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과거 남북정상회담 정치적 이용돼..북핵 중단 실패"

미 AP통신 인터뷰 "북한과 단순 대화 위한 대화는 추진 않겠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1/11 [12:16]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미 AP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과거 남북정상회담은 정치적으로 이용됐을 뿐 북핵프로그램 중단엔 실패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미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후 "북한과 단순 대화를 위한 대화는 추진하지 않겠다. 북한은 통신을 막아버리고 대화조차 나서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뤄진 해당 인터뷰는 윤 대통령 취임 후 4번째 외신과의 인터뷰다.

 

그러면서 한·미간 북핵 대응 공조와 관련해선 "미국이 알아 다하는 시스템서 한·미가 힘합쳐 대응하는 차원"이라며 "미국의 핵 자산 운용 과정에 한국도 참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 출범 후 꾸준히 이 문제에 관심갖고 논의해왔다"며 "한·미가 서로 북핵 위협에 함께 노출돼 있어 서로 협력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핵자산 운용 관련 필요 정보 공유·공동 기획 및 실행엔 다양한 연습도 포함된다"며 "테이블 탑·시뮬레이션·실제 핵 투발 수단 기동연습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불어 지속되는 북한 도발과 관련 "대체 왜 그러는지 우리나 다른 나라서 정확히 알 순 없으나 결국 우리 대응·안보태세 강화만이 가야 할 길"이라며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커지는 핵욕망·도발은 더 심각한 갈등 촉발의 심각한 위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불법 도발은 결국 대한민국 안보 대응 능력 강화 및 한·미·일간 안보협력의 한층 강화된 결과로 귀착될 수밖에 없음을 본인들과 국제사회서 잘 알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의)안보리 결의 위반과 9·19 군사합의 위반에 대해 상당히 심각한 위협으로 생각한다"며 "이러한 긴장 관계 심화시 위험 상황이 발생할 수 있고 대부분 전쟁이 그렇듯 오판이 심각한 전쟁 상태로 가는 걸 역사상 많이 봐왔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Past inter-Korean summits were used politically... Failed to stop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US Associated Press interview "We will not promote dialogue with North Korea for simple dialogu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11th, "The past inter-Korean summits were only used politically and failed to halt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President Yoon said this in an interview with the Associated Press, which was released that day, and then said, "We will not pursue dialogue with North Korea for simple dialogue, and North Korea is blocking communication and not engaging in dialogue."

 

The interview, which took place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the day before, was the fourth interview with foreign media after President Yoon took office.

 

Regarding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to respond to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he said, "It is a level in which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spond by working together in a system that the United States knows everything about."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government, we have been interested in this issue and have been discussing it," he said.

 

“The sharing of necessary information related to the operation of US nuclear assets, joint planning and execution will include various exercises,” he predicted, “there will also be tabletop, simulation, and actual maneuvering exercises for nuclear delivery methods.”

 

In addition, regarding North Korea's continuing provocations, "We or other countries cannot know exactly why, but in the end, the only way to go is to strengthen our response and security posture," he said. It could lead to a serious threat of detonation."

 

President Yoon said, “(North Korea’s) illegal provocations will inevitably result in strengthening South Korea’s security response capabilities and strengthening security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the US and Japan,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be well aware of it.”

 

He added, "(North Korea) considers the violation of the Security Council resolution and the 9/19 military agreement to be a fairly serious threat." In the event of such tension, a dangerous situation may arise, and as in most wars, misjudgment leads to a serious state of war. We've seen it a lot in history,"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