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100만 부 발행 일본 '주간 아사히' 휴간소식과 한국 언론계의 현실

“대중(大衆)이 주는 돈을 받고 살았던...과거의 생활이 그립다!”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3/01/20 [15:39]

▲ 신문 가판대     ©브레이크뉴스

종이신문 일간지-주간신문-주간지-월간 잡지계에 먹구름이 덮쳤다. 구독신화가 붕괴됐다.

 

연합뉴스는 1월19일 자 “출판 불황에 100년 역사 일본 '주간 아사히' 휴간”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 아사히신문출판이 발행하는 종합 주간지 '주간 아사히'가 올해 5월 30일 발매호를 마지막으로 휴간한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은 “1922년 창간해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종합주간지인 주간 아사히는 작년 2월에 창간 100년을 맞았으나 출판 시장 불황으로 결국 6월부터 주간지 발행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이어 “1950년대에는 100만 부 이상의 발행 부수를 기록했으나 작년 12월 평균 발행 부수는 약 7만4천 부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일본 '주간 아사히'의 발행 중단은 종이에 인쇄되는 언론(오프라인)의 실상을 반영한 것이라 하겠다. 

 

세계적으로, 인터넷이 소통의 도구로 자리를 잡으면서, 뉴스-정보의 유통이 인터넷 매체(온라인)로 급속 이전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역시, 인터넷 매체가 자리를 잡아가면서 종이 매체들이 급속하게 소강상태로 빠져들었다. 여성 월간지 분야의 인기 잡지였던 여성중앙, 레이디 경향 등은 이미 휴간-폐간 했다. 대부분의 종이 매체들, 또는 출판사들의 경우도 판매부진으로 경영위기에 놓여 있다. 일간신문들도 판매부진의 늪에 빠져있다.

 

일본의 '주간 아사히' 휴간 뉴스가 남의 나라 일 같지가 않다. 세계적인 흐름이요, 세계적인 현상이랄 수 있다.

 

필자는 지속해서 오프라인인 주간신문 쪽에서 살아왔었다. 뉴욕 세계신보 5년, 토요신문 3년, 일요서울 3년, 주간현대 25년 등 36년간을 주간신문 뉴스 룸(편집국)에서 생활했다. 긴 기간 편집국장-발행인 등 직책으로 뉴스 룸을 지휘하며 살았었다. 이 자리는, 종이신문 판매의 특성상 대중의 지지를 얻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자리였다.

 

대중(大衆=국어사전:수 많은 사람의 무리. 대량 생산ㆍ대량 소비를 특징으로 하는 현대 사회를 구성하는 대다수의 사람. 엘리트와 상대되는 개념으로, 수동적ㆍ감정적ㆍ비합리적인 특성을 가진다. 많이 모인 승려. 또는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니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란, 사회학에서 의미하는 민중이기도 하다. 대중은 불특정 다수를 뜻한다.

 

인터넷 세상이 되면서, 필자(브레이크뉴스 발행인)는 여전하게 대중과 함께 지내는 일을 하지만, 대중이 주는 돈을 받고 살 수 있는 세계로부터 유리(琉璃)되고 말았다. 인터넷 세상이 오기 전, 주간신문들의 경우, 독자들이 주간신문을 사서 보는 돈으로 생존이 가능했었다. 그런데 인터넷 세상은 종이신문 시장을 초토화(焦土化) 시켰다. 종이신문에 매료됐던 대중들은 인터넷 신문시장으로 우루루 몰려가 그 세상, 인터넷 세상에서 모든 정보를 공짜로 이용-활용한다. 인터넷 세상은 일면, 맑스-레닌이 추구했던 공산화 보다 한발짝 더 진보한, 공산국가가 아닌 가상공간이 주는 무료 정보사회의 혜택 속에서 살게 하고 있다.

 

1950-53년 6.25 전쟁때 민중은 동물처럼 죽어갔다. 1947-48년 제주 4.3사건 때, 민중은 학살되어 시체로 나딩굴었다. 1961-1987년 박정희-전두환 독재정부 시절, 반정부 시위대에 가담했던 민중은 최루탄 가스에 눈물 콧물을 줄줄 흘려야만 했다. 1980년 5월, 군사 쿠데타 정권의 수립을 반대하던 광주의 민중은 무차별 난사한 총탄에 풀잎처럼 스러져, 목숨을 잃었다. 민중은 희생되고 또 희생됐다. 이들은 힘없는 무명의 세력으로 내몰렸다. 민중은 이 처럼 절망이었다. 민중은 어쩜 패배자였다.

 

민중은 힘없는 약자, 또는 패배자처럼 보였으나, 한국의 역사는 그들이 강했음을 증명한다. 전쟁으로 폐허가 된 국가를 일으켜 세운 이가 민중이었다. 독재의 터널을 통과, 민주국가를 세운 것도 민중이었다. 세계 10대 경제대국을 만들어낸 강국건설의 주체도 민중이었다. 민중이야말로 희망 그 자체였다. 민중은 미래비전이다.

 

필자는 그런 민중의 틈새에서 살았었다. 으시대지 않는, 그러나 강인한 민중의 위대함을 배웠다.

기자 나부랭이 주제에, 감히 민중의 덕을 보며 생존했다. 그런 민중 앞에 고개숙이고, 또 고개숙인다.

