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에노모토 히데타케가 지은 “비로소, 진정한 나를 살다” 한국어판 출간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7:19]

▲ 이선화  박사가 번역한 책. ©브레이크뉴스

일본의 에노모토 히데타케가 지은 “비로소, 진정한 나를 살다”의 한국어판(변역=이선화)이 출간됐다.

 

일본 코칭계의 대가로 불리는 에노모토 히데타케는 이 책에서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그 누구도 아닌 가장 나다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다”고 이야기한다. <비로소, 진정한 나를 살다>는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도 기어코 꿈틀대는 “나다운 삶을 향한 열망”에 대한 명쾌하고 겸손한 안내서. 에노모토 히데타케는, 이유도 모른 채 똑같은 방향으로 달려가기를 강요받는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8가지 심플한 법칙을 통해 ‘진정한 나를 산다는 것’의 구체적인 지침들을 전달해준다.

 

“여기서 저는 ‘진정한 나를 살기 위해 중요한 것’은 Doing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우리는 인생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가장 먼저 Doing을 바꾸려고 합니다. 그러나 그보다 앞서 해야 할 것은 Seeing을 바꾸는 것입니다. 왜냐면 Seeing이 바뀌면 Doing은 저절로 바뀌기 때문입니다. 컴퓨터에 빗대어 보면 Doing은 어플리케이션, Seeing은 OS(Operating System)에 해당합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OS를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고 어플리케이션 조작만으로 인생의 문제를 극복하려고 한다면 분명 한계에 부딪히고 말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에서 소개하는 ‘여덟 개의 Key Message’는 모두 ‘삶의 방식을 정하는 OS’에 관한 것들입니다. 게다가 우리가 지금까지 일반적으로 생각해오던 것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OS입니다.”

 

에노모토 히데타케, <비로소, 진정한 나를 살다> 한국어판 서문은 “비로소, 진정한 나를 살다>는 바로 지금, ‘진정한 나’를 갈구하는 독자들에게 ‘비로소, 진정한 나를 살 수 있는 길’을 제시하는 친절한 안내자가 되어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아래는 책 속의 주요 내용이다.

 

책 속의 주요 내용

 

◯…한 가지 질문을 드리겠습니다. 당신은 왜 이 책을 손에 들고 계시나요? 어쩌다 들른 서점에서 책 제목에 끌렸나요? 지인의 추천으로 인터넷에서 구매를 했나요? 어떤 이유이든 상관없습니다. 그러나 지금 당신의 깊은 곳에 ‘진정한 나’를 갈구하는 마음이 있었기에 이 책이 눈에 들어오지 않았을까요? (중략) 2012년 12월 19일, 마흔 여덟 살이 되는 생일에 저는 ‘잘 살기 연구소’를 창업했습니다. 홈페이지를 만들면서 저는 ‘내가 어떤 사람인지’를 알리기 위해 사회 생활을 시작한 이후의 제 인생을 ‘라이프 저니(Life Journey)’라는 이름으로 스토리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지난 20여 년 동안 제 삶에 일어난 사건들을 3~5년 단위로 끊으니 총 여덟 개의 에피소드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각각의 에피소드 속에서 ‘진정한 나’를 사는 데 있어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키 메시지(Key Message)’의 형태로 적었습니다. ▲<프롤로그> 중에서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그 누구도 아닌 가장 나다운 나만의 인생을 살고자 하는 것은 누구나가 원하는 바일 것이다. 그리고 만약 이 ‘그 누구도 아닌 가장 나다운 나만의 인생’을 산다는 것이 바로 ‘진정한 나’를 산다고 하는 것에 동의한다면 유념해야 할 것이 있다. 다름 아닌 자신의 내면의 소리에 귀를 더 기울이는 것이다. 왜냐하면 외부에서 오는 것이 아닌 자신의 내면에서 이유 없이 울리는 것이야말로 ‘나다움’이 숨어있다는 증거이며, 거기에 따르는 것이 더욱 나답게 사는 삶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내가 내면의 소리를 ‘하늘에서 내려준 선물’이라고 생각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1장 <이유 없이 울리는 내면의 소리는 하늘이 내려준 선물> 중에서 

 

