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스위스 도착 "신뢰·협력 바탕으로 새로운 60년 향해 노력"

첫 일정 동포간담회 참석 "기술선도국들과 첨단 과학기술 협력 강력 모색"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1/18 [09:47]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현지시간) 취리히 한 호텔에서 열린 스위스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애서 진행된 공연을 보며 박수 보내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3박4일간의 아랍에미리트(UAE) 국빈 방문을 마치고 '세계경제포럼(WEF)' 참석차 스위스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첫 일정으로 취리히 한 호텔에서 동포간담회를 갖고 "올해는 한국·스위스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로 양국이 그간 다져온 신뢰·협력·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60년을 향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과학기술 경쟁 시대를 맞아 스위스와 같이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기술선도국들과 첨단 과학기술 협력을 강력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격동의 근현대사를 거쳐오면서 한국·스위스 양국은 서로에 가까이 다가섰다"며 "1953년 중립국 감독위원회 대표단 파견 이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스위스는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 2006년 유럽 자유무역연합 FTA를 통해 경제협력 초석을 튼튼히 했고 양국 교역은 매년 최대치를 경신해나가고 있다"며 "제약·바이오 같은 미래 산업 분야서도 새로운 협력 기회가 넓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만 전 대통령이 1933년 제네바에서 국제사회에 대한독립을 탄원한 사례를 언급 후 "이승만 대통령 제자 이한호(1895∼1960) 지사는 스위스 현지서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고, 양국 체육 교류에도 큰 발자국을 남겼다"며 "작년 11월 이한호 지사 유해가 우리나라로 봉송되는 과정서 동포 여러분께서 큰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주신 데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이 동포 여러분에도 실질 혜택이 돌아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 문화 콘텐츠가 전 세계에 우리 기업 경쟁력이 세계로 뻗어나가게 하는데 정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수십개 정상이 모이는 다자회의서 우리 문화 콘텐츠에 대한 여러 정상들의 큰 관심·열정을 마주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우리 동포가 있는 어느 곳이든 꼼꼼히 챙기면서 우리 동포 어린이들이 한글 익히는데 부족함 없도록 어린이들에 대한 교육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위스 같은 자유·인권·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기술선도국과 과학기술 협력을 잘 해나갈 것이며 그 과정서 동포사회에 실질 혜택이 돌아가게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같은 윤 대통령 발언들을 소개 후 간담회에서 베른 한인 중창단·사물놀이패 공연도 진행됐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arrives in Switzerland "Strives toward the new 60 years based on trust and cooperation"

First schedule Participated in the compatriots meeting "Strong search for advanced science and technology cooperation with technology-leading countries"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arrived in Switzerland to attend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after a state visit to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for 3 nights and 4 days on the 17th (local time).

 

President Yoon held a meeting with compatriots at a hotel in Zurich on the first day of his schedule in Switzerland and said, “This year marks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Switzerland, and based on the trust, cooperation and achievements that both countries have built up so far, we will make more efforts toward the next 60 years.” “In the era of competition in science and technology, we will strongly seek cooperation in advanced science and technology with technology-leading countries that share universal values, such as Switzerland,” he said.

 

"The two countries, Korea and Switzerland, have come closer to each other as they have gone through turbulent modern history," he said.

 

He also said, "The cornerstone of economic cooperation was strengthened through the European Free Trade Association (FTA) in 2006, and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reaching record highs every year. New opportunities for cooperation are expanding in future industries such as pharmaceuticals and bio."

 

Then, after mentioning the case of former President Syngman Rhee's petition for independence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Geneva in 1933, "Governor Lee Han-ho (1895-1960), a disciple of President Syngman Rhee, devoted himself to the independence of his country in Switzerland and made a great footprint in sports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great interest and support from our compatriots in the process of sending the remains of Governor Lee Han-ho to Korea last November," he said.

 

In addition,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Korea's new leap forward brings real benefits to our compatriots," and "Korean cultural contents are really helping to expand our corporate competitiveness around the world."

 

President Yoon said, “At the multilateral meeting where dozens of leaders gather, we are facing the great interest and passion of various leaders in our cultural content.”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the education of children so that there is no such thing."

 

He added, "We will do well in science and technology cooperation with technology-leading countries that share the universal values of freedom, human rights, and the rule of law like Switzerland, and in the process, we will see that real benefits are returned to Korean society."

 

Kim Eun-hye, chief public relations chief of the Presidential Office, introduced President Yoon's remarks and said that a performance by a Bernese Korean choir and samulnori group was also held at the meet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