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 엔터, SBS와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유니버스 티켓’ 제작..하반기 방영 목표

SBS 최초 글로벌 걸그룹 선발 대형 오디션, 이환진 PD 연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17:30]

▲ ‘유니버스 티켓’ <사진출처=F&F 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F&F 엔터테인먼트의 첫 번째 대형 프로젝트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25일 F&F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SBS와 손을 잡고 올 하반기 방영을 목표로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유니버스 티켓(부제:82의 기적)' 제작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유니버스 티켓'은 SBS에서 방영하는 최초의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K팝스타' 조연출을 거쳐 SBS 간판 프로그램인 '런닝맨', JYP엔터테인먼트와 피네이션(P NATION)의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LOUD'를 연출했던 이환진 PD가 총 연출을 맡았다.

 

'유니버스 티켓'은 대한민국 국가 번호인 82라는 숫자에 의미를 두고 탄생한 대형 글로벌 오디션이다. 82명의 연습생이 출전, 82일간의 특별 미션을 거쳐 현실과 가상공간 2곳에서 K-걸그룹으로 활동할 최종 멤버 8명을 선발한다. 

 

국적과 소속사 유무와는 상관없이 차세대 K-걸그룹의 꿈을 가진 만 10세~만 19세의 여성이면 지원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연습생은 2년 6개월 동안 F&F 엔터테인먼트의 소속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활동하게 된다.

 

연출을 맡은 이환진 PD는 "최근 몇 년간 방영했던 오디션 프로그램을 모두 찾아 봤다. 모든 프로그램이 장단점을 가졌다. 그 중 장점은 극대화시키고 단점은 최대한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 가장 문제가 많았던 편파적인 출연 분량, 악의적 편집 등의 문제를 우선적으로 보완하기 위해 오디션 참가자들의 투표 참여를 추가하고 높은 비중을 두려고 한다. 방송으로는 볼 수 없는 참가자들의 실제 성격이나 팀워크, 성실성, 단기간 집중적인 연습으로 만들어진 실력이 아닌 기본 실력을 구분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제작을 맡은 F&F 엔터테인먼트 최재우 대표이사는 "K-팝의 급성장에 대한 이유는 다양하게 분석된다. 정확히 말하면 K컬쳐의 성장이라고 할 수 있다. K-팝의 음악적 수준은 이미 높았고 그룹화된 아티스트가 만드는 퍼포먼스도 계속적으로 존재해왔었다. K팝을 즐기는 팬덤 문화의 전파가 가장 큰 이유일 것이라 생각한다. '유니버스 티켓'은 이런 팬덤의 규모를 개인이 아닌 국가 단위로 확장시키고 단순히 아티스트가 아니라 인플루언서 역량까지 평가하고 경쟁하는 최대 규모의 글로벌 오디션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또 가장 우려되는 공정성에 대한 부정적 이슈를 만들지 않는 것, 팬들만의 음악이 아닌 대중성 있는 음악을 오디션 출연자들이 만들어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고 말했다.

 

F&F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1월 F&F(에프앤에프)가 K팝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며 설립한 회사다. F&F가 패션에서 쌓은 글로벌 브랜딩과 마케팅 노하우를 K-팝 산업에 접목시켜 단 시간에 매우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되기에, 이번 '유니버스 티켓'을 통해 새로운 '하이엔드(HIGH-END)' 걸그룹이 탄생할 것이란 기대가 높다.

 

한편,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유니버스 티켓'은 2023년 하반기 방영 예정으로, 현재 기획을 마치고 본격적인 제작에 시동을 걸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F Entertainment, SBS and global girl group audition ‘Universe Ticket’ produced..To be air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SBS's first large-scale audition to select a global girl group, PD Lee Hwan-jin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F&F Entertainment's first large-scale project has finally been unveiled.

 

On the 25th, F&F Entertainment said in a press release, "Recently, we joined hands with SBS and started producing the global girl group audition program 'Universe Ticket (subtitle: Miracle of 82)' with the aim of airing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Universe Ticket' is the first girl group audition program aired on SBS. Producer Lee Hwan-jin, who worked as an assistant director for 'K-Pop Star' and directed SBS's signature program 'Running Man' and JYP Entertainment and P NATION's boy group selection program 'LOUD', was in charge of overall direction.

 

'Universe Ticket' is a large-scale global audition that was born with the meaning of the number 82, the national number of Korea. 82 trainees will participate, and after 82 days of special missions, the final 8 members will be selected to work as a K-girl group in two real and virtual spaces.

 

Regardless of nationality or agency, women between the ages of 10 and 19 who have dreams of becoming a next-generation K-girl group can apply. The trainees finally selected will work under full support for 2 years and 6 months under F&F Entertainment.

 

PD Lee Hwan-jin, who was in charge of directing, said, "I looked for all the audition programs that have aired in recent years. All of them have strengths and weaknesses. Among them, I am thinking about ways to maximize the strengths and compensate for the weaknesses as much as possible. In order to compensate for problems such as the number of human appearances and malicious editing, we are trying to add and place high weight on the voting participation of audition participants.The real personality of the participants that cannot be seen on the air, teamwork, sincerity, and short-term intensive practice were created. It is to distinguish basic skills, not skills,” he explained.

 

Choi Jae-woo, CEO of F&F Entertainment, who was in charge of planning and production, said, "There are various reasons for the rapid growth of K-pop. To be precise, it can be said to be the growth of K-culture. The musical level of K-pop was already high, and the grouped artists Performances created have also existed continuously. I think the biggest reason is the spread of the fandom culture that enjoys K-pop. 'Universe Ticket' expands the size of this fandom not by individual but by country, and not simply by artists, but by influencers. I think it will be the largest global audition that evaluates and competes for speaking skills. Also, our biggest concern is not to create negative issues about fairness, and to have audition performers create popular music, not just music for fans. task," he said.

 

F&F Entertainment is a company established by F&F (F&F) in November of last year by throwing a vote into the K-pop market. F&F is expected to create a very high synergy in a short time by combining global branding and marketing know-how accumulated in fashion with the K-pop industry, so through this 'Universe Ticket', a new 'HIGH-END' girl group Expectations are high that this will happen.

 

On the other hand, the global girl group audition program 'Universe Ticket' is scheduled to air in the second half of 2023, and has started full-scale production after finishing the current plann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