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이란에 사과하십시오...사과한다고 소인배라 할 사람은 없습니다!

대통령의 ‘이란은 UAE의 적’이 몰고 올, 18억 무슬림과의 문제?

이래권 작가 | 기사입력 2023/01/25 [16:21]

▲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20일(현지시간) 취리히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 탑승 후 인사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의 UAE의 국빈 방문으로 300억 달러 MOU 투자 양해 각서를 들고 왔다. 역대 대통령이 이루지 못한 쾌거다. 스스로 영업사원을 자처하며, 만방에 투자의 걸림돌들을 제거할 테니 ‘두드려라, 코리아!’를 외쳤다. 기업과 노동자에겐 복음이다. 비교우위에 있는 원전 IT 방산업체에 대한 길 터주기이자 큰 격려이기도 하다. 10년 밥값을 제대로 한 셈이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및 부대시설 건설에 동남아시아 노동자들이 과로와 열사병 의료지원 부실로 5,000여 명이 죽었다. 대부분이 단순 노무직이다. 우리도 1차 중동 붐에 ‘타국에 계신 아빠에게’란 노래가 유행했다. 그리고 ‘제비족’이란 신종 직업도 생겨 적잖은 가정도 파괴했다.

 

세월이 흘렀고, 무수한 연구원 기술자 노동자의 희생과 노력으로 첨단기술을 축적했다. 이젠 에어컨이 있는 컨테이너나 천막 안에서 지휘 감독하고, 땡볕 노동은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 단순 노동자들이 맡는다. 월급 30만원에 중동으로 갈 한국 노동자는 없기 때문이다.

 

삼성은 베트남 국세의 17%를 담당한다. 핸드폰 컴퓨터의 50% 이상을 400대의 출퇴근 버스에 실린 베트남 노동자들이 생산한다. 

 

사람에겐 금기어가 존재한다. 베트남인에게 전광훈 목사처럼 빨갱이 운운하는 것은 무도한 짓이다. 제초제를 C-123 허큘리스에 실어 밀림 위에 뿌려댔지만, 미군은 패배했다. 심지어 마을에 네이팜탄(열 폭탄-수천 도로 싹 태워버리는)까지, 투하했다. 베트남인들은 아직도 그 후유증으로 유전적 기형아나 불치병으로 고통받고 있다. 

 

1986년 베트남 공산당은 ‘도이머이’(쇄신) 정책을 채택했다. 베트남식 흑묘백묘론이다. 더 이상 베트남인들은 미국과 한국을 원수로 말하지 않는다. 단지 참고 있을 뿐이다. 이는 어떤 이념과 투쟁도 민생을 우선할 수 없다는 인식과 당 강령의 채택이다. 

 

경제와 외교는 쌍둥이다. 거기서 군사나 종교가 더해지면 꿀과 독으로 작용한다. 동맹 아니면 가상의 혹은 직접적인 위협을 가진 적으로 발전하면 우선 외교가 경직된다. 경제는 빠르게 제재나 무역관계 축소, 단절의 수순을 밟게 돼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UAE 300억 달러 MOU 체결성과에 ‘이란은 UAE’의 적 논란이 외교적으로 장기화할 조짐이 보인다. 이란은 18억 무슬림 시아파(서기 632년 모하메드 사후 사위 혈통 이슬람 지도자 계승)의 본산이다. 이슬람의 15%를 차지하는 소수파이지만, 전 세계 석유생산량의 4위 천연가스 매장량의 2위인 에너지 대국이다. 자원외교 무역에서의 후폭풍이 우려된다.

 

많은 전문가가 촉구하듯, 윤석열 대통령은 특사를 파견해서 실언(失言)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 정권은 5년이지만, 석유와 가스는 백 년을 을(乙)로 같이 가야 할 핵심 생존요건이기 때문이다. 만약 UAE에서 푼돈 얻고, 아랍권의 반발로 에너지 수입량에 제한 제재를 받으면 소탐대실이다. 

 

대통령이 사과한다고 소인배라 할 사람은 없다. 오히려 권위의 수양에 반면교사를 자청하는 지도자라 칭송할 것이다. 국민으로부터 존중받지 못한 신념으로 강기(剛氣)를 고집한다면, 혹여 이란 여행 자국민이 테러당할 수도 있다. 종교전쟁으로 비화하면 아랍권에 반(反) 한국 정서를 부추길 소지가 크다 그 피해자는 애꿎은 국민이 된다.

 

한때 팔레비 부패 왕조 덕에 ‘추억의 테헤란로’까지 만들면서 인기가수들이 노래를 불렀던 경제적 우군이 이란이다. 또한 아직 안 죽었다. 세계 원유생산량 4위 천연가스매장량 2위인 자원 부국 이란은 NPT(핵확산금지조약) 문제만 해결되면 최고의 경협 파트너가 된다.

 

70억 달러 석유 대금도 갚아야 하고, 걸프만 호르무즈해협은 이란 해군이 장악하고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사용된 무인 폭격기 대부분이 이란제다. 러시아도 이란에 손을 내밀었다. 에너지 안전 수송로 확보 차원에서도 이란과 대립하는 것은 실수다. 즉 이란과의 대립은 러시아와의 군사동맹과도 싸워야 한다는 뜻이다.

