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대변인 "설 민심, 물가 걱정하는데 여당은 당권경쟁 ‘윤심’ 뿐"

윤석열 정부-‘민생 무지, 수사 외길’...한파보다 더 무서워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3/01/24 [20:16]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은 24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설은 계속되는 고물가에 명절밥상은 조촐해졌고, 부쩍 오른 난방비 걱정 때문에 가족들이 모였지만 마음껏 보일러도 올리지도 못한 집이 부지기수였다”며, “설 민심은 물가 걱정․ 윤 대통령의 말 폭탄 걱정인데, 여당은 오직 ‘윤심’ 뿐이다”고 직격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민생이 아무리 어려워져도 정부와 여당은 오직 윤석열 대통령의 말실수를 덮으려는 마타도어와 당권을 잡아보겠다는 ‘윤심’ 경쟁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한파보다 더 무서운 것이 ‘민생 무지’, ‘수사 외길’ 윤석열 정부이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의겸 대변인은 “여기에 예고된 북극 한파와 눈 걱정이 더해 내일 출근길 걱정까지 서민들은 걱정, 걱정, 걱정뿐이다”며, “하지만, 정부․여당의 눈에는 민생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윤석열 정부는 서민들의 어려움에는 아랑곳없이 가스요금을 인상했고 그 여파로 도시가스와 열 요금은 최근 1년새 38.4%, 37.8% 급등했다”며, “난방비 걱정으로 서민들은 한파에도 보일러 온도를 높이지 못하고 두툼한 외투를 꺼내 들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젊은이들은 커피 한 잔도 사치로 여기며 고용한파를 버티고 있다”며, “계속되는 고용한파에 고립․은둔한 채 살아가는 청년이 61만 명에 달한다는 충격적인 조사결과도 발표됐다”고 날선 비판을 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민생이 아무리 어려워져도 정부와 여당은 오직 윤석열 대통령의 말실수를 덮으려는 마타도어와 당권을 잡아보겠다는 ‘윤심’ 경쟁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한파보다 더 무서운 것이 ‘민생 무지’, ‘수사 외길’ 윤석열 정부이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okesperson Kim Eui-gyeom "Worries about public sentiment, prices, President Yoon's words and bombs... The ruling party is only 'Yoon Shim' in the party power competition"

The Yoon Seok-yeol government-'ignorance of public welfare, the only way to investigate'... It's more scary than a cold wave

 

On the 24th, spokesman Kim Eui-gyeom of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a briefing in Seomyeon, “This Lunar New Year continues, the holiday meal has become modest, and there were many houses where families gathered but could not even turn on the boiler to their heart’s content due to concerns about the rapidly rising heating cost.” Worry about price. President Yoon's words are concerned about bombs, but the ruling party is only 'Yoon Shim'."

 

Spokesman Kim Eui-gyeom criticized, "The public are worried, worried, worried until tomorrow's commute to work, as the predicted Arctic cold wave and snow worries are added."

 

Spokesman Kim said, “Last yea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raised gas rates regardless of the difficulties of the common people, and in the aftermath, city gas and heat rates soared by 38.4% and 37.8% in the past year.” I couldn’t raise the temperature, so I took out a thick coat and listened.”

 

“Young people regard even a cup of coffee as a luxury and are enduring the cold wave of employment,” he said.

 

In addition, he said, “No matter how difficult the people’s livelihood becomes,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are only heating up the competition between Matador, who is trying to cover up President Yoon Seok-yeol’s mistakes, and’Yoon Shim’ to seize the party power.” It is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hat is the only way to investigat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의겸, 설민심, 물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