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화보, “멤버들과 있으면 심적으로 안정”..완전체 케미 자랑

20일 ‘엘르’ 보도자료 통해 완전체 화보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6:38]

▲ god 화보 <사진출처=엘르>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지오디(god) 박준형, 데니안, 윤계상, 손호영, 김태우가 <엘르> 카메라 앞에 섰다. 

 

20일 <엘르>에 따르면, 촬영은 god 다섯 남자의 유쾌하고 기분 좋은 순간을 포착했다. 오랜만에 완전체로 잡지 화보 촬영에 나선 멤버들 또한 옛 추억을 소환하며 경쾌함을 잃지 않았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ON> 콘서트에서는 어떤 감정을 느꼈냐는 질문에 데니안은 “항상 콘서트가 끝나면 스위치가 꺼지듯 보통의 데니안으로 돌아오는데 이번 공연은 좀 달랐다. 처음으로 공허함을 느꼈다. 지금도 그 여운이 남아있다”라고 말하며 무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우리 자체는 2014년, 12년 만에 다시 모였을 때와 별로 변한 게 없다. 그냥 나이를 먹었을 뿐이다”라고 대답하기도 하며, 팀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윤계상 또한 “연예계 첫 시작이 god였기 때문인지 몸이 노래나 춤을 기억하고 있다. 배우로서는 노력하는 부분들이 많은데 god의 윤계상은 더 자연스럽고 편한 게 있다. 확실히 멤버들과 있으면 심적으로도 안정된다”라고 대답하며 힘을 보탰다.

 

‘여전히 사랑받는 막내’처럼 느껴지는 순간들에 대해 묻는 질문에 김태우는 “형들이 내 볼을 잡아당기거나 장난치는 모습들이 일상이다. 그게 싫지 않다. 이제 어디를 가든 내가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는 위치가 됐는데 god는 유일하게 그걸 내려놓을 수 있는 사람들이다”라고 답하며 ‘막내미’를 뽐냈다. 

 

맏형인 박준형은 ‘철이 든다’는 것의 의미를 묻자 “철이 든다는 것은 그만큼 연기력이 는다는 거다. 사회가 요구하는 행동을 하는 거니까. 나 역시 결혼해서 책임질 것들이 늘었고 그만큼 조심하는 게 많아졌지만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하고 싶은 걸 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라고 대답하며 진지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만약 데뷔연도인 1999년도로 타임 루프한다면 갖고 싶은 능력을 묻는 질문에 손호영은 ‘경험과 연륜’이라고 대답하면서도 “돌아보면 그때 너무 완벽했어도 별로였을 것 같다. 당시 god가 풋풋하고 미숙했기에 사랑받지 않았을까. 아무것도 몰랐기에 더 열심히 했다”라고 대답하며, 애틋하게 그 시절을 회고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서울과 부산에서 데뷔 23주년 기념 콘서트 <ON>을 성공적으로 마친 god는 각각 음악 및 연기 예능 등 개인 활동에 집중하며, 2023년을 준비하과 있다. 

 

god의 화보와 인터뷰, 그리고 인터뷰 필름은 <엘르> 2월호와 웹사이트 그리고 엘르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d pictorial, “I am mentally stable when I am with the members”..Proud of perfect chemistry

 

On the 20th, 'Elle' released a full pictorial through a press release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Group god Park Jun-hyeong, Danny Ahn, Yoon Kye-sang, Son Ho-young, and Kim Tae-woo stood in front of the camera for <Elle>.

 

According to <Elle> on the 20th, the filming captured the pleasant and pleasant moments of the five god men. The members, who went on a magazine photo shoot as a whole after a long time, also recalled old memories and did not lose their lightness.

 

After the photo shoot, an interview was held. When asked what emotions he felt at the <ON> concert, Danny Ahn said, “I always return to the normal Danny Ahn at the end of a concert, like a switch turns off, but this concert was a bit different. I felt empty for the first time. Even now, that afterglow remains,” he said, revealing his longing for the stage. “We ourselves haven’t changed much from when we got together again in 2014 after 12 years. He replied, "I'm just getting older," showing affection for the team.

 

Yoon Kye-sang also said, "Maybe it's because I started out as a god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but my body remembers singing and dancing. As an actor, there are a lot of things that I work hard on, but g.o.d.'s Yoon Kye-sang has things that are more natural and comfortable. Certainly, when I'm with the members, I'm mentally stable," he replied, adding strength.

 

When asked about the moments when he felt like ‘the youngest who is still loved’, Kim Tae-woo said, “It’s a daily life to see the hyungs pulling my cheeks or playing around. I don't like that. Now, wherever I go, I am in a position where I have to make a decision, but god is the only one who can put that down.”

 

When the eldest brother, Park Joon-hyung, was asked what it meant to “get older,” he said, “Getting older means that your acting skills are growing. Because you do what society demands. I also got married, so I have more responsibilities and I have a lot more to be careful about, but I also have the desire to do what I want to do without harming others.”

 

When asked about the ability he would like to have if he time looped back to 1999, the year of his debut, Son Ho-young replied, “Experience and years of experience,” but “Looking back, even if I was too perfect at that time, I don’t think it would have been so good. Wouldn't god be loved at the time because he was fresh and immature? I worked harder because I didn’t know anything,” he replied, fondly recalling those days.

 

Meanwhile, god, who successfully completed the 23rd anniversary concert <ON> in Seoul and Busan last December, is preparing for 2023 by focusing on individual activities such as music and acting.

 

God's pictorial, interview, and interview film can be found in <Elle> February issue, website, and Elle YouTub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