 

▲ 이래권 작가. ©브레이크뉴스

말은 물과 같아서 주워 담을 수 없다. 그러나 사과와 재발 방지면 족하다. 어린애처럼 지우개로 지울 수도 없다. 국가의 지도자란 아무 말이나 할 수는 있겠지만, 신중해야 하고 잘못된 시그널을 함의했다면 즉각 취소와 해명이 필요하다. 대통령을 지지했든 반대했든,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잘못된 신념과 오만에 기초했다면, 대사 추방까지로 확전 될 위험한 일이다. 사과하면 될 일을, 외교전으로 비화시키는 윤석열 대통령의 태도에 국민은 비난 섞인 신음 중이다. samsohun@naver.com

 

*필자/이래권 작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please apologize to Iran... There is no one who can say that an apology is a minority!

Problems with 1.8 billion Muslims brought about by the president’s “Iran is the enemy of the UAE”?

-Writer Lee Rae-gwon

 

The president brought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on investment of 30 billion dollars on a state visit to the UAE. It is a feat that no previous president has achieved. He set himself up as a salesperson and shouted ‘Knock on Korea!’ because he would remove obstacles to investment everywhere. It is good news for businesses and workers. It is also a great encouragement as well as paving the way for nuclear IT and defense companies with a comparative advantage. That's a good price for 10 years.

But there is one thing we must not forget. Over 5,000 Southeast Asian workers died due to overwork and poor medical support during the construction of Qatar World Cup stadiums and auxiliary facilities. Most of them are simple labor jobs. In the first Middle East boom, the song “Dear Father in a Foreign Country” became popular in Korea as well. And a new job called 'swallows' was created, destroying quite a few families.

Years passed, and advanced technologies were accumulated through the sacrifices and efforts of countless researchers, technicians and workers. Now, supervision is conducted in air-conditioned containers or tents, and labor in the hot sun is done by simple laborers in Southeast Asia or Africa. This is because there are no Korean workers who would go to the Middle East for a monthly salary of 300,000 won.

Samsung is responsible for 17% of Vietnam's national tax. More than 50% of mobile phone computers are produced by Vietnamese workers on 400 commuting buses.

People have taboo words. It is outrageous for Vietnamese to talk about communists like Pastor Kwang-Hoon Jeon. Herbicide was loaded onto C-123 Hercules and sprayed over the jungle, but the Americans were defeated. They even dropped napalm (thermal bombs - burning thousands of degrees) on the village. Vietnamese people are still suffering from genetic deformities and incurable diseases as a result of it.

In 1986, the Vietnamese Communist Party adopted the “Doi Moi” (renewal) policy. It is a Vietnamese black and white cat theory. Vietnamese no longer speak of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s enemies. just be patient This is the adoption of the party platform and the recognition that no ideology or struggle can give priority to people's livelihood.

Economics and diplomacy are twins. If military or religion is added there, it works as honey and poison. Diplomacy becomes rigid when it develops into an ally or an enemy with a virtual or direct threat. The economy is bound to quickly go through the steps of sanctions or reducing or severing trade relations.

There are signs that the controversy over “Iran is the enemy of the UAE” will prolong diplomatically over the results of President Yoon Seok-yeol’s signing of a 30-billion-dollar MOU with the UAE. Iran is the home of 1.8 billion Muslim Shi'ites (the successor to the son-in-law lineage of Islamic leaders after the death of Mohammed in 632 AD). It is a minority that accounts for 15% of Muslims, but it is an energy powerhouse with the 4th largest oil production and the 2nd largest natural gas reserve in the world.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aftermath in resource diplomacy and trade.

As many experts urged, President Yoon Seok-yeol needs to send a special envoy to apologize for his mistakes. This is because the regime lasts for five years, but oil and gas are key survival requirements that must go together for a hundred years. If the UAE gains pennies and receives restrictions on energy imports due to opposition from the Arab world, it is a small talk.

There is no one who can say that the president apologized as a small person. Rather, he will be praised as a leader who voluntarily volunteers to be a teacher on the other hand for the cultivation of authority. If you insist on strong spirit with a belief that is not respected by the people, you may be terrorized by your own people traveling to Iran. If it escalates into a religious war, it is highly likely to incite anti-Korean sentiment in the Arab world.

At one time, thanks to the corrupt Pahlavi dynasty, Iran was an economic ally that popular singers sang while even creating a “Memorable Teheran Road.” Also, he's not dead yet. Iran, a resource-rich country that ranks fourth in world crude oil production and second in natural gas reserves, will become the best economic partner if the NPT (Non-Proliferation Treaty) issue is resolved.

It also has to pay off 7 billion dollars in oil payments, and the Strait of Hormuz in the Gulf is controlled by the Iranian Navy. Most of the unmanned bombers used in the Russo-Ukrainian War were made in Iran. Russia also reached out to Iran. It is a mistake to confront Iran in terms of securing an energy safe transportation route. In other words, confrontation with Iran means that the military alliance with Russia must also be fought.

Words are like water, which cannot be taken back. However, an apology and prevention of recurrence are enough. I can't erase it with an eraser like a child. The leader of a country can say anything, but be cautious and if you implied the wrong signal, you need to cancel and explain immediately. Whether you supported or opposed the president, it doesn't matter. If it was based on false beliefs and arrogance, it would be a dangerous thing that would escalate to the expulsion of the ambassador. People are groaning with criticism at the attitude of President Yoon Seok-yeol, who turns things that deserve an apology into diplomatic warfare. samsohun@naver.com

*Writer/Writer Rae-gwon L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