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철호 월요신문 발행인이시여...“질병이 없는 저 세상에서 끝이 없는 행복을 누리시길...”

[부고]윤철호 월요신문 발행인 별세, 그 분을 떠나보내며...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3/01/25 [11:13]

▲1월25일 영면한 윤철호 월요신문 발행인.  On January 25th, Yoon Chul-ho, who passed away, was the publisher of the Monday Newspaper.   ©브레이크뉴스

회자정리(會者定離)다. 인간은 누구나 만나면 헤어지게 돼 있다. 윤철호 월요신문 대표-발행인께서 1월25일 아침 별세했다고 한다.

 

필자는 윤철호 대표님을 1990년 토요신문 재직 시절에 만났다. 그후 일요서울(주간)-주간현대(주간)에서 함께 일했다. 그분은 업계에 소문난 광고 귀재-광고맨이었다. 

 

필자 회사(주간현대)의 광고국장-광고담당 부사장도 지내셨다.

 

지난 2001년 월요신문(주간)의 대표-발행인이 되어 오늘에 이른다.

 

윤철호 월요신문 발행인은 일간신문에 딸린 주간지가 아닌, 독립 주간신문 시대를 여는데 크게 기여를 했다. 한국의 주간신문 시장은 박정희 정권 초기부터 왜곡됐다. 5.16 군사쿠데타 직후  600여개 사가 넘는 주간신문-주간잡지들이 문을 닫게 했다. 노태우 정권에서야 주간신문 발행에 자유가 부여됐다. 비로소 '독립 주간신문' 시대가 열린 것.

 

윤철호 월요신문 발행인은 광고맨으로서 독립 주간신문을 안착시키는데 큰 기여를 했다. 그리고 본인 스스로가 주간신문 발행인이 됐다. 주간신문 판매 전성기를 불러오는데 큰 역할을 한 것이다.

 

잘 아는 일이지만, 그분은 30여년 가까이 신장투석을 해왔다. 이 과정에서도 주간신문 광고맨-주간신문 경영자로서의 일을 잘 해냈다. 그런 면에서, 필자는 그분을 '인간 승리자'로 기억한다. 긴 투병, 그런 가운데에도 늘 웃음을 잃지 않고, 꿋꿋하게 삶에 도전해왔다. 긴 기간 신장 투석 투병을 간병해준 가족들도 인간 승리감이다.

 

영면하신 윤철호 월요신문 발행인은 주간신문 업계의 뛰어난 광고맨-발행인으로 살다가 저 세상으로 떠나셨다. 발전했던 한국 주간신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분이다.

 

비노니, 질병이 없는 저 세상에서 끝이 없는 행복을 누리시길 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Chul-ho, publisher of the Monday Newspaper..."May you enjoy endless happiness in a world without disease..."

[Obituary] Yoon Cheol-ho, publisher of the Monday Newspaper, passes away, leaving him...

-Moon Il-suk Publisher

 

It is the arrangement of the meeting. Humans are bound to part when they meet. Yoon Cheol-ho, CEO and publisher of Monday Newspaper, passed away on the morning of January 25th.

I met CEO Yoon Cheol-ho in 1990 while working for the Saturday Newspaper. After that, he worked together at Sunday Seoul (Daytime) - Weekly Hyundai (Daytime). He was a famous advertising genius-adman in the industry.

 

He also served as the advertising director-vice president of advertising at my company (Hyundai Weekly). In 2001 he became the CEO-publisher of the Monday Newspaper (Weekly) and continues to this day.

 

Yoon Cheol-ho, publisher of the Monday Newspaper, contributed greatly to opening the era of independent weekly newspapers, not weekly newspapers attached to daily newspapers. Korea's weekly newspaper market has been distorted since the beginning of the Park Chung-hee regime. Immediately after the 5.16 military coup, more than 600 weekly newspapers and magazines were closed. It was only under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that the freedom to publish weekly newspapers was granted. The era of independent weekly newspapers finally opened.

 

Yoon Chul-ho, publisher of the Monday Newspaper, contributed greatly to establishing an independent weekly newspaper as an advertising man. And he himself became the publisher of a weekly newspaper. He was instrumental in ushering in the heyday of weekly newspaper sales.

 

As he knows, he has been on kidney dialysis for close to 30 years. Even in this process, he did a good job as a weekly newspaper advertisement man-weekly newspaper manager. In that respect, I remember him as a 'human victor'. Despite his long struggle with the disease, he never lost his smile and steadfastly took on the challenge of life. The family members who took care of the long-term renal dialysis patients also feel a sense of human victory.

 

The eternally deceased Monday Newspaper publisher Yoon Chul-ho passed away after living as an excellent advertising man-publisher in the weekly newspaper industry. He is a person who decorated a page in the history of the developed Korean weekly newspaper.

 

Binoni, I hope you enjoy endless happiness in a world without disease.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