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영·허영지 화보, ‘카라 막내즈’ 치명적 케미..신비+매혹 콘셉트 완벽 소화

25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화보 통해 대체불가 매력 발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13:12]

▲ ‘카라 막내즈’ 강지영·허영지 화보 <사진출처=코스모폴리탄>  © 브레이크뉴스



▲ ‘카라 막내즈’ 강지영·허영지 화보 <사진출처=코스모폴리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5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카라 막내즈' 강지영과 허영지의 치명적인 케미가 돋보이는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걸그룹 카라 멤버 강지영과 허영지는 신비로우면서도 매혹적인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화려한 비주얼과 극강의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촬영 내내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고, 덕분에 화보 촬영 현장 내내 훈훈한 분위기가 감돌았다는 후문.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해 카라는 데뷔 15주년 기념 앨범 <MOVE AGAIN>을 발매하며, 약 7년 만의 완전체 컴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허영지는 "이번 활동은 그 자체로 의미가 깊지만, 지영이와 니콜 언니를 알게 된 게 가장 큰 축복인 것 같아요"라고 말하며 멤버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강지영 역시 "개인적으로는 10년 만에 서는 무대였어요. 이게 가능할까? 하는 불안감이 있었지만, 멤버들이 있어서 가능했어요"라며 컴백 활동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 ‘카라 막내즈’ 강지영·허영지 화보 <사진출처=코스모폴리탄>  © 브레이크뉴스



또한 이번 활동으로 처음 합을 맞추게 됐지만, 이제 누구보다 소중한 친구가 된 서로에 대해 이야기했다. 

 

허영지는 "언니들한테 말하기 어려웠던 점을 그동안 혼자 속에 담아왔지만, 동갑내기 친구인 지영이에게 물어보게 되었고, 통하는 점이 많았어요. 덕분에 너무나 의지하는 친구가 됐어요"라고, 강지영은 "스케줄 끝나고 집에서 서로 뭐 하는지 사진 찍어서 보내주곤 하는데, 영지가 '나 지금 TV 이거 보고 있어' 하면서 사진을 보내요. 근데 저도 그때 같은 걸 보고 있었던 거예요. 이런 순간이 한두 번이 아니었어요"라며 '지영지'만의 남다른 합을 뽐냈다.

 

'지영지'의 유닛을 기다리는 팬들에 대해 묻는 질문에 강지영은 "영지랑은 멋있는 거 하면 좋을 것 같아요"라며 기대감을 가득 불러일으켰다. 허영지는 "저는 모든 상상을 다 해봤어요. 이미 저희의 노래는 다 나왔고, 활동하는 순간을 그려봤죠. '활동하면서 지영이랑 뭘 먹고 다닐까?' 하는 단계까지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서로의 존재에 대해 강지영과 허영지는 "영지는 제 주변 친구 중에서 제일 짧은 시간에 사이가 깊어진 친구예요. 그만큼 소중한 사람이에요. 비밀 하나도 없이 모든 걸 다 털어놓을 수 있는 사이가 됐죠", "저희는 지금 만나서 더 애틋할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어요. 결국 저희는 어떻게든 만났을 테지만요"라고 말하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카라 강지영·허영지의 더 많은 화보 사진과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ang Ji-young and Heo Young-ji's pictorial, 'Kara's youngest' fatal chemistry.. Mystery + fascination concept perfectly digested

 

On the 25th, through the magazine ‘Cosmopolitan’ pictorial, irreplaceable charm is released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On the 25th, the magazine <Cosmopolitan> released a pictorial in which Kang Ji-young and Heo Young-ji's lethal chemistry stand out through a press release.

 

In the published pictorial, girl group Kara members Kang Ji-young and Heo Young-ji perfectly digested the mysterious yet captivating concept, boasting gorgeous visuals and extreme chemistry. It is said that they showed care for each other throughout the filming, and thanks to this, a warm atmosphere was present throughout the photo shoot.

 

After the photo shoot, an interview was held. Last year, Kara released the album <MOVE AGAIN> commemorating the 15th anniversary of their debut, and has been actively promoting with a full comeback for the first time in about 7 years.

 

Heo Young-ji expressed her affection for her members, saying, "This activity is meaningful in itself, but I think getting to know Ji-young and Nicole unnie is the greatest blessing." Kang Ji-young also expressed her feelings about her comeback activities, saying, "Personally, it was a stage for the first time in 10 years. I was anxious about whether this would be possible, but it was possible because of the members."

 

She also talked about how they got together for the first time through this activity, but now they have become more precious friends than anyone else.

 

Heo Young-ji said, "I've been putting things into my heart that were difficult to tell my older sisters, but I asked Ji-young, a friend of the same age, and we had a lot in common. Thanks to that, we became a friend I depend on so much." We take pictures of what each other is doing and send them to each other, but Youngji sends them saying, 'I'm watching this on TV.' showed off

 

When asked about the fans waiting for 'Ji Young-ji''s unit, Kang Ji-young said, "I think it would be nice if Young-ji and Rang do something cool," raising her anticipation. Heo Young-ji said, "I've tried all my imaginations. All of our songs have already been released, and I've drawn the moment when we're active. 'What will Ji-young and I eat while promoting?' Even to the stage of doing it," she said with a laugh.

 

Lastly, Kang Ji-young and Heo Young-ji said about each other's existence, "Young-ji is the friend I got to know in the shortest time among my friends. She's such a precious person. We've become friends where we can tell everything without any secrets." I think we could have been more affectionate because we met now. In the end, we will meet somehow," he said, revealing his deep affection.

 

More pictorial photos and interviews of KARA Kang Ji-young and Heo Young-ji can be found in the February issue of <Cosmopolitan> and on the <Cosmopolitan>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