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남궁민·안은진 출연 확정..명품사극 탄생 예고 ‘시선집중’

2023년 방송 예정, 황진영 작가·김성용 감독 의기투합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13 [10:45]

▲ ‘연인’, 남궁민·안은진 출연 확정 <사진출처=935엔터테인먼트, UAA>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13일 MBC 측은 “배우 남궁민과 안은진이 MBC 새 드라마 ‘연인’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2023년 방송 예정인 MBC ‘연인’(기획 홍석우/연출 김성용/극본 황진영)은 병자호란의 병화 속으로 던져진 한 연인의 사랑과, 고난 속에 희망을 일군 백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제왕의 딸, 수백향’, ‘역적: 백성을 훔친 도둑’ 등을 통해 사극불패 신화를 쓴 황진영 작가와 ‘검은태양’을 통해 힘 있는 연출력을 입증한 김성용 감독이 의기투합해 2023년 명품사극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13일 ‘연인’ 속 애틋한 사랑을 완성할 남녀 주인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바로 남궁민(이장현 역)과 안은진(유길채 역)이다.

 

먼저 남궁민은 어느 날 갑자기 능군리 사교계에 나타난 미스터리한 남자 이장현을 연기한다. 천연스러운 장난기 속에 누구에게도 밝히지 못할 어두운 속내를 지닌 복잡한 인물 이장현.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았기에 그 어떤 것에도 진심을 주지 않았던 장현은 한 여인을 알게 된 후, 예상 못한 운명의 문을 열게 된다.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장르를 가리지 않고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는 남궁민은 화제성은 물론 스타성까지 겸비한 자타공인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이다. MBC ‘검은태양’, SBS ‘천원짜리 변호사’ 등 매 작품 대중적 사랑을 받으며 완벽하게 캐릭터를 구현해내는 남궁민의 막강한 존재감이 ‘연인’을 얼마나 특별한 드라마로 완성시킬지 기대된다. 

 

이어 안은진은 극 중 곱게 자란 양가 댁 애기씨 유길채로 분한다. 세상의 중심은 나요, 세상 모든 남자의 사랑도 자기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던 앙큼새촘도도한 인물이었으나, 전쟁의 풍화를 겪고 한 사내를 진심으로 연모하게 되면서 점차 성숙해진다.

 

안은진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JTBC ‘한 사람만’ 등 드라마는 물론 최근 영화 ‘올빼미’를 통해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어떤 작품, 어떤 캐릭터를 만나든 자신의 색깔을 빛내는 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안은진이 첫 사극 드라마 ‘연인’을 통해 보여줄 눈부신 활약이 기대된다.

 

‘믿고 보는 배우’ 남궁민과 ‘대체 불가 배우’ 안은진이 그려나갈 애틋하고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 ‘연인’. 여기에 사극 명가 MBC의 명품 제작진이 만나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린다. MBC 최고의 기대작 ‘연인’은 2023년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overs’ confirmed appearances of Namgoong-min and Ahn Eun-jin.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2023, writer Hwang Jin-young and director Kim Seong-yong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On the 13th, MBC announced, "Actors Namgoong-min and Ahn Eun-jin have confirmed their appearances in MBC's new drama 'Lovers'."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2023, MBC's 'Lovers' (planned by Hong Seok-woo/directed by Kim Seong-yong/played by Hwang Jin-young) is a drama depicting the love of a lover thrown into the blight of the Byeongjahoran and the story of the people who cultivated hope in hardship.

 

Writer Hwang Jin-young, who wrote the myth of invincibility in historical dramas through 'The Emperor's Daughter, Baek Sukhyang' and 'Rebel: The Thief Who Stole the People', and director Kim Seong-yong, who proved his powerful directing skills through 'Black Sun', collaborated to create a masterpiece of a luxury historical drama in 2023. foreshadowing the birth.

 

In the midst of this, on the 13th, the male and female protagonists who will complete the heartfelt love in 'Lovers' are revealed and draw attention. They are Namgoong-min (Lee Jang-hyeon) and Ahn Eun-jin (Yoo Gil-chae).

 

First, Namgoong-min plays Lee Jang-hyeon, a mysterious man who suddenly appeared in the Neunggun-ri social scene one day. Lee Jang-hyun, a complex character with a natural playfulness and a dark inside that cannot be revealed to anyone. Jang Hyun, who never gave his sincerity to anything because he didn't love anything, opens the door to an unexpected fate after getting to know a woman.

 

Namgoong-min, who shows perfect character digestibility regardless of genre with solid acting skills, is the best actor in Korea who is recognized by others as being a hot topic as well as a star. It is expected that Namgoong-min's powerful presence, who is loved by the public for each work such as MBC's 'Black Sun' and SBS' 'Thousand Won Lawyer', will complete 'Lovers' as a special drama.

 

Next, Ahn Eun-jin plays Yu Gil-chae, a well-bred baby from a good family. I was the center of the world, and I was a cunning person who believed that the love of all men in the world was also his.

 

Ahn Eun-jin emerged as the blue chip of Chungmuro through dramas such as tvN's 'Hospital Playlist' and JTBC's 'Only One Person' as well as the recent movie 'The Owl'. Ahn Eun-jin, who is attracting attention as an actress who shines her own color no matter what kind of work or character she meets, is expected to show a dazzling performance through her first historical drama ‘Lovers’.

 

‘Lovers’ is a heartbreaking and fateful love story between Namgoong-min, an ‘actor to be trusted and seen’, and Ahn Eun-jin, an ‘irreplaceable actor’. Here, the luxury production team of MBC, a famous historical drama company, meets to further raise expectations for the drama. MBC's most anticipated work, 'Lovers' is scheduled to air in the second half of 2023.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