◯…이 둘의 차이점을 얘기하자면, 내면의 소리는 나의 안쪽에서 오는 사인이고, 싱크로는 나의 바깥쪽에서 오는 사인이다. 감각적으로 설명하면 내면의 소리는 자신의 등을 뒤에서 밀어주는 것이고, 싱크로는 ‘이쪽이야, 이쪽이야’ 하면서 손짓을 해주는 것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따라서 사인이 어느 쪽에서 오는가 하는 차이일 뿐 내면의 소리와 싱크로는 기본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안쪽에서도 바깥쪽에서도 자신을 향한 수많은 메시지가 전송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그렇게 생각하면 감사의 마음이 넘친다. 또, 내면의 소리와 싱크로는 서로를 보완하는 기능을 한다. 즉, 내면의 소리에 따르면 따를수록 싱크로가 일어나기 쉬우며, 싱크로에 따르면 따를수록 내면의 소리를 듣기 쉬워진다. 그런 의미에서는 둘은 동전의 양면과도 같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내면의 소리와 싱크로를 별개로 생각하는 것보다는 둘 다 동시에 주의를 기울이면서 이른바 ‘상승효과’를 일으켜 그 누구도 아닌 나 자신만의 나다운 인생을 사는 방향으로 추진력을 발동시키도록 하자. 자, 지금 당신의 주변에서는 어떠한 싱크로가 일어나고 있는가? 그리고 그것은 당신에게 어떤 길을 가리키고 있는가? ▲2장 <싱크로니시티는 그 사람이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는 이정표> 중에서

 

◯…똑같이 모른다면 어느 쪽이 더 재미있겠는가? 나는 역시나 ‘흐름을 타는 인생’에 재미를 느낀다고 생각한다. ‘계획에 따라 사는 인생’은 가령 계획대로 잘 되었다 하더라도 그 결과는 ‘예상했던 대로’일 것이므로 만족감과 성취감만 있을 뿐이다. 그러나 ‘흐름을 타는 인생’은 애당초 계획이 없었기 때문에 늘 ‘다음은 어떻게 될까?’라고 하는 호기심이 넘칠 것이고, 생각지도 못한 인생의 전개에 놀라움과 감동을 함께 느낄 수 있다. ‘흐름을 타는 인생’은 ‘계획에 따라 사는 인생’보다 단순히 재미만 있는 것은 아니다. 앞에서도 말했듯이 이것은 두려움이 아니라 마음의 문을 열고 ‘래디컬 트러스트’라고 하는 근본적인 신뢰를 바탕으로 사는 것이므로 궁극적으로는 ‘우주를 아군으로 삼는 삶의 방식’이기도 한 것이다. 물론 이런 삶의 방식이 ‘계획에 따라 사는 인생’보다 더 잘 풀린다고 하는 과학적인 근거는 없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자기 삶을 통해 실험해가는 수밖에 없다. ▲3장 <흐름을 타면 생각지도 못한 형태로 인생의 문이 열린다> 중에서

 

◯…그렇다면 이렇게 자신의 인생에 일어나는 일들과 이들의 관련성에 의미를 찾는 궁극적인 목적은 무엇일까? 이 모든 의미 부여 행위의 궁극적인 목적을 한마디로 말하면 ‘정신적으로 자유로워지는 것’이다. 자신의 인생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해 힘을 주는 형태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것은 자신이 그 일들의 ‘희생자’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왜냐하면 어떤 일이건 마음만 먹으면 자신에게 힘이 되는 의미 부여를 할 수 있는데도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은 자신이 인생의 주체가 아니라 일어나는 일이 주체가 된다는 뜻이며, 거기에 자신은 어디까지나 농락당하는 객체에 지나지 않는다는 뜻이 되기 때문이다. 진정한 나를 살기 위해서는 인생의 주도권을 나 자신에게로 가지고 올 필요가 있다. 일의 희생자가 되어서는 자유로운 인생을 산다고 할 수 없다. 인류의 역사를 돌아보더라도 모든 역사는 각기 다른 형태의 자유를 단계적으로 획득하는 과정이었다. ▲4장 <인생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모두 의미가 있다> 중에서

 

