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아역 김지영, 채무 불이행 논란에 “법적 대응 준비 중”[공식]

23일 자신의 SNS 통해 전 남친 폭로 관련해 입장 밝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3 [13:04]

▲ 아역배우 출신 김지영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아역배우 출신 김지영(18)이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김지영이 해당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김지영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이번 일로 실망감과 혼란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 전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지영은 “어제 기사화된 내용과 이와관련한 문제는 현재 부모님과 법적으로 자문받으며 대응하는 준비 과정에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설연휴에 이런 나쁜 소식 전해드려 죄송스럽고 또 죄송스럽다. 다른 진행 사항에 대해선 추후에 다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자신을 김지영의 전 남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인스타그램에 김지영 계정을 태그한 뒤 “폭로 안 하려고 했다가 6개월 고민하고 올린다”며 폭로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김지영과) 동거했었고 (김지영이) 가정 폭력을 당해서 집에 빚이 몇 억 원 있는데도 불구하고 저희 어머니, 아버지가 빚내서 김지영 자취방을 잡아줬다. 월세도 물론 저희 부모님이 냈다”며 “어느 날 잠적하고 집을 나가서 다른 사람과 사귀고 있으니 연락하지 말라더라. 돈 문제 관련된 거면 자기가 주겠다고 당당히 이야기했는데 연락 한 통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저희 아버지는 아직도 이 사건 때문에 4시간 주무시고 대리운전 뛰고 있다. 어머니도 마찬가지다. 생각 없이 사는 사람들 TV 나오는 꼴 보기 싫다. 돈 갚으면 바로 내리겠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Mnet ‘고등래퍼4’에 출연했던 이상재도 김지영 SNS 게시물에 “내 돈으로 바다 갔냐”, “돈 갚아”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한 누리꾼이 질문하자 “김지영이 150만 원을 빌려갔다. 거짓말을 한 뒤 연락도 안 되더라. 집 주소 역시 모르는 상황이다. 전화번호도 바꿨다”고 전했다.

 

한편, 김지영은 2012년 SBS 드라마 ‘내 인생의 단비’로 데뷔한 후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김지영은 2014년 MBC 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장비단 역으로 출연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me! Jangbori's child actress Kim Ji-young, "preparing legal response" to controversy over debt default [Official]

 

On the 23rd, she revealed her position on her ex-boyfriend through her SNS.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While Kim Ji-young (18), a former child actress, was embroiled in a debt default controversy, Kim Ji-young directly expressed her position regarding the controversy.

 

On the 23rd, Kim Ji-young opened her speech through her own Instagram, saying,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apologies to everyone who must have felt her disappointment and confusion over this incident.”

 

Next, she said, Kim Ji-young said, “The contents of the article yesterday and related issues are currently in the process of preparing to respond by consulting with her parents legally.”

 

She added, “I am sorry and again sorry to give you such bad new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We will tell you about other progress later. She's sorry,” she added.

 

Earlier, on the 22nd, Mr. A, who claimed to be Kim Ji-young’s ex-boyfriend, tagged her Kim Ji-young account on her Instagram, and then she said, “I didn’t want to expose it, but she thought about it for six months and posted it.” posted an article.

 

Mr. A said, “I lived with (Kim Ji-young) and (Kim Ji-young) suffered domestic violence, so even though her house owed several hundred million won, my mother and her father borrowed money and gave Kim Ji-young a room. Of course, her parents paid for her rent,” she said. She confidently said that if it was money related, she would give it to her, but she never contacted me,” she claimed.

 

She also said, “My father is still sleeping for 4 hours and running as a substitute driver because of this incident. So is her mother. I don't like seeing people who live thoughtlessly on TV. I will get off as soon as I pay the money back,” she revealed.

 

In addition, Lee Sang-jae, who appeared in Mnet's 'High School Rapper 4', also left comments such as "Did you go to the sea with my money?" and "Pay back the money" on Kim Ji-young's SNS post. When a netizen asked, “Kim Ji-young borrowed 1.5 million won. After she lied, I couldn't even contact her. The home address is also unknown. She also changed her phone number.”

 

On the other hand, Kim Ji-young made her debut in the 2012 SBS drama ‘Sweet Rain in My Life’, after which she made her face known by appearing in various dramas and movies. In particular, Kim Ji-young appeared in her 2014 MBC drama ‘Come! In 'Jang Bori', she played the role of Jang Gi-dan, and she was greatly love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