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일시적 가짜 평화, 역사적으로 지속 불가능"

외교·국방부 업무보고 "적이 자유·평화 위협시 만반의 자위권 행사준비 갖춰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1/11 [15:56]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 외교부·국방부 합동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일시적 가짜 평화에 기댄 나라는 역사적으로 지속 가능하지 않고 사라졌다"며 "상대 선의에 의존하는 평화는 지속될 수 없는 평화로 가짜 평화"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다시 뛰는 국익 외교, 힘에 의한 평화 구현'이란 슬로건 아래 비공개 진행된 '2023 외교·국방부 합동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말한 후 "북한 위협을 실효적 억제할 수 있도록 한·미간 확장억제 분야별 협력을 더 공고히 하면서 한국형 3축 체계 능력 및 태세를 획기적으로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종섭 국방부 장관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적이 대한민국 자유·평화를 위협시 언제든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춰 달라"며 "교육훈련은 곧 작전이란 인식을 바탕으로 보다 내실있고 실전적 수행할 수 있도록 전 장병이 전투임무 위주로 사고하고 행동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군사적 측면뿐만 아닌 정치·경제·사회 등 종합적 측면서 북한 정세를 정밀 분석한 기초 위에 단호히 대응해가야 할 것"이라며 "(북한 인권의) 정확한 실상을 국내와 국제사회에 재대로 알리는 노력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방산수출)성과를 더 확대해갈 수 있도록 방산시장 특성의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부처간 긴밀한 협업 및 방산 선진국과의 협력을 강화하면서 방산규제 완화를 위한 법적·제도적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코로나19 방역정책과 관련해선 "어디까지나 과학적 근거에 의한 자국민 보호 문제인 만큼 우리 입장을 (중국에) 잘 설명하라"고 주문했다.

 

최근 정부는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각해지자 지난 2일부터 중국발 한국행 단기 비자 발급 및 항공편 추가 증편 제한 조치를 취한 동시에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48시간 전 유전자증폭검사(PCR) 음성결과 제출 및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고 있다.

 

이에 중국 당국은 중국에 대한 차별적 조치라고 주장하며 지난 10일부터 중국 방문 우리 국민에 대한 방문·상업무역·관광·의료·일반 개인사정 등 관련 단기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Peace that depends on the other party's good will cannot last"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Defense Business Report “We must be fully prepared to exercise the right to self-defense when the enemy threatens freedom and peace”

-kihong Kim reporter

 

On the 11th, President Yoon Seok-yeol emphasized that “a country that relied on temporary fake peace is historically unsustainable and has disappeared,” and that “peace that relies on the good will of the other party is a fake peace that cannot last.”

 

President Yoon said this at the 2023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Defense Joint Business Report, which was held behind closed doors under the slogan of “reviving national interest diplomacy, realization of peace through strength,” and then said, “Korea-US cooperation in each field of extended deterrence to effectively deter the North Korean threat.” While further solidifying the system, drastically strengthen the capabilities and posture of the Korean three-axis system.”

 

According to the briefing by Minister of Foreign Affairs Park Jin and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Lee Jong-seop, President Yoon said, "Please be prepared to exercise the right to self-defense at any time if the enemy threatens the freedom and peace of the Republic of Korea." He ordered all soldiers to think and act with a focus on combat missions so that they can carry out their duties.”

 

He said, "We must respond decisively on the basis of a detailed analysis of the North Korean situation not only from the military aspect of North Korea, but also from the comprehensive aspects of politics, economy, and society." Effort is very important.”

 

In addition, he urged “establish a legal and institutional system for easing defense industry regulations while strengthening close collaboration between ministries and cooperation with advanced countries in the defense industry based on an accurate understanding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defense industry so that we can further expand our (defense export) performance.” did.

 

In addition, regarding the Corona 19 quarantine policy, he ordered, "Explain our position well (to China) as it is a matter of protecting its citizens based on scientific grounds."

 

Recently, as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in China has become serious, the government has taken measures to issue short-term visas from China to Korea and restrict additional flights from China on the 2nd. It is mandatory to undergo a COVID-19 test upon arrival.

 

In response, the Chinese authorities claimed that it was a discriminatory measure against China, and from the 10th, the issuance of short-term visas related to visits, commerce, tourism, medical care, and general personal circumstances to Koreans visiting China was suspen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