◯…질문이 가지는 동력과 자력은 그 질문의 크기에 비례한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금방 해답이 나오지 않는 큰 질문을 가지는 것에 두려움을 갖지 말아야 한다. 아메리칸 원주민의 속담 ‘질문을 가진 부족은 살아남았고, 해답을 가진 부족은 멸망했다’는 말이 있다. 질문을 가지면 그때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필요한 행동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해답을 가지고 있으면 자만심이 생겨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대응하는 힘을 약화시킨다. 최근 리질리언스(resilience)라는 단어를 자주 접한다. 리질리언스란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힘이다. 질문을 가진다고 하는 것은 리질리언스를 높이는 일로도 이어진다고 할 수 있다. 글로벌화나 정보화로 정신 차릴 새도 없이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 사회에서는 꼭 필요한 능력이다. ▲5장 <올바른 답을 찾기보다 올바른 물음을 가지는 것이 인생을 풍요롭게 한다> 중에서

 

◯…인생의 목적은 진정한 나를 살기 위한 근거이자 지침이다. 그러나 이는 결코 자신만을 위한 것은 아니다. 가령 누군가가 “내 인생의 목적은 행복해지는 것이야”라고 말한다고 해서 그것이 나쁜 것은 아니며, 출발점으로는 좋을 수도 있다. 다만, 그것만으로는 자기 완결이 되어버린다. 인간은 사회적 존재이며, 한자로도 ‘사람(人)의 사이(間)’라고 쓰듯이 우리는 많은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따라서 의미 있는 인생을 살고자 한다면 자신이 인생의 목적을 살 때 주변 사람들과 세상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를 알 필요가 있다. 즉, 주변에 적극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힘이 수반되어야 한다. 그렇다고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주변 사람들과 세상을 위해 봉사를 하라는 말은 아니다. 자신이라고 하는 존재를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주변 사람들과 세상에 최대한 좋은 영향을 끼치는 것을 말한다. 미국의 원주민들 중에는 ‘비전 퀘스트(vision quest)’라고 하는 풍습을 가진 부족이 있다. 이는 성인식을 치르는 과정에서 혼자 아무도 없는 숲속 깊이 들어가서 자신이 무엇을 위해 태어났고, 어떻게 주변 사람들과 세상에 기여할 수 있을까 하는 비전을 얻을 때까지 잠도 자지 않고 금식하는 의식이다. 여기서 말하는 비전이란 인생의 목적과도 같은 것이며, 미국 원주민의 세계에서는 이를 생각해 내는 것이 한 사람의 성인으로서 인정받기 위한 조건이다. 현대 사회에서 이것을 그대로 적용할 수는 없지만, 한 사람 한 사람이 자신의 인생의 목적을 생각해 내고, 그것을 사는 것이 나아가서는 세상을 위한 일이 된다고 하는 인식은 우리도 배울 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6장 <사람은 누구나 각기 목적을 가지고 태어난다> 중에서

 

◯…행동을 방해하는 또 하나의 함정은 ‘만약에 내가 선택한 길이 틀렸다면 어떡하지?’이다. 이것은 앞서 말한 ‘실패하면 어떡하지?’에서 파생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인생에서 큰 결단을 내려야 할 때 특히나 빠지기 쉬운 함정이다. 이 두려움과 불안감의 배경에는 ‘인생에는 정답이 있고, 그 정답은 하나밖에 없다’고 하는 사고가 숨어 있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인생의 갈림길에 섰을 때 어느 한 길만이 정답이라면 한 발을 내디딜 때 신중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만일 한 길밖에 선택할 수 없는 상황에서 처음 선택하려고 했던 길 말고 다른 길을 선택했다고 하더라도 결국 결과가 어떻게 달라지는지는 확인할 방도가 없다. 선택한 후에 다른 길로 갔어야 했다고 후회해 봤자 정말로 다른 길로 갔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는지는 아무도 모를 일이다. 가장 어리석은 것은 지나치게 신중한 나머지 아무런 결단도 내리지 못한 채 갈림길에서 고민만 하면서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내딛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 아닐까? 어차피 어느 길이 정답인지 알 수 없다면 나는 스스로 선택한 길이 정답이라고 믿는 것이 정신 건강상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 가령 그것이 정답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상황이 온다 할지라도 그것을 정답으로 만들어 보일 수 있을 정도의 각오로 임해야 길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길이 잘못된 길이라고 생각된다면 그때 다시 시작해도 늦지 않다. 인생의 갈림길은 항상 바로 눈앞에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7장 <이유가 있어서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함으로써 이유를 깨닫는다> 중에서.

