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희 출연 확정, ‘가슴이 뛴다’서 옥택연·원지안과 호흡..시너지 기대감↑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목숨 담보 공생 로맨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18 [11:33]

▲ 배우 윤소희 <사진출처=본인 제공>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18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윤소희가 드라마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가슴이 뛴다’(연출 이현석, 이민수 / 극본 김하나, 정승주 / 제작 위매드, 몬스터유니온)는 100년 중 하루 차이로 인간이 되지 못한 반인 뱀파이어 선우혈과 인간미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여자 주인해가 어쩌다 동거를 시작하며, 진정한 온기를 찾아가는 아찔한 목숨 담보 공생 로맨스다.

 

앞서 옥택연(선우혈)과 원지안(주인해)이 출연을 확정 지은 가운데 윤소희가 합류해 본격적으로 시너지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극중 윤소희는 아름답고 화려한 외모를 가진 금수저 출신의 부동산 투자자 나해원 역을 맡았다. 자신을 첫사랑으로 오인하는 반인 뱀파이어 우혈에게 매력을 느끼는 동시에 그의 진짜 정체에 의문을 가지는 인물로 인간이 되고 싶어 하는 선우혈의 마음을 어지럽게 흔들어 놓으며 마성의 매력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로써 주연 배우들의 비주얼 케미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윤소희는 “오랜만의 드라마 출연에 설레고 기쁜 마음입니다. 좋은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저도 촬영에 성실하고 즐겁게 임하겠습니다. 저희 ‘가슴이 뛴다’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고 합류 소감을 밝혔다.

 

앞서 윤소희는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 '연애 말고 결혼', '군주 - 가면의 주인', '마녀의 사랑', ‘기억’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쌓아온 필모그래피와 스마트함, 매력적인 비주얼을 바탕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드라마 ‘가슴이 뛴다’를 통해 반전 매력의 화려한 캐릭터 변신을 예고하고 있어 윤소희의 활약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새 드라마 반인 뱀파이어와 인간의 목숨 담보 공생 로맨스 ‘가슴이 뛴다’는 올 상반기 KBS 2TV 방영을 목표로 본격 제작에 돌입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So-hee confirmed to appear, working with Ok Taek-yeon and Won Ji-an in 'My Heart Beats'. Expectations for synergy ↑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life-threatening symbiosis romance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On the 18th, her agency Saram Entertainment said, “Actress Yoon So-hee has confirmed her appearance in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My Heart is beating’.”

 

KBS 2TV's new Monday-Tuesday drama 'My Heart Beats' (Director Lee Hyun-seok, Lee Min-soo/Screenwriter Kim Ha-na, Jeong Seung-joo/Producer Wemad, Monster Union) is a half-human vampire who failed to become human after one day difference in 100 years. It is a thrilling life-threatening symbiosis romance in which a woman who does not exist, Joo-hae, starts living together and finds true warmth.

 

While Ok Taek-yeon (Seon Woo-hyeol) and Won Jian (Ju In-hae) confirmed their appearances earlier, it seems that Yoon So-hee will join and increase synergy in earnest.

 

In the play, Yoon So-hee takes on the role of Na Hae-won, a real estate investor with a beautiful and glamorous appearance. At the same time, she is attracted to Woo-hyeol, a half-human vampire who mistakes her for her first love. At the same time, she is a person who doubts his true identity. She plans to reveal her demonic charm by disturbing the mind of Seon-woo-hyeol, who wants to become a human. As a result, expectations for the visual chemistry of the main actors are also rising.

 

Yoon So-hee said, “I am excited and happy to appear in a drama after a long time. Thank you for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work with great people. I will be sincere and enjoy the filming so that it can be a fun drama. We ask for a lot of anticipation and interest in our ‘Heartbeat’,” he said.

 

Previously, Yoon So-hee appeared in various works such as the dramas 'Let's Eat', 'Marriage, Not Dating', 'Monarch - Owner of the Mask', 'Witch's Love', and 'Memory', based on her filmography, smartness, and attractive visuals. have received a lot of love Through her drama 'My Heart Beats', her transformation into a splendid character with an anti-war charm is foreshadowed, so we are looking forward to her performance as Yoon So-hee.

 

Meanwhile, the new drama 'My Heart is Beating', a symbiotic romance between a half-human vampire and a human being, will start full-scale production with the goal of airing on KBS 2TV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