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상위 100대 기업, 환경·안전분야에 5조4400억원 썼다

전경련, 2022 K-기업 ESG백서 발표..전년比 87.6% 급증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1/18 [14:54]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이 2021년 한해 환경·안전 분야에만 약 5조440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약 2조9000억 원 대비 87.6% 증가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8일 기업들이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토대로 분석한 ‘2022 K-기업 ESG백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백서는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주요 기업의 E(환경), S(사회), G(거버넌스) 모범사례 및 ESG 경영전략 등의 내용을 담았다. 

 

최근 2년간 기업 온실가스 배출량은 소폭 감소 후 증가세를 보였다. 2020년에는 3.2% 감소했지만 2021년에는 4.7% 증가한 것. 이에 대해 전경련은 2021년 코로나19 상황 완화와 확장 재정 기조의 유지 등에 따른 기업 생산량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매출액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은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여 기업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점차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기업의 본격적인 움직임도 보였다. 기업들은 △NDC 2030 달성전략 수립 △탄소배출량 감축 경영 △생물다양성 보전 △순환경제 활성화 등의 활동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나가고 있다.

 

일례로, 포스코는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발표했다. 2030년을 중간목표로 해 중단기적으로는 수소환원제철기술을, 중장기적으로는 수소를 기반으로 한 HyREX-전기로를 도입해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산 사업장 인근 가락바위 저수지의 수질과 수변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약 6개월 동안 1만4000㎡규모의 생태 식물섬을 조성했다. 해당 식물섬은 연 38.7톤의 탄소흡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SK(주)는 플라스틱의 순기능 유지·역기능 문제 해결을 위해 전계열사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폐플라스틱 분해 및 재활용, 수거·운송 등 플라스틱 밸류체인 상에서의 순환경제 활성화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사회 분야에서 기업들은 △산업 안전 관리 △디지털 책임성 강화 △공급망 ESG 관리 등에 집중했다. 특히, 협력사 ESG 관리(실사), 자금·기술지원 등을 통한 동반성장 강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한편, 기업들은 ESG를 사내 리스크 관리와도 연계하여 기회요인을 찾기 위한 방안으로 활용했다. 포스코건설은 자체적으로 친환경·친사회 사업을 분류하는 P-Taxonomy를 수립해 사업 수주 단계에서부터 수행 전반에 대한 ESG 리스크와 기회요인을 검토, 경영진의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op 100 companies in sales spent 5.44 trillion won on environment and safety

 

FKI announces 2022 K-Company ESG White Paper... 87.6%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the top 100 companies in sales invested about 5.44 trillion won in the environment and safety sector alone in 2021 alone. It increased by 87.6% compared to about 2.9 trillion won in 2020.

 

On the 18th,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announced the ‘2022 K-Company ESG White Paper’, which was analyzed based on sustainability reports published by companies.

 

The white paper contains contents such as E (environment), S (society), and G (governance) best practices and ESG management strategies of major companies of the top 100 companies in sales.

 

Over the past two years, corporate greenhouse gas emissions have shown an upward trend after a slight decrease. It decreased by 3.2% in 2020, but increased by 4.7% in 2021. In response,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analyzed that this was due to the increase in corporate production due to the easing of the Corona 19 situation in 2021 and the maintenance of the expansionary fiscal stance.

 

On the other hand, greenhouse gas emissions compared to sales showed a downward trend for three consecutive years, indicating that the greenhouse gases emitted by companies are gradually being controlled.

 

There was also a full-fledged movement of companies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Companies are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through activities such as △establishing NDC 2030 achievement strategies △carbon emission reduction management △conservation of biodiversity △revitalization of the circular economy.

 

For example, POSCO announced its 2050 carbon neutral roadmap. With the mid-term goal of 2030, it plans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by introducing hydrogen reduction steelmaking technology in the short to medium term and HyREX-electric furnace based on hydrogen in the mid to long term.

 

Samsung Display created an ecological plant island of 14,000 square meters for about six months to improve the water quality and waterside environment of Garakbawi Reservoir near the Asan Plant. The plant island is expected to have an effect of absorbing 38.7 tons of carbon per year.

 

SK Corporation is establishing a cooperative system among all subsidiaries to maintain the positive function of plastic and solve the problem of adverse function. The plan is to lead the revitalization of the circular economy in the plastic value chain, such as waste plastic disassembly and recycling, collection and transportation.

 

In the social sector, companies focused on △industrial safety management △strengthening digital accountability △supply chain ESG management. In particular, efforts are being made to strengthen mutual growth through partner ESG management (due diligence) and financial and technical support.

 

Meanwhile, companies have used ESG as a way to find opportunity factors by linking it with internal risk management. POSCO E&C has established P-Taxonomy, which classifies eco-friendly and socially pro-social projects on its own, and is reviewing ESG risks and opportunity factors for the entire project from the project order stage to the overall implementation, and is using them in decision-making by manage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