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나경원 사표 수리 대신 '해임' 징계

후임 저출산위 부위원장 김영미 교수·기후환경대사 조홍식 교수 내정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1/13 [17:46]

▲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기후환경대사직 해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기후환경대사를 해임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인 나경원 전 의원은 최근 '출산시 대출 탕감' 발언이 논란이 일자, 이날 오전 대리인을 통해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 사직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사표 수리 대신 징계에 해당하는 '해임' 결정을 한 것이다. 또한 사의를 밝히지 않은 기후환경대사직까지 해임시킨 것을 보면, 나 전 의원을 향한 윤 대통령의 불만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대통령실에서도 윤 대통령이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내린 것으로 안다며 이번 결정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편 후임 저출산위 부위원장엔 동위원회 상임위원을 맡고 있는 김영미 동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내정됐고, 신임 기후환경대사엔 조홍식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내정했다.

 

김 수석은 "김 내정자는 저출산·고령화 사회·사회 복지 분야 등에 촉망받는 학자"라며 "조 내정자는 탄소 중립·환경 분야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는 분"이라고 인선 배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두 내정자는 다음주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윤 대통령이 순방 중인 아랍에미리트(UAE)서 재가하는 것으로 정식 임명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dismissed Na Gyeong-won, Vice Chairman of the Low Fertility Committee and Climate Environment Ambassador on the 13th

Prof. Kim Young-mi, Vice Chairman of the Low Fertility Committee, and Prof. Cho Hong-shik, Ambassador for Climate and Environment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uk Yeol dismissed Na Kyung-won, vice chairman of the Low Birthrate and Aging Society Committee, and Ambassador for Climate and Environment, the president's office said on the 13th. 

 

Kim Eun-hy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said this at a briefing at the presidential office in Yongsan.

 

Former lawmaker Na Kyung-won, a leading party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submitted a resignation letter to the vice chairman of the Low Birthrate and Aging Society Committee through his agent earlier in the day after controversy over his recent remarks on "loan forgiveness in childbirth."

 

However, instead of accepting his resignation, President Yoon made a decision to "dismissal" equivalent to disciplinary action. In addition, the dismissal of the climate and environment ambassador, who did not announce his resignation, suggests that it may reflect President Yoon's dissatisfaction with former lawmaker Na.

 

The presidential office also did not elaborate on the decision, saying it was understood that President Yoon made a comprehensive judgment.

 

Meanwhile, Kim Young-mi, a professor of social welfare at Dongseo University, who is a standing member of the committee, was appointed as the next vice chairman of the low birth rate committee, and Cho Hong-sik,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Law School, was appointed as the new climate and environment ambassador. 

 

Senior Secretary Kim said, "nominee Kim is a promising scholar in the fields of low birth rate, aging society, and social welfare," adding, "nominee Cho is recognized for global authority in the fields of carbon neutrality and environment." 

 

"The two nominees will be officially appointed to approve President Yoon's visit to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after deliberation by the Cabinet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next week,"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