 

저자 에노모토 히데타케(Enomoto Hidetake) 소개

 

1964년 일본 효고현에서 태어났다. 히토쓰바시(一橋) 대학 법학부 졸업 후 주식회사 리크루트에 입사했다. 1994년, 리크루트를 떠나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California Institute of Integral Studies(CIIS)에서 유학을 시작했다. 그곳에서 조직 개발·변용학으로 석사 학위을 취득했다. 유학 중 The Coaches Training Institute(CTI)에서 코칭을 배우며 인증 자격(CPCC)을 취득, 2000년에 CTI재팬(현, 주식회사 웨이크 업)을 설립하고 일본으로 코칭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그 후, 영국에 거주하며 세계적인 시민운동 ‘트랜지션 타운’과 ‘체인지더드림’을 접한 후 보고배운 것을 일본에 보급하기 위해 NPO(민간 비영리단체) ‘트랜지션 재팬’ 및 ‘세븐 제너레이션’을 설립했다. 그리고 2012년, ‘나밖에 할 수 없는 일을 하자’는 결단 속에 ‘잘 사는 연구소’를 세웠다. 이렇듯 에노모토 히데타케는 자신에게 영감을 준 외국의 훌륭한 활동을 일본에 소개하는 소개자 역할을 충실히 감당했다. 저서로는 《부하의 능력을 열두 배로 키워주는 마법의 코칭》, 《진정한 나의 일을 찾아서》 등이 있다. 

 

역자 이선화 소개

 

한일 국제회의 동시통역사이자 전문번역사, 일본어학 연구자이다.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석사, 중앙대학교 문학박사를 취득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와 중앙대학교에서 강의와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DM사업부에서 일본어 동시통역 및 번역 업무를 총괄했으며, 현대자동자, 네이버, 카카오, GE, 롯데, 신세계 그룹 등에서 통번역 활동을 했다. 현재 대법원, 고등법원, 검찰청, 지방법원 전속 통역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컨설팅 및 자기계발 분야에서는 일본컨설턴트협회 공식 인증 PBC(파트너 비즈니스 컨설팅) 과정 및 한국퍼실리 테이터협회 공식 인증 퍼실리테이션 교육 과정, FVA 글로벌 리더십 프로그램 과정을 수료하고, 셀프 커뮤니케이션 리더십 교육인 ‘생각대로 나’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강의 활동을 하였다. 저서로는 《민대리의 좌충우돌 인하우스 통역이야기》 (e-book)가 있으며, 역서는 《나는 망하지 않는 법을 알고 있다》, 《나는 13평 대박집 사장이다》 등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ublished the Korean version of “Finally, I live my true self” written by Hidetake Enomoto of Japan

-Reporter Park Jeong-dae

 

The Korean version (translation = Lee Seon-hwa) of “Finally, I Live the True Me” written by Hidetake Enomoto of Japan has been published.

Hidetake Enomoto, who is called the master of the Japanese coaching world, says in this book, "Everyone has the heart to live the most me-like life, no one else since they were born in this world." <Finally, to live my true self> is a clear and humble guide to “the desire to live a life worthy of me” that squirms in spite of repeated daily life. Hidetake Enomoto delivers specific guidelines of 'living the real me' through eight simple rules to people living in an era where they are forced to run in the same direction without knowing why.

“Here, I would like to emphasize that ‘what is important to live my true self’ is not doing. When life doesn't go our way, we first try to change our doing. But before that, what you need to do is change your Seeing. Because when Seeing changes, Doing changes by itself. Comparing it to a computer, Doing is an application and Seeing is an OS (Operating System). Of course, if you try to overcome life's problems only by manipulating applications without looking into the OS properly, you will definitely hit the limit. In that sense, the ‘Eight Key Messages’ introduced in this book are all about the ‘OS that determines the way of life’. Moreover, it is a new OS that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what we have generally thought of.”

Hidetake Enomoto, the preface to the Korean version of <Finally, to live the true self>, is a kind guide that presents 'the way to live the real me' to readers who are longing for 'the real me' right now. I will become a person,” he introduced. Below are the main contents of the book.

