교통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눈이 내리기 전인 24일 새벽부터 자치구와 함께 상습결빙지역에 대한 제설제 사전 살포를 시작으로 눈이 그친 25일 오전까지 민간 제설장비를 동원해 주요도로에 대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또 설 연휴기간 중 눈 소식이 있었던 지난 20일 시민안전실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열어 기상상황을 공유하고, 분야별 대책을 점검하는 한편 눈 치우기 시민참여 활성화 대책을 추진했다. 더불어 민간 제설장비가 신속하게 동원될 수 있도록 사전 연락체계를 구축했다.


지난 23일에는 자연재난과장 주재로 2차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제설자재 비축 상황 ▲제설장비 가동 준비상황 ▲제설작업 담당직원 비상근무 발령계획 등 제설대책을 사전에 점검하며 철저하게 대비했다.


이 밖에 광주시는 대설, 한파 기상특보 발표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가동하고 종합적인 대책을 추진하고, 시민안전 확보를 위해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간 기상상황과 행동요령 안전안내문자를 송출했다.


제설작업은 광주시와 자치구의 가용한 전 제설장비와 자동염수분사장치를 운용하고 영하의 기온으로 밀어내기 제설작업이 필요한 구간은 민간장비 6대를 동원해 실시했다. 앞으로도 상습결빙구간, 응달지, 경사지, 제설작업 요청 구간에 대한 후속 제설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파에 취약한 홀몸어르신 1만9900여 명에 대한 안부 확인을 실시하고, 노숙인 응급잠자리 지원, 구호물품 지급 등 6건의 지원도 이뤄졌다.


시는 현재까지 접수된 교통사고, 낙상사고 등 17건의 피해상황에 대해서는 즉시 조치하고, 강추위에 따른 상수도계량기 동파에 대비해 기동처리반을 운영한다.


박남주 광주시 시민안전실장은 “시민 모두가 안전한 광주를 만들기 위해 눈과 추위가 예상될 때에는 개인 방한용품을 착용해 체온을 유지하고, 눈 치우기 활동에도 적극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ngju City, minimizing damage from heavy snowfall and cold wave with citizens by checking countermeasures by sector
City holds a situation judgment meeting before it snows... Snow removal in icy areas, operation of waterworks meter freeze treatment team, etc.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Due to the abnormal weather, heavy snow and cold waves occur frequently in the Gwangju area.”


From the 24th, the last day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Gwangju City issued a heavy snowfall warning and cold wave warning in the Gwangju area, with up to 12.2 cm of snow falling and subzero cold persisting even in the middle of the day. is minimizing


Gwangju City began pre-spraying snow removal agents in the habitually icy areas with autonomous districts from the dawn of the 24th, before snow fell, to ensure smooth traffic flow on the way home from work on the 25th and on the way back to Seoul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Private snow removal equipment was installed until the morning of the 25th when the snow stopped. It was mobilized to carry out snow removal work on major roads.


In addition, on the 20th, when there was news of snow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a situation judgment meeting was held presided over by the head of the Civil Safety Office to share the weather situation, check countermeasures by sector, and promote citizen participation in snow clearing. In addition, a prior contact system was established so that private snow removal equipment could be mobilized quickly.


On the 23rd, the second situation judgment meeting was held presided over by the head of the Natural Disaster Department to thoroughly prepare by checking snow removal measures in advance, such as the stockpile of snow removal materials, the preparation for operation of snow removal equipment, and the emergency dispatch plan for snow removal staff.


In addition, Gwangju City launched emergency phase 1 of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when a special weather report was announced for heavy snow and cold waves, and promoted comprehensive countermeasures. Real-time weather conditions and action guidelines were sent to citizens to ensure citizens' safety.


Snow removal was carried out using all available snow removal equipment and automatic salt water spraying equipment in Gwangju City and autonomous districts, and 6 private equipment was mobilized for sections that needed snow removal to push the snow out at sub-zero temperatures. In the future, we plan to carry out follow-up snow removal work on habitually frozen sections, shady areas, slopes, and areas where snow removal is requested.


Six cases of support were also provided, including checking on the safety of 19,900 elderly people living alone who are vulnerable to cold waves, providing emergency beds for the homeless, and providing relief goods.


The city immediately takes action on 17 cases of damage, including traffic accidents and falls, that have been reported so far, and operates a task force in preparation for water meter freezes due to strong winds.


Park Nam-joo, head of the Civil Safety Office of Gwangju City, said, "To make Gwangju safe, I hope that all citizens will maintain their body temperature by wearing personal protective gear when snow and cold are expected, and actively participate in snow removal activiti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