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코로나19 팬데믹에도 2021년 사회공헌 지출 증가

사회공헌 지출금액 총 2조9251억원..기업 1개사 당 평균 지출액 133억원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10:02]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500대 기업의 2021년 한 해 전체 사회공헌 지출금액은 총 2조9251억4467만 원으로 조사됐다. 기업 1개사 당 평균 지출액은 133억5682만원이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21년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 응답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기업 등 232개사(지출금액 공개 219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25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사회공헌 지출액이 전년 대비 증가한 기업은 50.5%로, 25% 이상 증가한 기업도 전체 분석기업의 26.5%로 나타났다. 증가 이유로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지원 요구 증가’(22.1%) 및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대한 투자 증가 및 신규 론칭’(20.5%), ‘경영성과 호전에 따른 사회공헌예산 증가’(17.2%) 순이었다. 

 

반면,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이 줄어든 기업은 45.5%였다. 지출이 감소한 원인으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대면 사회공헌 프로그램 추진 어려움’(46.5%), ‘긴급 구호, 국가적 행사 등 당해연도 이슈 부재로 비용 감소’(16.3%) 등으로 응답했다.

 

분야별로는 ‘취약계층 지원’(55.9%), ‘교육․학교․학술’(13.1%), ‘문화예술 및 체육’(11.4%) 등 로 조사됐다. 특히, 취약계층 지원은 전년 대비 1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적 지원 요구가 증가하면서 기업들이 우선적으로 이들에 대한 대면‧비대면 프로그램을 재개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전경련은 보고서에서 최근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 특징을 [RE:10]으로 제시했다. 이는 △REform(비대면 전환) △REcyle(자원 순환) △REspect(보훈‧경로 예우) △REgion(지역사회 지원) △RElief(소외‧취약계층 지원) △REmedy(치료‧재활) △REcover(재해‧재난 복구) △RElation(이해관계자) △REward(후원‧보상) △REcreation(문화‧체험) 관련 사회공헌 활동을 의미한다.    

 

이 중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기업 사회공헌 프로그램이 기존 오프라인·대면형 활동에서 온라인․비대면형 활동으로 전환(REform)되었다는 것이다. 

 

일례로, 기존 오프라인 교육을 온라인 1:1 화상수업으로, 걷기행사를 유튜브‧SNS 캠페인으로 전환하거나, 온라인 연구소 견학 동영상 제작,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캠페인 등 사회적 거리두기 여건 아래 새로운 형태의 사회공헌 활동이 본격적으로 확대됐다.

 

ESG경영의 확산으로 사회공헌 프로그램에도 플라스틱 재활용품과 폐기물을 이용해 새제품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등 자원순환(REcycle)과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와 존경(REspect)을 담은 활동들이 눈에 띄었다.   

사회환경 변화에 맞춰 신규 프로그램 발굴이 활발한 가운데, 지역사회(REgion)에 대한 사업도 꾸준히 전개됐다. 특히, 지역사회 청년들의 직업 교육과 창업 지원 등 취업난 해소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의 신설이 두드러졌다. 또한, 2021년 기업 신규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청년’ 대상 사업 비중은 2020년 3.5%에서 2021년 7.2%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로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 해결 및 지역 발전 기여’(33.2%)를 꼽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26.5%), ‘회사(CEO)의 미션 및 철학’(25.1%) 순으로 응답했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ESG경영과 관련해 중점을 두고 있는 분야로는  ‘탄소배출량 감소 등 기후변화 대응’이 24.3%로 가장 많았고, 고객 및 근로자 안전 강화(17.7%), 생산활동 내 친환경 가치 실현(16.9%)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글로벌 화두인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기업들의 동참 요구가 커지고, 최근 산업안전에 대한 관심과 사회적 요구 증가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경련 이상윤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2021년은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와 경기침체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위축된 사회공헌 활동을 다양한 방식으로 재개하며 우리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노력했던 한 해였다”며 “비대면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지치고 힘든 취약계층과 청년세대 등을 지원한 기업의 노력을 격려하고 장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op 500 Companies to Increase Social Contribution Spending in 2021 Despite COVID-19 Pandemic

 

A total of 2,925.1 billion won in social contribution expenditures..Average expenditure of 13.3 billion won per company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total amount of social contribution spending by the top 500 companies in 2021 was 2,925.14467 trillion won. The average expenditure per company was 13,356.82 million won.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FKI) published a ‘Report on Social Value of Major Companies’ based on the results of a survey of 232 companies (219 companies that disclosed the amount of expenditure), including companies that responded to the survey and companies that published sustainability reports, among the top 500 companies in sales in 2021. day announced.