Main contents of the book

◯… Let me ask you a question. Why are you holding this book in your hand? Were you attracted to the title of a book at a bookstore by chance? Did you make a purchase on the Internet on the recommendation of an acquaintance? Whatever the reason, it doesn't matter. But wouldn't this book have caught your eye because there was a heart that longed for 'the true me' deep inside you? (Omitted) On December 19, 2012, on my 48th birthday, I founded the ‘Live Well Lab’. While creating the homepage, I decided to create a story called ‘Life Journey’ of my life after starting a social life to let people know ‘what kind of person I am’. A total of 8 episodes came out by breaking the events that happened in my life over the past 20 years into 3-5 year increments. And in each episode, I wrote down the things I think are important in living the 'true me' in the form of a 'Key Message'. ▲From the <Prologue>

◯… Since I was born in this world, it is what everyone wants to live my own life that is the most me-like, not anyone else. And if you agree that living this 'my own life, like no one else' is living the 'true me', there is something to keep in mind. It is none other than to listen more to one's own inner voice. This is because what rings within oneself for no reason, not from the outside, is proof that ‘nature’ is hidden, and following it leads to a life that is more like oneself. This is the reason why I consider the inner voice a 'gift from heaven'. ▲Chapter 1 from <The inner voice that rings for no reason is a gift from heaven>

◯… To tell you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inner sound is a sign that comes from inside me, and synchro is a sign that comes from outside of me. Sensibly, the inner voice is pushing one's back from behind, and Synchro can be expressed as making a hand gesture while saying, "This way, this way." Therefore, the only difference is which side the signature comes from, and it is basically connected to the inner sound and synchro. Let's remember that many messages are being sent to us both from the inside and outside. When I think of that, I am overflowing with gratitude. In addition, the inner sound and synchro function to complement each other. In other words, according to the inner voice, synchro is more likely to occur the more you follow, and according to the synchro, the more you follow, the easier it is to hear the inner voice. In that sense, the two can be said to be like two sides of a coin. Therefore, rather than thinking of inner voice and synchro as separate, let's pay attention to both at the same time and create a so-called 'synergistic effect' to activate the driving force in the direction of living a life that is my own, not anyone else. Now, what kind of synchro is happening around you right now? And which way does it point you? ▲Chapter 2 from <Synchronicity is a milestone that shows the way a person should go>

◯… Which one is more fun if you don't know the same? As expected, I think that ‘life with the flow’ is fun. 'Life according to plan', even if it goes well as planned, the result will be 'as expected', so there is only a sense of satisfaction and achievement. However, since there was no plan in the first place for 'Life with the Flow', there will always be a lot of curiosity, 'What will happen next?', and you can feel both surprise and emotion at the unexpected development of life. A life that goes with the flow is not simply more fun than a life that lives according to a plan. As I said before, this is not fear, but open the door of the heart and live based on the fundamental trust called 'radical trust', so it is ultimately a 'way of life with the universe as an ally'. Of course, there is no scientific basis for saying that this way of life works out better than a life lived according to a plan. Each of us is forced to experiment with our own lives. ▲Chapter 3 from <If you go with the flow, the door to life opens in an unexpected way>

◯… Then, what is the ultimate purpose of finding meaning in the events of one's life and their relevance? In a word, the ultimate purpose of all these meaning-making activities is to become mentally free. Not giving meaning to the events in your life in an empowering way means that you become a “victim” of them. Because if you want to, you can give yourself a meaning that will give you strength, but not doing so means that you are not the subject of life, but the subject of what happens, and you are nothing more than an object to be ridiculed. because it makes sense In order to live the true me, I need to bring the initiative of life to myself. You cannot live a free life by being a victim of work. Even if you look back at the history of mankind, all history has been a process of acquiring different forms of freedom step by step. ▲Chapter 4 from <Everything that happens in life has meaning>

◯… The power and magnetism of a question is proportional to the size of the question. That's why you shouldn't be afraid to ask big questions that don't come soon. There is a Native American proverb that goes, “The tribe with the questions survived, the tribe with the answers perished.” It means that if you ask questions, then you can get the information you need and take the action you need. On the other hand, having the answers creates pride and weakens the ability to respond to ever-changing situations. Recently, the word resilience is often encountered. Resilience is the ability to flexibly respond to changes. It can be said that asking questions also leads to increasing resilience. It is a necessary skill in a rapidly changing modern society due to glob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Chapter 5 from "Having the right questions rather than finding the right answers enriches life"

◯… The purpose of life is the basis and guideline for living the true me. But it's never just for yourself. For example, if someone says, "The purpose of my life is to be happy," that's not a bad thing, it could be a good starting point. However, that alone becomes self-complete. Humans are social beings, and we live in a relationship with many people, as it i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as 'between people'. Therefore, if you want to live a meaningful life, you need to know how you affect the people around you and the world when you live your life purpose. In other words, it must be accompanied by a force that positively affects the surroundings. This does not mean that you should sacrifice yourself to serve the people around you and the world. It means making the most of one's being and having the best possible impact on the people around you and the world. Among the Native Americans of the United States, there is a tribe that has a custom called “vision quest.” This is during the coming-of-age ceremony.