 

대중이 주는 돈을 받고 살았던, 과거의 세상-종이신문 세상이 그립다. 어찌됐든, 여전하게 매스커뮤니케이션(대량전달)에 봉사하면서 살아가고 있긴 하지만, 정보이용의 무료(공짜)화 추세 때문에 빈자(貧者)로 내몰리는 신 소외계층이 되어가고 있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1517년 10월, 루터와 칼빈이 주도했던 종교혁명(개신교) 시기직전(요하네스 구텐베르크가 1448년에 인쇄소 시작)에 금속활자가 발명되어 위력을 발휘했다. 이 시기부터 최 근년까지 종이 류(類)의 매스미디어(대량전달) 시대가 이어졌다. 하지만 21세기 인터넷 세상은 미디어의 구조를 확 바꿔놓았다.

 

이후의 언론 생태계(生態界)가 어떻게 재편(再編) 되는지? 감을 잡지 못하게 하고 있다. 과거가 그립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pan's 'Weekly Asahi', which published 1 million copies a week, was closed and the reality of the Korean media world

“I miss the life in the past… I lived on money from the public!”

-Moon Il-suk Publisher

 

A dark cloud fell over the world of paper newspapers, daily newspapers, weekly newspapers, weekly newspapers, and monthly magazines. The subscription myth has collapsed. Yonhap News reported on January 19th in an article titled “Japan’s ‘Weekly Asahi’ closed for 100 years due to publishing recession”.

 

“Weekly Asahi, a comprehensive weekly magazine published by Asahi Shimbun Press, will take a break from its last issue on May 30 this year,” it reported. The news agency said, "Weekly Asahi, Japan's oldest comprehensive weekly magazine founded in 1922, celebrated its 100th anniversary in February last year, but eventually stopped publishing weekly magazines from June due to the sluggish publishing market." He added, "In the 1950s, it recorded more than 1 million copies, but in December last year, the average circulation was only about 74,000."

 

The suspension of publication of Japan's 'Weekly Asahi' reflects the reality of media (offline) printed on paper.

 

Globally, as the Internet has established itself as a tool of communication, the distribution of news and information has rapidly moved to the Internet media (online).

 

In Korea, too, paper media rapidly fell into a lull as the internet media took hold. Women's JoongAng and Lady Kyunghyang, which were popular magazines in the field of women's monthly magazines, have already been suspended or closed. Most paper media or publishers are also in a business crisis due to sluggish sales.

 

Japan's 'Weekly Asahi' closed news doesn't seem like it's from another country. It could be a global trend or a global phenomenon.

 

I have been living in the offline weekly newspaper. He worked in the newsroom (editorial office) of a weekly newspaper for 36 years, including 5 years in the New York World Shinbo, 3 years in the Saturday Newspaper, 3 years in the Sunday Seoul, and 25 years in the Weekly Modern. For a long time, he led the newsroom with positions such as editor-in-chief-publisher. This position, due to the nature of paper newspaper sales, was a position that could only survive if it gained support from the public.

 

The public (大衆 = Korean Dictionary: A group of many people. The majority of people who make up modern society characterized by mass production and mass consumption. It is a concept opposite to the elite, and has passive, emotional, and irrational characteristics. Monks gathered in large numbers . or a collective term for bhikkhus, nuns, upasae, and upani) is also the people meant in sociology. The public means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With the advent of the Internet world, I (the publisher of Breaknews) still work with the public, but I have been isolated from the world where I can live with the money the public gives me. Before the advent of the Internet world, weekly newspapers were able to survive with the money readers bought and read. However, the Internet world has devastated the paper newspaper market. The public, fascinated by paper newspapers, rushes to the Internet newspaper market and uses and utilizes all the information in that world, the Internet world, for free. On the one hand, the Internet world allows people to live in the benefits of a free information society provided by a virtual space rather than a communist country, one step more advanced than communism pursued by Marx-Lenin.

 

During the Korean War of 1950-53, people died like animals. During the Jeju 4.3 Incident in 1947-48, the people were slaughtered and left with dead bodies. During the Park Chung-hee-Chun Doo-hwan dictatorships from 1961 to 1987, the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anti-government protests had to shed tears and runny nose from tear gas. In May 1980, the people of Gwangju who opposed the establishment of a military coup d'état regime lost their lives by being blown away like blades of grass by indiscriminate bullets. The people were sacrificed and sacrificed again. They were driven into powerless unknown forces. The people were desperate like this. How could the people be the losers?

 

The people looked like weaklings or losers, but Korean history proves that they were strong. It was the people who raised up a country that was devastated by war. It was the people who passed through the tunnel of dictatorship and established a democratic state. The people were also the main actors in building a powerful nation that created one of the world's top 10 economic powers. The people were hope itself. Minjung is the future vision.

 

I used to live in such a niche of the people. I learned the greatness of the people who are not pretentious, but are strong.

 

On the subject of being a reporter, he dared to benefit from the people and survived. In front of such people, I bow my head again and again.

 

I miss the world of the past - the world of paper newspapers, where I lived with money given by the public. In any case, although they are still living while serving in mass communication (mass communication), they are becoming a new underprivileged class driven to the poor due to the trend of free (free) use of information.

 

In October 1517, during the religious revolution (Protestantism) led by Luther and Calvin, the metal type was invented and exerted its power. From this period to recent years, the era of mass media (mass delivery) of paper continued. However, the 21st century Internet world has drastically changed the structure of media. How will the future media ecosystem be reorganized? It keeps me from getting the hang of it. I miss the past~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