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 다가온다”..서울시 24시간 비상체계 가동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3/01/23 [14:55]

▲ 서울 지역 기상특보 발표 구역 및 발효 현황  © 서울시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기상청에서 23일 21시 서울전역에 한파경보를 발효한다고 예보함에 따라 서울시가 종합지원상황실을 운영, 24시간 대응체계에 들어간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은 한파 피해가 없도록 상황총괄반, 생활지원반, 시설복구반, 구조‧구급반, 재난홍보반 등 총 8개반으로 구성, 상황 모니터링 및 대응활동관리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25개 자치구에서도 상황실 운영과 방한‧응급구호물품을 비축하는 등 한파 피해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서울시는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하도록 시민들에게 시민행동요령을 전파했고, 급격한 기온하강으로 난방기기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하도록 안내했다.

 

또한, 설 연휴 기간 한파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에게 전화로 안부를 묻고 전화를 받지 않을 경우, 직접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는 등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어르신에게 도시락‧밑반찬 배달 서비스를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서울역, 영등포역, 시청 일대에서 거리 노숙인에게 상담 및 응급구호 활동을 지원하고 24시간 보호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모바일 ‘서울안전누리’ 및 ‘서울안전앱’을 통해 한파를 비롯하여 각종 재난 시 시민행동요령과 실시간 재난속보를 제공하고 있다.

 

최진석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한파 상황실을 즉시 가동해 시민피해가 없도록 꼼꼼히 챙길 것”이라며 “설 연휴 마지막날에 강추위가 예상된 만큼시민여러분들도 귀경길 안전사고에 유의해주시고 어려운 이웃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strongest cold wave is approaching”.. 24-hour emergency system in Seoul

 

Break News Reporter noborim= As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forecasts that a cold wave warning will take effect across Seoul at 21:00 on the 23r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perates a comprehensive support situation room and enters into a 24-hour response system.

 

A cold wave warning is issued when the minimum temperature in the morning is below minus 12 degrees Celsius for more than two days, or when it is expected to drop by more than 10 degrees from the previous day.

 

The Cold Wave Comprehensive Support Situation Room consists of a total of 8 teams, including the Situation Management Team, Life Support Team, Facility Recovery Team, Rescue/Emergency Team, and Disaster Promotion Team, to prevent damage from the cold wave, and performs functions such as situation monitoring and response activity management.

 

25 autonomous districts are also thoroughly preparing for damage caused by cold waves by operating control rooms and stockpiling emergency relief supplies.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isseminated citizen action tips to citizens to pay attention to health management through social networks (SNS), and guided them to pay attention to safety accident prevention as the use of heating equipment is expected to increase due to a sharp drop in temperature.

 

In addition,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we ask the elderly in need of care over the phone so that they do not suffer damage from the cold wave, and if they do not answer the phone, we visit them to check their safety. We additionally provide lunch box and side dish delivery services to low-income seniors with mobility difficulties. there is.

 

In Seoul Station, Yeongdeungpo Station, and City Hall, counseling and emergency relief activities are provided to the homeless on the street, and protection facilities are operated 24 hours a day.

 

Through the mobile ‘Seoul Safety Nuri’ and ‘Seoul Safety App’, citizens are provided with action tips and real-time disaster breaking news in case of various disasters, including cold waves.

 

Choi Jin-seok, head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fety Office, said, “We will immediately operate the cold wave situation room and take care of it carefully so that there is no damage to citizens.” Please,”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