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난방비 폭등에 정부 대책 요구 "국민 삶 지원 관심 가지라"

이재명 대표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신속 지원해달라" 당부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11:16]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01.25.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가스비 인상으로 난방비 폭등이 현실화되자,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국제유가 상승과 강추위로 국민들이 난방비 폭탄을 맞고 있다. 정부에서 전기·가스 요금을 대폭 올리는 바람에 취약계층의 고통이 매우 심각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저희 집에서도 난방비가 갑자기 너무 많이 올라서 깜짝 놀랐다"며 "'잘못 계산된 것인가'라고 생각할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려워지고, 특히 최근 난방비로 고통 받는 분들이 많아지는 상황에서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서민, 국민 삶 문제에 관심 갖길 바란다"며 "정부의 소액 에너지바우처 예산이 있지만 이번에 대폭 늘려서 취약계층의 난방비 지원을 신속하게 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하고 여당에 협의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년 기자회견에서 제안한 30조원 규모의 추경 가운데 5조원 규모의 핀셋 물가지원금에 에너지 문제도 포함돼 있음을 언급하며 "정부여당이 크게 관심이 없어 보인다.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서민, 국민 삶 문제에 관심 갖길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이재명 대표는 또한 횡재세 도입에 대한 검토도 제안했다. 횡재세는 영국에서 처음으로 나온 개념으로, 기업의 노력 여하에 상관없이 일정 기준 이상의 초과이익분이 발생한 부분에 추가로 징수하는 소득세다.

 

그는 "회사 내 영업익이 늘어 관련 직원에 많은 보수를 지급하는 건 권장할 바이긴 한데, 그 이전에 과도한 부분은 현행 제도를 활용해 일부 분담할 필요가 있다"면서 "국민이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입는 고통을 조금이나마 상쇄하면 좋을 것이다. 차제에 횡재세도 제도적으로 도입하는 걸 검토할 필요가 있겠다"고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calls for government measures against soaring heating costs "Be interested in supporting people's lives"

CEO Lee Jae-myung asked, "Please provide quick support for heating expenses for the vulnerable."

- Reporter Jung Myung Hoon.

 

On the 25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urged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measures as the soaring heating costs became a reality due to the increase in gas costs.

 

Lee Jae-myung,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t a Supreme Council meeting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Recently, people have been hit by a bomb of heating costs due to rising international oil prices and the strong cold." "I think the pain of the vulnerable is very serious because the government has sharply raised electricity and gas charges," he said.

 

CEO Lee said, "I was surprised that heating costs suddenly rose so much in my house," adding, "I even thought it was miscalculated."

 

"I hope the government will be more actively interested in the issue of ordinary people and people's lives, especially in the situation where more people are suffering from heating bills," he said. "We ask the government to quickly support heating costs for vulnerable people this time."

 

He then mentioned that the 5 trillion won worth of tweezers price support fund among the 30 trillion won supplementary budget proposed at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also includes energy issues, saying,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do not seem to be very interested. I hope the government will be more actively interested in the issues of ordinary people and people's lives," he repeatedly requested.

 

Lee Jae-myung also proposed a review of the introduction of a windfall tax. Windfall tax is the first concept in the UK, and it is an additional income tax collected on areas where excess profits above a certain standard have occurred regardless of corporate efforts.

 

"It is recommended to pay a lot of remuneration to related employees due to increased operating profit in the company, but before that, it is necessary to share some of the excess by using the current system," he said. "It would be nice to offset the pain of rising energy prices a little." He said, "It is necessary to consider institutionalizing the windfall tax under the syste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