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다보스서 호평받은 최태원式 ‘사회성과인센티브’

사회적기업과 파트너십 및 ESG경영 가속화 성공모델 평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1/24 [10:53]

▲ 최태원 SK그룹 회장  © SK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독창적 아이디어로 제안하고 추진한 사회성과인센티브(Social Progress Credits) 프로그램이 올해 다보스포럼에서 호평을 받았다.

 

최 회장은 다보스포럼에 전세계 정·재계 리더들과 석학들이 모여 글로벌 문제 해법을 모색한다는 점을 감안, 10년 전인 2013년 다보스포럼에서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성과’에 비례해 ‘현금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제안한 바 있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다보스포럼을 주관하는 세계경제포럼(WEF) 사무국은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회적기업들과의 협력이 어떻게 대기업들에게 지속가능 혁신의 방안이 되고 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Agenda article)를 통해 대표적인 성과 사례로 SK의 사회성과인센티브와 세계 최대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 InBev)의 스타트업·소셜혁신기업 펀딩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사무국은 “글로벌 선진 기업들은 전통적 CSR(사회적책임)에서 탈피, 사회적기업과의 파트너십으로 소셜 임팩트 창출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목표 달성에 나서고 있다”며 “특히 SK는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하는 사회적가치에 비례해 금전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독창적이면서도 효과적인 파트너십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로써 SK는 정보기술(IT)에서 농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들이 지속가능 사회를 위한 더 큰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는데 도움을 줘 왔다”며 “사회적기업들이 창출한 사회적가치 측정 관련 노하우는 SK의 사회적가치 측정 방법론을 발전시키는 데에도 도움이 됐다. 이 같은 측정 결과 SK그룹의 2021년 사회적가치 창출 총량은 전년 대비 60%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무국이 최 회장의 아이디어로 출발한 사회성과인센티브가 결국 사회적기업 생태계 자생력을 키우는 동시에, 사회적가치(SV) 창출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올려왔다고 평가한 것이다.

 

사무국 평가처럼 SK그룹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326개의 사회적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운영한 결과, 이들 사회적기업이 △일자리 창출 △사회 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 총 3275억원의 사회성과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SK그룹은 인센티브로 총 527억원을 사회적기업들에 지급했다. 재원은 SK가 설립한 사회적기업 ‘행복나래’와 SK 멤버사들이 낸 기부금으로 마련됐다. 인센티브 지급으로 재정적 안정을 찾은 사회적기업들의 성장세가 두드려졌다.

 

일례로, 노인 요양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부케어와 농촌 취약계층 직원들과 제철 이유식을 만드는 에코맘산골이유식은 각각 20억원, 3억8000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받았다. 사회성과 연평균 성장률이 각각 30%, 40%를 넘나들고 있다.

 

이런 성과에 국제 경영학술계도 주목하고 있다. 하버드 경영대학원이 발간하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HBR)’는 2020년 1월 ‘SK그룹: 사회성과인센티브(SK Group: Social Progress Credits·SPC)’ 사례연구를 게재했다. 정선문 동국대 교수(회계학)와 신재용 서울대 교수(경영학)가 사회성과인센티브의 효과성을 다룬 논문도 세계 최고 권위의 ‘매니지먼트 사이언스(Management Science)’에 지난해 10월 게재됐다.

 

SK가 출자해 설립한 비영리연구재단인 사회적가치연구원(CSES) 관계자는 “사회적가치연구원은 경기도 화성시와 사회적기업 지원정책 협력사업을 추진중이고, 사회성과인센티브 국내외 확산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2023 Taewon Choi’s ‘Social Performance Incentive’ received favorable reviews at Davos

 

Evaluation of successful models for accelerating partnerships with social enterprises and ESG management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Social Progress Credits program, proposed and promoted by SK Group Chairman Chey Tae-won as an original idea, received favorable reviews at this year's Davos Forum.

 

Considering that political and business leaders and scholars from all over the world gathered at the Davos Forum to seek solutions to global problems, Chairman Chey held the 2013 Davos Forum, 10 years ago, to raise money in proportion to the 'social performance' created by social enterprises. It was the first to propose a social performance incentive program that provides 'incentives'.

 

According to SK Group on the 24th,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Secretariat, which hosts the Davos Forum, recently published an article titled 'How cooperation with social enterprises is becoming a sustainable innovation method for large corporations' on their Internet homepage ( Agenda article) introduced SK's Social Performance Incentive and the world's largest beer company Anheuser-Busch InBev's startup and social innovation company funding program as representative examples of performance.

 

The secretariat said, “Global advanced companies are breaking away from traditional CSR (social responsibility) and creating social impact and achieving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management goals through partnerships with social enterprises.” We have successfully operated an original and effective partnership program that provides financial incentives in proportion to the social value it creates.”

 

“With this, SK has been helping social enterprises in various fields, from information technology (IT) to agriculture, create a greater social impact for a sustainable society.” It also helped to develop the methodology for measuring social value. As a result of these measurements, the total amount of social value creation by SK Group in 2021 increased by 6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secretariat evaluated that the Social Performance Incentive, which started with Chairman Chey's idea, eventually fostered the self-sufficiency of the social enterprise ecosystem, and at the same time, created social value (SV) and produced remarkable results in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management. .

 

As evaluated by the Secretariat, SK Group operated social performance incentives with 326 social enterprises participating from 2015 to last year. It was found that a total of 327.5 billion won was created.

 

Accordingly, SK Group paid a total of 52.7 billion won to social enterprises as incentives. It was financed by donations from ‘Happy Narae’, a social enterprise established by SK, and SK member companies. The growth of social enterprises that have found financial stability through incentive payments has been remarkable.

 

For example, Dongbu Care, which provides elderly care and care services, and Ecomam Mountain Baby Food, which makes seasonal baby food for employees of vulnerable groups in rural areas, received incentives of 2 billion won and 380 million won, respectively. The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social performance is over 30% and 40%, respectively.

 

The international management academic community is also paying attention to these achievements. ‘Harvard Business Review (HBR)’ published by Harvard Business School published a case study of ‘SK Group: Social Progress Credits (SPC)’ in January 2020. A thesis on the effectiveness of social performance incentives by Dongguk University professor Jung Seon-moon (accounting)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Shin Jae-yong (business administration) was also published in the world’s most prestigious ‘Management Science’ in October last year.

 

An official from the Social Value Research Institute (CSES), a non-profit research foundation funded and established by SK, said, “The Social Value Research Institute is promoting a cooperative project with Hwaseong-si, Gyeonggi-do, on social enterprise support policies, and is also working to spread social performance incentives domestically and abroa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