 

According to the report, 50.5% of companies increased their social contribution spending in 2021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26.5% of all analyzed companies also increased by more than 25%. The reasons for the increase were 'increased demand for social support due to the corona pandemic' (22.1%), 'increased investment in representative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and new launches' (20.5%), and 'increased social contribution budget due to improved business performance' (17.2 %) followed.

 

On the other hand, 45.5% of companies reduced their corporate social contribution spending. Reasons for the decrease in spending include “difficulty in promoting face-to-face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due to social distancing” (46.5%) and “cost reduction due to the absence of issues in the year such as emergency relief and national events” (16.3%).

 

By field, ‘support for the vulnerable’ (55.9%), ‘education/school/academics’ (13.1%), and ‘culture, arts and sports’ (11.4%) were surveyed. In particular, support for the vulnerable increased by more than 100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t is analyzed that this is due to the fact that companies resumed face-to-face and non-face-to-face programs for the vulnerable as the demand for social support for the vulnerable increased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In addition, the FKI presented the characteristics of recent corporate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s [RE:10] in the report. These include △REform (non-face-to-face conversion) △REcyle (resource circulation) △REspect (veterans and veterans) △REgion (community support) △RElief (support for the marginalized/vulnerable) △REmedy (treatment/rehabilitation) △REcover (disaster and rehabilitation) disaster recovery) △RElation (stakeholders) △REward (sponsorship/compensation) △REcreation (culture/experience) related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mong these, the most notable feature is that as the COVID-19 has been prolonged, corporate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have shifted (REform) from existing offline and face-to-face activities to online and non-face-to-face activities.

 

For example, new forms of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under social distancing conditions, such as converting existing offline education into online 1:1 video classes, converting walking events into YouTube/SNS campaigns, producing online research lab tour videos, and campaigns using mobile applications. This has widened significantly.

 

With the spread of ESG management,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include resource recycling (REcycle), such as an upcycling project that makes new products using recycled plastics and waste, and activities that show respect and respect (REspect) for people of national merit, such as a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for descendants of independence fighters. they stood out

Amid active discovery of new programs in line with changes in the social environment, projects for the local community (REgion) were also steadily developed. In particular, the establishment of new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to help resolve the unemployment crisis, such as vocational training and support for entrepreneurship among young people in the local community, stood out. In addition, among new corporate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in 2021, the proportion of projects targeting “youth” more than doubled from 3.5% in 2020 to 7.2% in 2021.

 

Companies cited 'solving problems faced by local communities and contributing to local development' (33.2%) as the most important factor to consider when operating social contribution programs, and 'social atmosphere fo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26.5%). , followed by 'the mission and philosophy of the company (CEO)' (25.1%).

 

Regarding ESG management, which has recently been spreading,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such as reducing carbon emissions,' was the most common at 24.3%, followed by strengthening customer and worker safety (17.7%) and realizing eco-friendly values within production activities (16.9%). ) was found to be This is interpreted as partly reflecting the growing demand for companies to participate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a global topic, and the recent increase in interest in industrial safety and social demand.

 

Lee Sang-yoon, head of the Communication Headquarter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said, “2021 was a year in which companies tried to revitalize our society by resuming their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in various ways despite the prolonged corona pandemic and difficult conditions such as the economic recession.” “It is urgent to create a social atmosphere that encourages and encourages the efforts of companies that have supported the vulnerable and the young generation who are tired and struggling due to Corona 19,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non-face-to-face social contribution program,”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