It is a ritual of going deep into the woods, alone and not sleeping, until you have a vision of what you were born for and how you can contribute to the people around you and to the world. A vision here is like a purpose in life, and in the Native American world, coming up with it is a condition for one's acceptance as an adult. Although this cannot be applied as it is in modern society, it can be said that we can also learn from the recognition that each person comes up with the purpose of their life and living it becomes a work for the world. ▲Chapter 6 from <Everyone is born with a purpose>

◯… Another trap that hinders action is 'what if the path I chose is wrong?' This can also be said to be derived from the aforementioned ‘what if I fail?’, and it is a trap that is particularly easy to fall into when you have to make a big decision in life. In the background of this fear and anxiety, there is a thought that 'there is a right answer in life, and there is only one right answer'. But is it? When you stand at a crossroads in life, if only one path is the correct answer, you will have no choice but to be careful when taking one step. However, there is no way to confirm how the result will change in the end even if you choose a different path than the one you initially tried to choose in a situation where you can only choose one path. No one will ever know if there would have been any problems if he had really gone the other way, even if he regretted that he should have gone the other way after making his choice. Isn't the most foolish thing to be overly cautious, unable to make any decision, pondering at the crossroads, unable to take a single step forward? If you don't know which way is the right way anyway, I think it's best for mental health to believe that the path you chose is the right one. For example, even if a situation arises where you feel that it is not the correct answer, you will be able to pave the way only when you are determined enough to make it appear as the correct answer. Nevertheless, if you think the path is the wrong path, then it is not too late to start again. Remember that the crossroads of life are always right in front of you. ▲Chapter 7 from <You don't act for a reason, you realize the reason by acting>.

About the author Enomoto Hidetake

Born in 1964 in Hyogo Prefecture, Japan. After graduating from the Faculty of Law of Hitotsubashi University, he joined Recruit Co., Ltd. In 1994, he left Recruit and began studying abroad at the California Institute of Integral Studies (CIIS) in San Francisco, USA. There, he earned a master's degree in Organizational Development and Transformation Studies. While studying abroad, he learned coaching at The Coaches Training Institute (CTI), obtained a certification qualification (CPCC), established CTI Japan (currently, Wake Up Co., Ltd.) in 2000 and introduced a coaching program to Japan. After that, while living in England, he encountered the global civic movements 'Transition Town' and 'Change the Dream', and established NPOs (private non-profit organizations) 'Transition Japan' and 'Seven Generations' to disseminate what he saw and learned in Japan. . And in 2012, he established the ‘Well Living Research Institute’ with the determination to ‘do something only I can do’. In this way, Enomoto Hidetake faithfully played the role of an introducer to Japan of the great activities abroad that inspired him. His books include 《Magic coaching that doubles the ability of subordinates》 and 《Finding my true job》.

Introduction of Translator Seonhwa Lee

He is a simultaneous interpreter for international conferences in Korea and Japan, a professional translator, and a researcher in Japanese studies. He obtained a master's degree in Interpretation and Translation from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and a doctorate in literature from Chung-Ang University, and lectures and conducts research at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and Chung-Ang University. He oversaw Japanese simultaneous interpretation and translation at Samsung Electronics' DM division, and worked as an interpreter and translator for Hyundai Motor Company, Naver, Kakao, GE, Lotte, and Shinsegae Group. He currently serves as an exclusive interpreter for the Supreme Court, High Court, Prosecutor's Office and District Court. In the field of consulting and self-development, I completed the PBC (Partner Business Consulting) course officially certified by the Japan Consultant Association, the facilitation training course officially certified by the Korea Facility Datar Association, and the FVA Global Leadership Program course, as well as the self-communication leadership training 'Go as I Think'. ' I designed the program and conducted lecture activities. His books include 《The Story of Deputy Min’s In-House Interpreter in the House》 (e-book), and his translation books include 《I Know How to Not Go Ruin》, 《I am the Owner of a 13-pyeong Daebak Hous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