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북한, 영토 침범 시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검토"

김은혜 홍보수석 "국민생명·안전지키는 국군통수권자 역할·책임 다하기 위한 것"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3/01/04 [13:53]

▲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북한 무인기 영공 침범에 대해 "북한이 우리 영토를 재침범하는 도발을 일으키면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비공개 회의에서 국가안보실·국방부·합동참모본부·국방과학연구소(ADD) 등의 무인기 대응 전력 보고를 받은 후 안보실에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이 북한 도발에 대한 비례적 수준을 넘는 압도적 대응 능력을 대한민국 국군에 주문한 것으로 특히 확고한 안보대비태세를 강조했다"며 "뭣보다 국민생명·안전을 지키는 국군통수권자로 역할·책임을 다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 "감시·정찰·전자전 등 다목적 임무를 수행하는 합동드론부대를 창설하고, 탐지가 어려운 소형 드론을 연내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연내 스텔스 무인기를 생산할 수 있도록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신속히 드론 킬러·드론 체계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2018년 문재인 정부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체결된 9·19 군사합의엔 비무장지대(DMZ)에서 남북으로 10~40㎞ 이내 비행금지구역 설정 및 공중 정찰 활동 금지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윤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사실상 합의가 무력화 됐다 보고 전면 폐기 방안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ordered "Consider suspending the effect of the 9/19 military agreement in case of re-invasion of North Korea's territory"

Kim Eun-hye, chief of public relations, "to fulfill the role and responsibility of the commander-in-chief of the armed forces to protect the life and safety of the people"

-kihong Kim reporter

 

On the 4th, President Yoon Seok-yeol ordered, "If North Korea launches a provocation by re-invading our territory, consider suspending the effect of the 9/19 military agreement,"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At a closed-door meet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that day, President Yun gave the order to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fter receiving a report on the response to unmanned aerial vehicles from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Joint Chiefs of Staff, and the Defense Science Research Institute (ADD), said Senior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Kim Eun-hye.

 

Chief Kim said, "President Yoon ordered the Republic of Korea's armed forces to have an overwhelming response capability that exceeds a proportional level to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he particularly emphasized a solid security readiness posture." It is to do everything," he said.

 

President Yoon ordered Defense Minister Lee Jong-seop to "create a joint drone unit that performs multi-purpose missions such as surveillance, reconnaissance, and electronic warfare, and build a system that can mass-produce small drones that are difficult to detect within the year."

 

At the same time, he instructed, "Spurt development to produce stealth UAVs within the year, and quickly prepare a drone killer and drone system."

 

The 9/19 military agreement signed at the time of the inter-Korean summit in Pyongyang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2018 includes the establishment of a no-fly zone within 10 to 40 km of the Demilitarized Zone (DMZ) and the ban on aerial reconnaissance activities.

 

President Yoon’s remarks on the day appear to have mentioned a plan to completely scrap the agreement, believing that the agreement had been virtually neutralized due to North Korea’s recent provocation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