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가계부채 연착륙 지원 프로그램 한시적 진행

연체이자율 1%p 감면 및 취약차주 대상 중도상환수수료 전액 면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1/23 [09:4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KB국민은행이 최근 고금리로 인한 취약차주의 금융부담 완화 및 가계부실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가계부채 연착륙 지원 프로그램’을 한시적으로 시행한다.

 

가계부채 연착륙 지원 프로그램은 지난 18일 단행한 ‘주택담보대출 및 전세자금대출 금리 인하’에 이어 가계대출 차주의 금융비용 경감을 위한 후속 대책이다. 

 

앞서 시행한 ‘대출 금리 인하’가 일반 차주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이번 프로그램은 연체 및 저신용 차주 등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먼저, KB국민은행은 부실 우려 차주에 대한 선제적 지원 방안으로 대출 연체 시 적용되는 연체이자율을 1%p 감면한다. 지원 대상은 KB국민은행 가계대출 이용 고객이다. 연체이자율이 낮아짐에 따라 연체 차주의 이자부담 완화 및 대출 정상화 가능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은행은 내달 중 시행을 목표로 관련 전산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시스템 구축 완료 즉시 이를 시행할 방침이다.

 

또한, KB국민은행은 내달 10일부터 가계대출의 중도상환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이는 취약차주의 조기 대출 상환을 유도해 국내 가계부채 리스크 안정화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대상 고객은 외부 신용평가사(CB) 5등급 이하 차주로 대출 경과 기간과 관계없이 일부 상환을 포함한 대출 상환 시 자동으로 면제가 이뤄진다. 면제 횟수에도 별도 제한이 없다.

 

앞서 KB국민은행은 지난해에도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위해 다양한 방안들을 선보인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저소득 근로자 및 영세 사업자 등을 위한 서민금융지원 대출 상품의 신규 금리를 연 1.0%p 인하했다. 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근로장려수급자 등의 주택 관련 대출에 적용되는 우대금리도 기존 0.1%p에서 0.3%p까지 확대해 현재까지 지속 운영하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가 3.50%에 이르는 등 고금리 시기 취약차주의 금융부담 완화를 통해 가계부채 연착륙을 지원하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취약차주 등 금융취약계층을 비롯한 금융소비자와 상생할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안정망 역할을 수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B Kookmin Bank, temporary implementation of the household debt soft landing support program

 

1%p reduction in overdue interest rate and full exemption of early redemption fees for vulnerable borrower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KB Kookmin Bank is temporarily implementing the ‘Household Debt Soft Landing Support Program’ to preemptively respond to the expansion of household insolvency and to ease the financial burden of vulnerable borrowers due to the recent high interest rate.

 

The household debt soft landing support program is a follow-up measure to reduce the financial cost of household loan borrowers following the’lowering interest rates on housing mortgage loans and cheonsei loans’ implemented on the 18th.

 

If the previous ‘Loan Interest Rate Reduction’ was to support general borrowers, this program is designed to provide customized support for vulnerable borrowers, such as overdue borrowers and borrowers with low credit.

 

First, as a preemptive support measure for borrowers concerned about insolvency, KB Kookmin Bank will reduce the overdue interest rate applied when loans are overdue by 1%p. The target of support is customers using KB Kookmin Bank household loans. As the overdue interest rate is lowered, the possibility of easing the interest burden of overdue borrowers and normalizing loans is expected to increase.

 

KB Kookmin Bank is building a related computer system with the goal of implementing it within the next month, and plans to implement it as soon as the system is completed.

 

In addition, KB Kookmin Bank will fully exempt prepayment fees for household loans from the 10th of next month. This is to contribute to the stabilization of domestic household debt risk by encouraging vulnerable borrowers to repay their loans early.

 

The target customers are borrowers rated 5 or lower by an external credit rating agency (CB) and are automatically exempted from loan repayment, including partial repayment, regardless of the elapsed period of the loan. There is no specific limit on the number of exemptions.

 

Previously, KB Kookmin Bank introduced various measures last year to support the financially vulnerable. In July, the new interest rate for microfinance support loan products for low-income workers and small businesses was lowered by 1.0%p per year. The preferential interest rate applied to housing-related loans for the disabled, basic living security recipients, and labor incentive recipients has been expanded from 0.1%p to 0.3%p, and has been in operation until now.

 

An official from KB Kookmin Bank said, “This program was planned to support the soft landing of household debt by easing the financial burden of vulnerable borrowers during the high interest rate period, such as the base interest rate reaching 3.50%.” We will do our best to play the role of a safety net for our society so that we can coex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